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김경원 작가 사진전 개최

7월 5일(수)부터 30일(일) 까지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 있는 갤러리레스토랑 ‘크레타’에서 두 사진가의 개인전이 동시에 열린다.

김민우 작가와 김경원 작가는 최근 활발한 활동으로 사진계의 주목을 모으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월 이미 헤이리예술마을에서 대규모 야외사진전을 개최한 바 있는 떴다방사진그룹 소속 작가이다.

도시의 뒷모습에 깃든 인간의 서정에 관심 기울여온 김민우 작가는 ‘혼네(本音) : 그들의 진심’이라는 제목으로 일본 대마도에서의 최근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혼자’ 속에 갇혀 살아가는 사람들과 수많은 관계 속에서 느끼는 외로움에 관한 이야기를 준비하였다.

반면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관통하는 시간의 흐름에 관심 갖고 있는 김경원 작가는 ‘부처의 자리’라는 제목으로 오랫동안 주력해 온 폐사지 연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옛 절터의 빈자리를 찾아 앵글을 들이대며 물적 소멸 뒤에 남는 삶의 숨결에 귀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전시를 앞두고 김민우 작가는 “신기한 것은 내가 그들의 외로움을 미처 알아채기도 전에 카메라는 그걸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며 ”무심히 찍은 사진 속에도 나를 닮은 그들이 그들의 자리가 오롯이 담겨 있는 게 그것을 말해준다”며 렌즈에 담은 타인의 외로움이 결국 나의 것이라는 것을 고백한다.

김경원 작가 또한 “나는 종종 오래된 곳을 여행하고 오늘이 마지막일지도 모를 것들을 사진에 남긴다“며 ”그러다 가끔 황량한 들판에 오롯이 남은 부처를 뵙고 위안을 얻어 돌아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원 작가는 “부처의 자리 위에 남은 것들을 보면 세상의 이치를 조금은 엿볼 수 있는 것 같다”며 낡은 삶터가 간직하고 있는 생명성에 경의를 표했다.

이번 전시는 아름다운 카페와 예술가들의 작품이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헤이리예술마을에서 주목받는 두 명의 작가와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일정은 7월 5일부터 30일까지이고 오프닝행사는 7월 8일(토) 오후 7시부터 열린다.

갤러리레스토랑 ‘크레타’는 헤이리예술마을 8번 게이트 앞에 있다.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82―91. 매주 월요일 휴관. 12:00―21:00.

김민우

2017 빛으로 헤이리 / 경기, 헤이리예술마을(단체전)
2017 디지털토크 ‘봄’ / 서울, 돈화문국악당(단체전)
2016 도시, 그 너머 이야기 / 서울, 도심권50플러스센터
2016 예술로 무한상상 / 서울, 시민청(단체전)
2015 일상과 이상의 거리 / 서울, 공간291(단체전)

김경원

2017 빛으로 헤이리 / 경기, 헤이리예술마을(단체전)
2017 디지털토크 ‘봄’ / 서울, 돈화문국악당(단체전)
2016 꿈꾸는 역사 / 서울, 도심권50플러스센터(개인전)
2013 사진제발판매전 / 서울, 대흥동(개인전)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