울산시립미술관, 세계적 거장 백남준 작품 품었다”

「거북」·「시스틴채플」·「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 총 3점 수집

반구대 암각화 전통과 산업화, 4차 산업혁명 정체성 담은 작품

올해 12월, 대왕암공원에서 소장품 전시 개최

울산시가 오는 12월 개관을 앞둔 울산시립미술관의 대표 소장품으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작가의 작품을 수집하는데 성공했다.

시는 울산시립미술관을 ‘미디어아트 중심의 미래형 미술관’으로 조성한다는 비전 아래,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미술가이자 전위예술가, 비디오아트 창시자인 백남준(1932~2006) 작가의 작품 수집을 추진해 왔다.

백남준 작가의 색깔이 여실히 드러나면서도 ‘울산의 정체성’을 상징할 수 있는 작품을 엄선한 끝에 「거북」(1993), 「시스틴 채플」(1993),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1992~1994) 총 3점의 작품 소장을 결정했다.

이 중 울산시립미술관의 1호 소장품은, 작품 「거북」이다. 백남준 작가의 「거북」은 166대의 텔레비전을 거북의 형상으로 만든 대형 비디오 조각 작품(10m×6m×1.5m)으로 1993년 독일에서 제작되었다. 자연과 기술, 동양정신과 서양문물의 결합이라는 백남준 특유의 미학을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또한 「거북」은 한반도의 유구한 역사성을 잘 반영하는데, 울산시는 이 작품이 ‘반구대 암각화’로 대표되는 도시 울산에 자리하게 된 것 자체로 특별한 상징과 의미가 있다고 보았다. 선사시대 유적인 반구대 암각화를 품고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으며 미래 신산업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울산의 정체성’을 잘 상징하는 작품이 「거북」이라고 판단해 소장을 결정한 것이다.

‘반구(盤龜)대’라는 명칭도 암각화 주변의 지형이 예부터 거북이가 엎드려 있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으며, 반구대의 상단부에는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거북의 모습도 선명히 새겨져 있다.

울산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작품이 될 「거북」은 현재 별도의 수장 공간에서 장기보존을 위한 수복 작업을 거치고 있다.

울산시립미술관의 2호 소장품인 「시스틴 채플」은 ‘20세기의 천지창조’라 불리는, 미술사적으로 가치가 매우 큰 작품이다. 백남준 작가는 이 작품으로 1993년 베니스 비엔날레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9년 영국 테이트모던 미술관에서 개최된 ‘백남준 회고전’에서 가장 주목받은 작품이었으며, 이후 네덜란드 슈테델릭 미술관 전시를 마치고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에서 전시 중이다. 오는 12월에는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으로 자리를 옮겨 백남준 예술을 알리게 된다.

3호 소장품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는 비디오아트에 자연과 생태라는 주제를 접목한 작품이다. 백남준 작가가 예술적으로 크게 영향을 주고받은 전위음악가 존 케이지(John Cage, 1912~1992)에 대한 경외심을 담아, 그의 이름과 동일한 발음의 새장을 활용해 자신의 작품세계를 구현했다. 「케이지의 숲, 숲의 계시」는 인간과 자연, 기술과 생태의 결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며, ‘생태 정원도시 울산’의 이미지에 잘 부합하는 작품이다.

울산시립미술관은 백남준 작가의 작품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시립미술관 개관 특별전시와 별도로 외부 전시를 개최한다. 전시 장소는 울산의 대표 명소인 대왕암공원 내 구, 울산교육연수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울산 시민의 추억이 깃든 장소에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작품이 전시되면 국제적으로도 큰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울산시립미술관 공사는 오는 11월 완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현재 공정률 80%를 보이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