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현대미술계의 발전과정을 조명하다” 『대구미술관포럼』

대구현대미술계의 발전과정을 조명하다

대구미술관포럼

– 4 ~ 10<문화가 있는 날> 오후 6~ 8, 전문 연구자와 일반인 대상

 

대구미술관(관장 최승훈)은 대구지역 미술자료의 수집과 대구미술관 학예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대구미술관포럼을 실시한다.

김구림 작가 손동환 동원화랑 대표 김영동 미술평론가

○ 4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수요일 개최하는대구미술관포럼』은 대구현대미술계의 성립과 발전과정에서 괄목할만한 역할을 했던 단체와 미술인, 전시 등을 조명한다.

 

○ 전문 연구자와 일반인 대상으로 총 7회 실시하는 이번 포럼은 매월 한 명의 발제자와 지정 대담자를 초청한다. 4월 26일은 김영동(미술평론가)의 발제와 손동환(동원화랑 대표)의 대담으로대구화우회와 미공보원화랑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이 시간에는 6․25전쟁 당시 대구에서 활동한 대구화우회(1951-1954)의 창립과 성격, USIS(미공보원 United States Information Service)화랑에서 개최한 전시에 대해 살펴본다.

 

○ 5월 31은 한국 아방가르드의 얼굴이라 불리는 작가 김구림(1936-)을 초청하여 앙그리와 63미전에 대해 들어본다. 앙그리(1963)는 대구지역 최초의 추상미술그룹으로 기성 질서에 대한 저항 정신을 담고 있다. 1970-80년대 한국의 실험미술의 본격적인 전개보다 앞서 활동한 그룹이며, 남다른 전위적인 미술그룹으로 평가받고 있다.

 

○ 또한 1979년부터 1981년까지 영남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가르치며 지역의 산과 풍경을 추상표현주의 화풍으로 담아낸 최욱경(1940-1985), 일본 모노하(物派)의 중심인물로 동시대미술을 이끌고 있는 기시오 스가(Kishio Suga, 1944-), 대구의 초현실주의 화가 박광호(1932-2000), 대구미술 다시보기대구현대미술제 ‘74 ‘79전 등을 통해 대구현대미술계의 굵직한 흐름을 알아보고, 포럼성과를 단행본으로 발간한다.

 

○ 대구미술관 최승훈관장은“『대구미술관포럼』은 국내외 주류 미술사 지형 속에서 대구근현대미술의 조형적, 미술사적 가치에 주목한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한국미술문화의 지평을 재편하는 장이 되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 기타 자세한 사항은 대구미술관 홈페이지(http://artmuseum.daegu.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문의 : 790-3029, 신청 : 대구미술관 홈페이지 선착순 20명)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