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안공간의 선구 쌈지스페이스 1998년 개관-2008년 폐관-그리고 10년

한국 대안공간의 선구 쌈지스페이스

1998년 개관-2008년 폐관-그리고 10년

 

쌈지스페이스 1998-2008-2018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

 

전시명            쌈지스페이스 1998-2008-2018: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

전시기간         2018년 9월 14일(금) – 26일(수) (13일간)

오전 10시-오후 6시 (월요일 휴관, 추석 개관)

전시장소         돈의문 박물관마을

기획               권주연, 류정화, 송가현, 안현숙 (가나다 순)

주최               쌈지스페이스20주년추진단, 도시공간개선단

주관               쌈지스페이스20주년추진단,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 기획운영위원회

협력               쌈지컬렉션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쌈지농부, 코오롱인더스트리 FnC 래코드

 

– 1998년 개관부터 2008년 폐관까지 10년간 20-30대 젊은 작가들에게 다양한 시도와 실험의 장(場)이었던 ‘쌈지스페이스’의 활동을 통해 한국현대미술의 흐름을 정리하는 계기마련.

– 쌈지스페이스의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전시를 통해 발굴된 작가들의 실험정신이 가득했던 초기작업들을 포함한 ‘쌈지컬렉션’ 공개.

– 쌈지스페이스의 기획력이 돋보인 대표적인 연례기획전을 현재의 시각에서 젊은 작가들과 재해석.

– 1990년대, 2000년대를 관통한 현대미술의 전문가들과 현장을 돌아보고, 현재도 유효한 젊고 대안적인 문화예술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는 아트토크 프로그램 개최.

전시 개요와 목적

 

2000년대 한국현대미술의 대표적인 대안공간이었던 쌈지스페이스의 개관 20주년 전시인 <쌈지스페이스 1998-2008-2018: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이 2018년 9월 14일부터 9월 26일까지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개최된다. 본 전시는 1998년에 개관하여 2008년에 폐관한 쌈지스페이스의 10년간의 활동을 통해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의 한국현대미술을 정리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여전히 유효한 젊은 대안문화의 지속가능성을 제안한다. 쌈지스페이스 큐레이터였던 권주연과 안현숙, 경기창작센터 레지던시 프로그램 큐레이터였던 류정화와 송가현이 기획하였다.

전시의 제목과 목적은 2000년 쌈지스페이스가 암사동에서 홍대 지역으로 이전하면서 개최한 개관전인 <무서운 아이들 Enfant Terrible>전에서 비롯한다. 당시 <무서운 아이들>전은 90년대 초 기존 화단과 기성세대의 가치관에 대한 불만과 불신에서 비롯한 도전, 비판, 반항, 실험을 예술과 문화로 표출한 8명의 ‘무서운 아이들’ (고낙범, 박해성, 이동기, 이불, 이용백, 이형주, 안상수, 홍성민)의 활동을 조명하고, 나아가 미래지향적인 방향성을 제시한 전시로 쌈지스페이스의 목표와 지향점을 잘 드러냈다.

쌈지스페이스는 자유분방하고 실험적인 젊은작가들의 창작의 장으로, 현재에 머물지 않고 앞으로의 미술을 위해 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했다. 폐관 후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쌈지스페이스의 미래지향적인 정신과 가치는 쌈지스페이스를 거쳐간 작가들을 통해 한국현대미술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쌈지스페이스의 10년간의 여정을 돌아보고, 더불어 21세기 동시대 젊은작가들의 가능성을 함께 제안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전시 소개

 

전시는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 쌈지스페이스 작가>전, <쌈지스페이스 다시 읽기>전, <쌈지스페이스 스토리: 쌈지스페이스 1998-2008>전의 세 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주 전시인 <여전히 무서운 아이들: 쌈지스페이스 작가>전은 쌈지스페이스의 레지던시와 전시에 참여했던 약 400여명에 이르는 작가들 중 한국현대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구동희, 구민자, 박준범, 박찬경, Sasa[44], 손동현, 안상수, 양혜규, 오인환, 유현미, 이주요, 이형구, 장영혜, 함경아 등을 포함한 50여명의 작가의 작품들을 전시한다. 전시작품들은 그들의 다양한 시도와 실험, 그리고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탄생한 90년대 말 2000년대 초반의 작품들로, 쌈지컬렉션의 작품들이 본 전시를 통해 오랜만에 공개된다.

<쌈지스페이스 다시 읽기>전은 쌈지스페이스의 기획력이 돋보였던 대표적인 기획전을 현재의 시각에서 젊은 작가들과 함께 재해석하는 시도이다. <쌈지스페이스 스토리: 쌈지스페이스 1998-2008>전을 통해 쌈지스페이스의 작가 및 전시, 그리고 다양한 활동들을 텍스트, 연표, 사진, 영상 등을 통해 쌈지스페이스와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의 한국현대미술을 읽어본다.

 

연계 프로그램: 아트토크 소개

 

연계 행사로 아트토크 프로그램도 개최된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초 대한민국의 정치, 경제, 사회의 변화는 미술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쌈지스페이스를 비롯한 많은 대안공간이 생겨났고, 기성세대 작가들과는 차별화되는 탈장르적이고 다양한 실험적인 작업을 하는 작가들이 등장했다. 아트토크 프로그램은 1990년대와 2000년대의 문화예술의 현장을 중심으로 현장의 전문가들과 작가들과 함께 그 특징과 양상들을 다층적인 맥락에서 살펴보고, 그 맥락을 통해 2018년 현재의 미술도 함께 풀어보는 시간이다. 김현진, 반이정, 백기영, 임근준, 현시원 등이 참여하는 본 토크는 전시 기간 중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토크 외에 협력프로그램과 공연이 전시 기간 동안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쌈지스페이스 소개

 

쌈지스페이스는 패션 기업 ㈜쌈지의 문화예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1998년 개관하여 2008년 폐관하였다. 1998년 ㈜쌈지의 암사동 사옥을 개조해 9명의 작가 (고낙범, 김홍석, 박찬경, 박혜성, 손봉채, 이주요, 장영혜, 정서영, 홍순명)들에게 1년 동안 사용할 작업실을 제공한 것이 시작점이었다. 이후 2000년 6월에 홍대 지역으로 이전하면서 10개의 작가 스튜디오, 전시장, 공연장을 갖추고 2008년까지 운영하였다.

국내 최초로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다양한 전시기획을 통하여 20-30대 젊은작가들을 발굴하여 그들의 실험적인 작업들이 가능하도록 지원했으며, 다양한 국제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한국현대미술이 세계적인 미술의 흐름에 발맞추는 데에 기여하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