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갤러리B. 개관기념 개인전

청담동 갤러리B. 개관기념 개인전

이번 전시는 순수로 회귀하는 작가의 최근작인 숨과 결에 집중한 작품들로 구성되어있다정은주의 회화는 시원하고 대담하게 그은 수십결의 붓질로 이루어진 색채추상에 가까운 작품이다대담한 듯하지만 붓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드럽고 섬세한 붓결이 정렬속의 무질서처럼 나부낀다각기 다른 색깔들은 서로 섞이며 번지고 스며들기를 반복하여 그 경계가 무엇인지 모호하게 된다정은주의 작품은 의도하지 않은 침묵을 하게 만들며 머릿속이 텅 비는 동시에 또 생각으로 가득차게된다회화의 순수성을 고심한 작가는 캔버스위에 추상적인 색채를 입힌다물감의 농담에 따라 다른색이 들어나기도 하고 비쳐지기도 하며 그 깊이와 무게를 여실히 드러낸다.

작가는 바닥에 붓질이 남은 흔적을 이라고 표현했다경이로운 선의 중첩된 붓질로 색이 퍼져 나가는 현상을 생존을 위한 가장 최소한의 움직임인 ‘이라 이름 붙였다붓끝의 컬러가 수묵화처럼 번지며 스며드는 흔적은 결과 숨의 호흡이다화면을 수평으로 밀고 나간 붓질은 번지고스치는 선은 사라짐(부재)과 나타남(존재)를 보여주되 반복되는 색채의 번짐과 스밈은 자신의 몸짓과 흔적을 보여주는 존재와 시간의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미술평론가 박영태는 언어와 문자를 벗어나고 특정 형태를 빠져나가면서도 여전히 그 무엇인가를 전달하고 보는 이로 하여금 공명하게 하며 강렬한 삶의 정념혹은 아름다운 자연에 대한 상당히 구체적인 공감을 유발시키는 인상과 색조울림들이다하나의 단어로 말하자면 모종의 떨림이 이 그림에는 있다그 떨림의 진폭이 넓은 여운을 거느린다.’ 라고 표현했다.

갤러리 B.의 김서현 대표는 이번 전시는 갤러리와 작가가 함께 성장해 나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색채추상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정은주 작가와의 전시를 기획했습니다단순한 그림 하나가 아니라 한시간이고 두시간이고 말없이 바라보고 싶은 그런 작품을 갤러리B.의 첫번째 개인전으로 소개하고 싶었습니다. ‘Beyond the Line’은 마음속에 무언가를 담고 느끼고 생각하게 되는 그런 전시 입니다그저 예쁜 그림사진찍기 좋은 그림이 아니라 관람객들도 마음으로 느끼고 봐 주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전시를 개최합니다.” 고 밝혔다.

정은주는 모든 작품이 사각형에서 시작하는 점을 인지하고 추상작업의 단계를 변형시켜온 작가다나무판을 잘라 스프레이를 분사한 테트리스 시리즈와 사각형의 도화지와 캔버스 안에서 공간을 나누고 색으로 면을 구분한 색면 시리즈회화로의 귀결을 네모난 캔버스위에 흐르는 색채를 통해 풀어낸 숨결 시리즈가 있다이번 전시 Beyond the Line 에서는 그녀의 회화 연구의 집결체인 숨,결 시리즈의 최신 작품들을 공개한다.

갤러리 B.는 서울 청담동에 지난 6 28일에 오픈한 컨템포러리 아트 갤러리로 한국에 공개되지 않았던 앤디워홀부터 펑정지에진마이어슨 등 27여점을 소개한 ‘Unlimited’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이번 개인전을 시작으로 참신하고 깊이있는 주제를 통해 더욱 다양한 국내외 작가들을 소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