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범보전기금, 서울대공원과 공동으로 어린이 그림 전시회 개최

한국범보전기금(대표 이항 서울대 교수)과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이 공동으로 어린이 호랑이·표범 그림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전시회에서는 2017년 제 5회 한국-러시아 어린이 호랑이그리기대회의 수상작과 제 4회 수상작 50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진행되며 서울동물원 방문객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장인 서울동물원 북카페에서는 송천헌 서울대공원 원장과 이항 한국범보전기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1일 오전에 전시회 공식 개막식이 있을 예정이다.

어린이 호랑이그리기 대회는 어린이들에게 멸종위기에 처한 한국호랑이·한국표범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고 그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그림 대회이다.

환경부가 후원하는 이 대회는 사단법인 ‘한국범보전기금’과 러시아의 호랑이·표범 보전단체 ‘피닉스기금’이 해마다 공동으로 열고 있으며 최우수작에는 환경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5회째 대회가 2017년 5월에 완료되었는데 모두 700여점이 응모해서 35점의 우수작이 선정되었고 지난 5월 13일 서울대학교에서 시상식이 있었다.

전시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사)한국범보전기금 홈페이지를 참조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cgrb.org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