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 – 최윤석 작가 ‘첩첩:유리문 맛 유리문’ 작품

우리에게 ‘평범한 일상’은 무엇일까. 평범한 일상을 새삼스럽게 들여다 본다면 무엇이 보일까. 시시콜콜한 일상을 재해석한 설치 작품 전시가 열린다.

네이버문화재단 헬로!아티스트는 오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서울로7017에 있는 ‘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관’에서 현대미술 설치 작품 전시를 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2월 네이버문화재단과 서울시가 서울로7017 전시문화 활성화를 위해 체결한 협약의 일환이다. 2017년 5월에 ‘헬로!아티스트 서울로 전시관’을 개관하고 그동안 이우성 작가의 회화 작품, 정혜련 작가의 설치 작품, 김종범 작가의 가구 디자인 작품을 전시했다.

이번 전시는 최윤석 작가의 ‘첩첩: 유리문 맛 유리문’이라는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네이버 헬로!아티스트 38번째 작가로로 소개된 최윤석 작가는 시각예술작가이자 프로젝트 기획자, 무대에서 진행되는 공연 프로듀서 등 다양한 활동해왔다. 그는 평범한 일상 속의 사소한 물건, 몸짓, 소리 등을 면밀히 관찰해 예술적으로 발현되는 순간을 기록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첩첩:유리문 맛 유리문’ 설치 작품은 서울로7017 원형 전시 공간 밖에서 안을 볼 수 있는 유리문을 오브제로 사용했다. 원도우 전시는 유리를 통해 작품을 관람하지만 정작 유리의 존재를 잊게 되는데 주목했다. 최윤석 작가는 유리문의 물성과 두께, 휘어진 모양 그대로 전시 공간 내부에 재현해 놓았다. 거창하거나 화려하지는 않지만, 개인이 일상의 삶을 마주하는 솔직하고 담백한 실천에 초점을 맞췄다.

최 작가는 “아무것도 아닌 일상을 재조명하는 일이 예술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서 스스로 어떻게 전시를 보고 있는지, 궁극적으로는 일상을 새롭게 마주하는 방법에 대해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이단지 독립큐레이터는 “전시 공간을 둘러싼 유리문과 나 사이의 떨어진 거리만큼 일상과 예술의 경계를 탐구해 보고자 했다”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