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뉴트로 감성 입힌 21세기 아리랑 선봬

도회적 감성의 세련된 퓨전 재즈로 한국 팝의 지평을 넓혀온 김현철이 8월 31일(토)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아리랑 트리뷰트> 공연을 통해 아리랑 재해석에 나선다.

지난 5월, 13년 만에 발표한 미니 앨범 ‘Fe’s 10th-Preview’로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고 있는 그. 정규 10집 앨범 발매를 앞두고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리랑 컨템퍼러리 갈라 콘서트에 음악감독으로 나서며 이목이 집중된다.

우리 민족의 풍성한 문화 다양성의 토대가 된 아리랑은 그에게 ‘공존과 공감’의 원천이다. 뉴트로 열풍 속 전통적 아리랑 선율에 리듬과 음율의 다양한 변조를 더한 아리랑의 화려한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공연에서는 김광민(피아노), 클랑(보컬), 이기쁨(정가) 등 재즈, 팝, 국악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현대적 어법 안에서 새로운 조화를 모색한다. 하이라이트인 세 개의 아리랑 변주곡과 그의 히트곡 춘천 가는 기차, 달의 몰락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이 공동 주관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시리즈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는 8월 31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시리즈의 첫 포문을 여는 김현철의 <아리랑 트리뷰트>는 8월 31일(토) 오후 7시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석 무료이며, 자세한 정보와 사전 예약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 김현철 <아리랑 트리뷰트>

-일시: 2019년 8월 31일(토) 오후 7시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국립중앙박물관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연진: 김현철(음악감독), 김광민(피아노), 클랑(보컬), 이기쁨(정가) 외
-관람료: 전석 무료
-관람연령: 전연령

◇음악감독 김현철

-데뷔: 1989년 1집 <춘천가는 기차>
-대표곡: ‘춘천가는 기차’, ‘달의 몰락’, ‘연애’, ‘그대 안의 블루’ 외
-작품활동:
이소라 ‘난 행복해’, ‘제발’, ‘청혼’
이소라&박효신 [It’s Gonna Be Rolling]
박학기 [이미 그댄] [계절은 이렇게 내리네]
더원 [I DO] [비나이다](장길산 OST)
더원&태연(소녀시대) [You Bring Me Joy]
이문세&이소라 [장난인 줄로만 알았지]
M.C. the Max [마지막 그 숨소리]
박효신[그 흔한 남자여서] (작곡)
성시경 [더 아름다워져] (작곡)
아이유 [Everything’s Alright] (작곡) 외 400여곡
-예능: 2018 MBC ‘복면가왕’ 외 다수
-DJ: 2018 MBC FM4U ‘오후의 발견 김현철입니다’, 2019 MBC FM4U ‘골든디스크 김현철입니다’
-출판: 2009 [뮤직 비타민]
-수상: 1994년 대한민국 영상음악 대상, 2000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대중예술부문),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선정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보존 전승을 통한 국민의 문화향수 기회확대와 전통공연예술의 보존 진흥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웹사이트: http://www.kotp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