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실극장, 로비 3평짜리 열린 미술관 오픈

정동 세실극장은 극장로비를 활용한 3평짜리 열린 미술관을 열었다. 2017년 10월 31일부터 11월 19일까지 진행되며, 첫 기획전으로 ‘김태균’작가의 <가면무도회>를 주제로 한 작품들을 전시한다.

 

3평짜리 열린 미술관은 도심 속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직장인과 시민들을 위한 공간이다. 직장인들은 점심시간의 여유 공간으로 활용하고, 시민들은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하였다. 잠시나마 이 공간에서 평온함과 힐링을 전하고자 한다.

 

세실극장은 1976년 개관한 대표적인 민간소극장으로 40여년간 연극을 비롯해 무용, 전통, 뮤지컬, 넌버벌 퍼포먼스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하였던 역사적인 장소이다.

 

관객뿐만 아니라 주변 시민들과 직장인 등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극장을 어떻게 활용 할지 관하여 고민을 하였다. 공연이 없는 시간에 로비를 비워두기 보단 전시로 활용하는 것이 용이하다고 판단하여 모두에게 힐링이 될 수 있는 미술관을 오픈하게 된 것이다. 특히, 점심시간 직장인들의 여유 공간으로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삶의 여유를 즐기며, 무료 커피와 미술 작품 감상을 할 수 있게 마련하였다. 세실극장은 지속적으로 작품 전시 및 대여, 판매도 할 예정이다.

2017_학예회-산중호걸_캔버스에 아크릴%2C 목탄_162.2×130.3cm

○ 전시명: <가면무도회>

○ 전시기간: 2017년 10월 31일(화) ~ 2017년 11월 19일(일)

○ 전시장소: 정동 세실극장 로비

○ 출품작품: 캔버스에 아크릴, 목탄 펭귄 작품

 김태균 작가 작업노트

 

사람들에게 사랑과 존중을 받는 아름다운 공주, 험난한 길을 헤쳐 나가며 여러 경험을 통하여 성장해 가는 용감한 모험가, 그리고 사물을 자유자재로 바꿔버리는 마법사들의 이야기를 어려서부터 들으며 커왔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은 잠시나마 동화 속 주인공이 되어 악당을 물리치기도 하는가 하면 토끼를 따라가 가 특이한 모험을 즐기는 상상을 하곤 한다. 그리고 성숙해지고 어른이 된 지금 동화 속 주인공은 아니지만 본인이 이루지 못한 직업을 가슴속에 계속해서 품고 있거나 주변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동경하며 ‘한번쯤은 저렇게 살아 보고 싶다’라고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생각들은 현실에서 무너지게 된다. 무언가를 동경하고 상상했던 일들은 비현실적이여서 이뤄지지 않으며 무언가가 실현되기에는 너무 버거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현실 안에서 간접적으로 나마 경험 혹은 체험을 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 정해진 장소와 시간이 되면 내가 생각했던 꿈들이 이뤄 질수 있는 곳 중에 하나가 극장이란 공간이 아닐까 싶다. 본인이 아닌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 위에 올라가 있는 배우들과 그들을 바라보며 감정이입을 시켜 공연에 빠져드는 관객들은 그 시간동안이나마 현실에서 벗어나 자신들이 꿈꿔오던 이상향에 잠시나마 다가갈 수 있다.

 

이런 장소에서 전시되어 있는 그림 속 펭귄들은 의인화된 동물이다. 본연의 모습으로 있지 않고 다른 동물들의 모습으로 혹은 할로윈 의상이나 만화 주인공들의 코스튬을 하고 있다. 이는 다른 모습에 대한 동경일 수 있으며, 자신감을 북돋기 위한 주문일 수 있다. 한번쯤은 꿈꿔 보던 이상향을 ‘가면무도회’의 전시 제목처럼 잠시나마 본인의 모습에서 벗어나 즐길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한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