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베를린 등 세계적인 영화제를 매혹시킨 조지 슈비츠게벨 감독, 내한 확정

올해 인디애니페스트가 9월 21일 부터 26일까지 6일간 남산 서울애니메이션센터와 CGV명동역, 재미랑5호 애니살롱에서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스위스 애니메이션의 거장 조지 슈비츠게벨의 특별 프로그램과 국내 최초로 감독의 원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전시가 준비되어 있다.

 

스위스 애니메이션의 살아있는 거장 조지 슈비츠게벨이 한국 내한을 확정지었다.

세계 4대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중 하나인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올해 공로상을 받은 조지 슈비츠게벨이 인디애니페스트2017의 공식 초청으로 국내 내한, 특별 상영프로그램과 특별전시 등의 행사에 참여해 국내 관객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 조지 슈비츠게벨은 스위스 베른 태생으로 1971년 공동 연출한 <패치워크 (Patchwork)>로 제 21회 칸 국제 영화제에 노미네이트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 이후, 40년 넘게 섬세하고 우아한 시각적 이미지의 배열, 해체, 그리고 재배열의 변주와 반복의 문법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하며 칸, 베를린 등의 국제영화제는 물론 세계 4대 애니메이션에서 상영 및 수상의 행보를 이어가며 세계적인 거장으로 자리 잡았다.

 

 

<그림자 없는 사나이> <산 로마노의 전투>

 

인디애니페스트2017에서 준비한 특별 상영프로그램에는 감독의 대표작 13작품이 남산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서 오는 23일과 24일에 상영될 예정이다. 상영 작품으로는 제 57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한 <그림자 없는 사나이(The Man Without a Shadow)>와 제 32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겨준 <프랑켄슈타인의 매혹(The Ravishing of Frank N. Stein)>을 포함, 감독의 신작 <산 로마노의 전투(The Battle of San Romano)>가 국내 프리미어로 상영될 예정이어서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상영작을 영상의 형태가 아닌 원화 자체로 만나볼 수 있는 조지 슈비츠게벨 특별 전시도 마련되어 있다. 특별전시에서는 영화제에서 상영되는 작품들 외에 감독의 초기작이라 할 수 있는 <이카루스의 비상(The Fight of lcarus)>을 포함 총 17편의 작품을 원화로 감상할 수 있다. 특별전시는 영화제 개막일인 921일부터 1029일까지 재미랑5호 애니살롱에서 진행되며 922일에는 감독과 함께하는 전시 오프닝 이벤트가 열린다.

 

인디애니페스트는 올해 조지 슈비츠게벨 외에 호주의 데니스 투피코프 감독과 인도의 니나 사브나니 감독 등 애니메이션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감독들이 함께 영화제를 빛낼 예정이며, 921일부터 26일까지 남산서울애니메이션센터, CGV명동역 그리고 재미랑5호 애니살롱에서 개최된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