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선재센터,오민 작가의 퍼포먼스 개최한다.

아트선재센터는 2018년 11월 24일 토요일, 25일 일요일 이틀에 걸쳐 오민 작가의 퍼포먼스 <강진안, 공연화, 김민정, 김성완, 배기태, 슬기와 민, 신예슬, 신진영, 심우섭, 오민, 이신실, 이양희, 이영우, 이태훈, 장태순, 정광준, 조세프 풍상, 한문경, 허윤경, 홍초선,>을 개최한다.

오민 작가는 음악의 구조 혹은 언어를 영상, 설치 등 시각적인 이미지와 퍼포먼스로 전환하는 실험적인 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작가는 통제 가능한 것과 통제 불가능한 것, 가상의 것과 실제적인 것 등 서로 반대되는 지점에 있는 것들을 통합하는 시도를 하며 ‘불안의 감각’을 관찰하고, 작가의 사유를 시청각적 요소와 움직임으로 작가의 사유를 경험하게 한다.
공연을 만든 모든 사람의 이름으로 구성된 제목의 이번 공연은 오민 작가가 작곡가 줄리아 울프(Julia Wolfe)의 음악 <릭(Lick)>(1994)을 실연으로 들은 경험에서 출발했다. 즉흥 연주에서 사용하기 위해 연주자들이 미리 연습해 놓는 선율을 일컫는 재즈 용어이기도 한 <릭>은 즉흥 연주의 우발적인 감각과 함께 작곡가가 미리 결정해 놓은 음의 구성, 높이와 길이대로 연주하는 반-즉흥적인 면을 함께 가지고 있다. <릭>은 화성이나 선율에 집중할 수 있는 음악이 아니라 8분음표의 소리, 16분음표 연음, 그리고 지속음의 세 가지 구성을 기반으로 단순한 음형이 반복되면서도 때때로 갑작스럽게 살짝 어긋나거나 반복되면서 계속 형태를 변형한다.

이러한 단순한 듯 복잡한 구성으로 인하여 연주자들이 <릭>의 악보를 보면서 머리로 인지하는 것과 그것을 몸으로 익혀 실행하는 것 사이의 간극이 벌어진다. 때문에 이 음악은 연주하거나 듣는 동안 자연스럽게 음악에 몸을 싣는 것이 어려운 ‘반-신체적인’ 음악이라고 할 수 있으며, 연주자들이 이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서는 서로 시간의 흐름을 공유하고 서로의 몸짓에 적극적으로 의지해야 하는 ‘신체적’ 음악이기도 하다.

이렇듯 <릭>이 발생시키는 충돌적 감각의 근원을 작가는 약 1년에 걸쳐 추적해 왔다. 이번 퍼포먼스는 <릭>의 아이디어, 재료, 구조, 그리고 구성 원리를 관통하는 작곡가의 사유를 탐구하고 연주자들이 직면해야 하는 신체적 도전을 관찰한 결과이다. 작가는 이 과정에서 추출된 운동성을 연구하여, 무대의 안과 밖, 즉흥과 계획, 반-신체성과 신체성을 기반으로 공연을 구성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한다.

파편적인 음들이 다시 모여 큰 덩어리의 파편이 되고, 연주자들이 서로의 몸짓에 의지하며 하나의 완성된 구성을 만들어 내는 <릭>연주자들처럼, 이번 공연에서도 공연을 만드는 모든 사람들은 서로 연결되어 하나의 완성된 공연을 이룬다. 공연은 총 세 개의 파트로 이루어진다. 파트 A에서는 줄리아 울프의 <릭>을 연주하며, 파트 B와 C에서는 <릭>을 연주하는 동안 발생하는 신체성을 비롯하여 제작 단계부터 최종 공연의 순간까지 각 역할 사이를 관통하는 운동성에 기반하여 안무된 공연이 진행된다.

작가 소개 
오민은 작업을 통해 불안의 감각을 연구한다. 예측하기, 계획하기, 훈련하기, 구성하기와 같이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인류가 발전시켜 온 기술, 그리고 이에 수반되는 집중, 논리, 구조, 과정, 통제와 긴장감을 관찰하기 위해 퍼포먼스를 재료로 사용한다. 서울대학교에서 피아노연주(1998)와 그래픽디자인(2000)을 전공하고, 예일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2008)를 받았다. 오민의 작업은 국립현대미술관, 국제갤러리, 네덜란드 중앙은행 갤러리, 대구시립미술관, 독일에어퍼트미술관, 네덜란드 드 도메이넨 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아르코미술관, 아뜰리에 에르메스 등에서 전시되었다.

● 공연 구성
1.파트 A – 음악: ‹릭›(1994), 줄리아 울프 작곡 © G. Schirmer, New York, supplied by Albersen Verhuur BV, The Hague, 피아노: 이우, 일렉기타: 이태훈, 콘트라베이스: 배기태, 첼로: 정광준, 소프라노 색소폰: 김성완,
퍼커션: 한문경
2.파트 B – 퍼포먼스: 김민정, 심우섭, 이신실
3.파트 C – 퍼포먼스: 강진안, 김민정, 오민, 이양희, 허윤경, 홍초선

● 주최아트선재센터
● 후원문화체육관광부서울특별시서울문화재단 
● 콘셉트, 디렉션: 오민
● 콘셉추얼라이제이션: 오민, 이양희
● 안무: 이양희
● 「피치」 안무: 강진안
● 사운드 디자인: 홍초선
● 사운드시스템엔지니어링: 장태순
● 사운드설치: 이혜원
● 무대기술운영: 이신실
● 무대스태프: 심우섭
● 음악 분석 자문: 김성완, 신예슬
● 그래픽 디자인: 슬기와 민
● 영문 교열: 조세프 풍상
● 커뮤니케이션, 프로덕션: 신진영
● 어시스턴트 프로덕션: 이민성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