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예술공간에서는 2020년 5월 8일(금)부터 6월 4일(목)까지 서평주 개인전 《괴상한 춤(Ghost-walking)》을 진행한다. 작가는 자신이 바라보는 세계에 비판적으로 개입하는 시각을 견지해 왔다. 비판과 부정은 작가가 일관되게 세계를 바라보는 방식이었고 세계의 숨은 진실을 드러내기 위한 마음의 동요이자 그것을 조형 언어로 표현하는 과정이었다. 초기 작업에서는 언론이 유포하는 지배적 이데올로기가 실은 국가의 폭력, 지배계급의 위선, 자본의 불평등 등을 정당화하는 수단임을 알았기에 그것들에 딴죽을 걸었다. 그것은 신문 기사가 제공하는 사진과 기사의 방향을 기발하게 재가공함으로써 다른 현실이 드러나 보이도록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작가는 일면적이고 직접적인 풍자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고 이에 한국 근현대사의 역사적이고 구체적인 사건뿐만 아니라 현실의 여러 정치적 사안에 다가선다. 보도연맹, 민주화운동, 광주항쟁, 제주 해군지기, 밀양 송전탑, 촛불집회 등 구체적인 역사와 사건이 표면화될 때 그의 유쾌함은 진지함과 연민, 슬픔의 정서도 끌어안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회화를 포함한 비디오, 오브제, 설치 등의 표현과 세계에 대한 이해를 확장해왔다.

이번 개인전에서 작가는 비판적 시각을 지속시키면서도 자신이 바라보고 있는 우리 세계를 전체적인 상으로 만든다. 여기에는 있었던, 있는, 있어야 할 여러 현실이 자리하는데 민주주의, 자유주의, 자본주의, 사회주의 등은 작가의 의식의 흐름을 거쳐 충돌하고 대립하는 모습을 드러낸다. 이 과정에서 과거와 현재, 역사와 현실은 교호한다. 우선 1980년대 신자유주의적 세계 질서로의 변화를 보여주는 두 인물 대처와 레이건을 호명한다. 이들의 정신적 친연성을 드러내는 설치물을 통해 식민지적 허상을 비판한다. 또한 이들의 시기는 세계적으로 신자유주의가 대두하고 동구권 공산주의가 무너져가는 시기이기도 했다. 자유주의와 민영화 옹호, 반공주의를 기치로한 대처와 레이건의 연설, 고르바초프의 연방 해체 연설과 연방의 마지막 날들을 대비하는 영상을 통해서 현재 달라진 것이 있다면 무엇인지 또는 같은 것은 무엇인지를 질문한다.

다음으로 현재 우리 세계가 전도되어 있는 여러 양상을 살핀다. 민주주의의 꽃이라 칭해지는 선거에서의 투표는 체제가 승인하는 한도 내에서 지도자만을 바꾸는 것으로 허공으로 흩어지는 손짓들을 통해 그 허상을 드러낸다. 그리고 코로나 이후 드러난 서구권 국가들의 체제 취약성을 풍자하는 작업, 우상이나 지도자를 통해서만 자신의 정치적 믿음을 확인하는 사람의 마음 등도 비판적으로 바라본다. 하지만 작가는 이러한 모순된 역사와 현실의 상황에서도 세계의 변화를 희망하는데 국가의 폭력이나 지배자들에게 저항했던 민중의 힘을 상기시키는 설치와 사운드를 선보임으로써 그러한 가능성을 탐색한다. 이 전시를 통해 작가는 우리가 맞닥뜨리고 있는 세계가 비진실임을 드러내고자 하며 진실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비판적 사유가 무엇인가를 보여주고자 한다. 레이건과 대처, 소련, 제국주의 등 세계사적 사건이 남긴 영상과 소리를 이용하고 여러 설치물을 통해 자신이 바라보는 세계를 전체적인 상으로 그려내고자 한다.

 

▣ 작품 소개

 

 

 

 

괴상한 춤_천에 자수_120×120×130cm_2020(좌)

환상을 동작하기_비디오_2’ 4’’_비디오_2020(우)

 

 

사건에서 신화까지_연무기, 아크릴박스, 맥주병_60×60×165cm_2020(좌)

사건에서 신화까지_1963 반전시위, 1968 컬럼비아 대학, 68혁명, 1974 칠레, 1980 팔레스타인, 1999 시애틀, 2011 예맨, 2012 예루살렘, 2014 팔레스타인, 2015 시리아, 2018 수단, 2019 홍콩, 볼리비아, 레바논, 인도 시위 사운드, 유리박스, 스피커, 돌_60×60×60cm_2020(우)

 

 

▣ 작가약력

서평주(1985-)

 

학력

2014 부산대학교 대학원 서양화 졸업

2011 부산대학교 서양화 졸업

 

개인전

2020 《괴상한 춤》 아마도예술공간, 서울

2016 《그 순간, 오직 스스로 권위를 부여할 뿐》 뽕뽕브릿지, 광주

2015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공간 힘, 부산

2015 《법과 정의의 가능성》 공간화랑, 부산

2014 《()의 깃발》 B홀, 부산

2013 《라이브 페인팅》 부산대 아트센터, 부산

2012 《생명연습》 오픈스페이스 배, 부산

2010 《황색신문》 대안공간 반디, 부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