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The 11th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1. 축제명
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The 11th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2. 약칭명
네마프2011 (NeMaf2011)

3. 슬로건
‘새로운 상상! 새로운 쓰임!’
테크놀로지를 넘어선, 지속 가능한 뉴미디어의 새로운 상상과 새로운 쓰임에 대한 제안을 한다는 의미입니다.

slogan.gif

4. 기간
2011년 8월 4일(목)~14일(일) (11일간)

5. 장소
미디어극장아이공, KT&G 상상마당 시네마, 서교예술실험센터, 포스트극장, 요기가표현갤러리, 더 미디엄, 오프도시, 공중캠프, 씨클라우드 및 홍대 앞 대안카페및 거리

6. 주최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www.igong.org

7. 주관
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집행위원회

8. 후원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마포구, 서교예술실험센터

9. 협찬
(주)하이트맥주, BENQ, NII, 서울메트로, KT&G 상상마당, 예스24, 요기가표현갤러리, 더 미디엄, 오프도시, 씨클라우드, 아담스페이스, 츄, 뮤움, 디자인9, 투쿨포스쿨, 네이버, 이미지속닥속닥, 앨리스온

10.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의 생각과 실천
하나, 뉴미디어의 주인은 ‘우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함께 합니다.
두울, 모든 친구가 뉴미디어로 놀이하는 예술가라고 생각합니다.
세엣, 각 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존중하는 세계를 꿈꿉니다.
네엣, 일률적인 대중예술에 반하는 저항문화, 다양성의 문화를 지향합니다.
다섯, 편견으로 차별받는 세상을, 모두가 존중받는 세상으로 바꾸어나가고자 합니다.

11. 축제의 차별성
1)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한국 최초의 비디오아트 영화제
2000년 인디비디오페스티벌로 시작한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2004년 4회부터 명칭변경)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한국 최초의 비디오아트 전문 페스티벌입니다.

2) 문화의 융복합! 영화엔 창발적 사고를, 영상미술계엔 융복합 선두주자로!
수 준 높은 영상미술작품을 전문적으로 소개하는 페스티벌로서 본 축제는 12년 동안 영상미술계의 선두 주자 자리를 굳건히 지켜가고 있습니다. 또한 본 축제로 소개된 작가들은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을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영상작가회의를 조직, 다양한 합동 프로젝트 및 연대를 이루고 있습니다

3) 모든 사람은 뉴미디어예술가다! – 1인 미디어아티스트
모 든 사람이 뉴미디어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가치를 갖고 다양한 뉴미디어교육프로그램을 일반 시민과 지역 주민과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뉴미디어예술작품을 출품할 수 있도록 워크숍을 열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뉴미디어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참여형 예술축제입니다

4) 모든 뉴미디어는 예술도구다! – 공공뉴장르 미디어예술축제
핸드폰, 스마트폰, MP3, 디지털카메라, 컴퓨터, PDP 등 일상의 뉴미디어는 뉴미디어예술도구이기도 합니다. 일상의 뉴미디어예술을 만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페스티벌입니다

5) 주류미디어가 소외시켰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는 뉴미디어페스티벌

 

1. Festival’s Title
The 11th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2. Official Abbreviation
NeMaf2011

3. Slogan
‘New Image, New Usage’
means a suggestion on new imagination and new usage of sustainable NewMedia beyond the technology

slogan.gif

4. Date
2011.08.04.thu – 2011.08.14.sun (11 days)

5. Avenue
Media theater i-Gong, KT&G Sangsangmadang Cinema, Seoul Art Space-Seogyo,
Post Theater, Yogiga Expression Gallery, The Medium, Off’C, C cloud, Off℃

6. Host
i-Gong, the Alternative Visual Culture Factory (www.igong.org)

7. Supervision
The 11th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8. Thought and Practices of NeMaf
One, NeMaf are with those who consider other people as ourselves.
Two, NeMaf firmly believe that everyone is an artist playing with new media arts.
Three, NeMaf dreams of the world where individuality and thinking of everyone is respected.
Four, Against popular culture with uniform, resistance and variety of culture are to be prefered for NeMaf.

9. The Feature of NeMaf
1) As a new media art festival of alternative video, NeMaf was launched in 2000, as Indie video festival.
NeMaf has been destorying the boundary between video and painting With creative energy and passionation of Hong Dae, the home of Indie culture.

2) We have been introducing new media art works with new imagination and new use.
We Aim to find potential artists and support them in the belief that everyone can be new media artists.
We are going to prepare for a good chance to have a better communication between artists and audiences actively.

3) The Front Runner in New Media Art
As a festival which introduces a high quality of new media art works with specilism,
After a number of artists have been introduced through this festival,
they start to build a network on the basis of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As a result, they are preparing to have a meeting for new media artists in order to have various joint projects and build solidarity.

4) Suggest a New Possibility
Nemaf, as a festival which has been developing and producing various creative genres,
suggest a new possibility of media genre such as media symphony(rhythm image), image poem(Prose, a mental picture), visual performance,
digital media art, video activism, video diary, and B grade kitsch cinema. NeMaf is showing experiments,
imagination and creativity in the front line of change in movie/media/image.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