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컬렉터 스토리_ 인영 문웅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은 2020년 11월 10()부터 29()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 2관에서 세종 컬렉터 스토리’ 두 번째 전시로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컬렉터 문웅(전 호서대 교수)이 평생 모은 서화미술 3,000여 점 중 작품 120여 점을 공개한다주요 작가는 오윤홍성담오지호배동신이응노박고석이대원우제길민웨아웅하리 마이어랄프 플렉구본창이성자문신이돈흥송운회 등이다.

세종 컬렉터 스토리는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2019년 시작된 세종문화회관의 기획전시 시리즈다그 두 번째 주자인 문웅 박사는 컬렉션을 통한 작가 후원을 50여 년간 지속해 오고 있으며 신진작가를 위한 인영미술상을 17년째 시상 중이다이렇듯 예술 후원에 힘을 기울여온 문 박사이기에 그가 소장한 모든 작품에는 컬렉터와의 특별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

전시의 제목인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역시 작가 홍성담이 문 박사에게 보내온 옥중편지에서 인용했다민주화운동으로 옥살이를 하던 홍 작가가 감옥에서 심은 나팔꽃을 편지에 동봉하며 꽃의 붉은색이 변하기 전에 편지가 도달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이다이 글귀에서 엿보이는 컬렉터와 작가 간의 각별하고 애틋한 정서는 문웅 컬렉션 전반에 녹아들어 있다.

문웅 컬렉션의 또 다른 특별한 점은 현대미술부터 고서화까지 특정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넓은 스펙트럼을 가졌다는 것이다이번 전시에서도 시대와 장르의 경계를 허물고 작품을 주제별로 구분해 전시한다유사한 주제가 시대와 장르매체에 따라 달리 표현되는 방식을 관찰할 수 있어 관람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