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리오갤러리 서울|삼청, 변순철 개인전 《나의 가족 Eternal Family》 개최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l 삼청은 11월 22일부터 2019년 1월 13일까지 사진작가 변순철(b. 1969)의 개인전 <나의 가족 Eternal Family>을 개최한다. <뉴욕 New York>, <키드 노스탤지어 Kid Nostalgia>, <짝-패 Interracial Couple>, <전국노래자랑 National Song Contest> 시리즈 등 오랫동안 인물 사진에 천착해온 변순철 작가의 이번 전시는 작가의 근작 시리즈 <나의 가족 Eternal Family>을 통하여 작업에 대한 그의 지속적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동시에 새로운 탐구를 이행한다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인물 사진에 매몰된 변순철 작가에게 카메라 앞에 선 인물들은 언제나 피사체 그 이상이다. 그가 관찰하고 다뤄온 인물들은 시대와 사회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사진을 찍는 방식은 유형학적, 그리고 그 시선과 태도는 사회학적 방법론에 기반한다고 볼 수 있다. 대개 유형학적 인물 사진은 한 시대의 특정 집단에 속한 이들을 객관적으로 다루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 시대 사회 문화와 역사를 담게 된다. 변순철 작가의 작품들도 유사한 언어가 반복되는 유형학적 제시와 표상된 이미지들의 공통분모로 사회관계의 원리를 찾는 사회학적 방법론을 통해, 표면적으로 쉽게 드러나진 않지만 밑바닥에 깔려있는 인간 심리를 들여다보는 재미를 제공한다. 그의 카메라가 묵묵히 담아낸 인물들의 집합체는 언제나 보여지는 것 이상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태도와 세계관, 그리고 특유의 문제의식을 드러낸다.

<나의 가족 Eternal Family>시리즈는 기존에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유형학적 인물 사진과 사회학적 방법론에 새로운 기술 언어를 시도하면서 작가는 다시 한번 크게 진일보했다. 방식면에서는 여전히 다큐멘터리적으로 기록한 유형학적 인물 사진에 기반하지만, 여기에 놀랍게도 사진 특유의 ‘지표성’이 결여된 가상의 인물이 공존한다. 시리즈가 다루는 소재 또한 한국인에게는 태생적으로 껄끄럽거나 불편한 북한에 대한 소재를 직접적으로 다뤘다는 점이 흥미롭다. 실향민을 소재로 한 <나의 가족 Eternal Family>시리즈는 북한을 떠나 남쪽으로 피난 온 사람들의 초상을 담은 시리즈인데, 이 실향민이라는 소재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단국가의 아픔을 여전히 겪고 있는 한국에서는 그 언어적 의미 이상을 내포한다. 작가는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서로 볼 수 없고 만날 수 없는 실향민들을 가상으로 상봉하게 했다.

제작 방식은 다음과 같다. 우선 작가는 적십자사를 통해 가족 사진을 여전히 보관하고 있는 희망자를 찾아냈다. 예상보다 극히 적은 수였던 그들을 한 분 한 분 스튜디오에 모시고 텅 빈 배경에서 촬영에 임했다. 동시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 영상미디어연구단을 통해서는 이들 실향민들이 제공한 오래된 사진들을 ‘3D 나이변환 기술’을 통해 변환했고, 그 결과 사진 속 젊은 부모들이나 어린 형제들의 모습은 세월을 더한 나이든 모습으로 남한의 실향민 옆에서 서로가 서로를 마주할 수 있게 되었다. 그 결과 <나의 가족 Eternal Family>시리즈는 가상과 현실을 다루는 매체적 시의성과 함께 기억과 기록이라는 오랜 사진 담론에 대한 문제 의식을 동시에 제기할 수 있게 되었다. 동시에 사진을 통해 현실을 우회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적절하게 제시함으로써 비단 한국 뿐 아니라 인류에 공통된 억눌린 역사적 상처를 가감없이 표출함으로써 오히려 치유하고 공론화하는 작가만의 세계관과 태도를 살펴볼 수 있다.

 1969년 생인 변순철 작가는 1999년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사진학부를 졸업하고, 2001년 동대학원 사진 대학원을 수료했다. 2014년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16년 금호미술관에 이어 2018년 부산 고은사진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역임했고, 1998년 이후 런던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 한미사진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런던 소머셋 하우스, 국립대만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대구미술관 등 여러 국공립 기관들을 통해 작품이 소개되었다. 수상이력으로는 2009년 FGI 올해의 사진작가상, 2000년 국제 사진 센터 펠로우쉽, 1999년 존 코발 포토그래픽 포트레이트 어워드 등이 있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