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여행의 기록, ‘찰나와 모든 것’ 듀엣전시

행사진가 요조와 일러스트작가 슈니따의 듀엣전시 ‘찰나와 모든 것’이 11월 6일부터 한 달 간, 부암동 복합문화공간 ‘제비꽃다방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여행을 테마로 한 전시 ‘찰나와 모든 것’은 활동영역이 다른 두 작가가 인도 여행 중에 마주친 사람들과 풍경, 그리고 그 너머에 존재하는 이야기들을 카메라와 스케치로 담아내고 있다.

컬러풀하지만 결코 화려하지만은 않은 나라 인도, 그 삶의 현장에서 인간의 삶과 일상의 공기를 서로 다른 시각과 감성으로 그려낸 이번 전시는 두 작가의 시선으로 기록된 각각의 ‘찰나와 모든 것’을 선보인다. 또한 두 작가의 감성과 메시지를 동시에 교감할 수 있는 영상전시는 관객들로 하여금 추억과 낭만은 물론 여행에 대한 기대와 꿈을 전해줄 것이다.

여행일러스트 슈니따는 배낭여행으로 떠난 인도에서 본 낡은 도시 속의 강렬한 색과 그들의 소박한 일상을 일러스트로 그려내 마치 ‘숨은 인도 찾기’를 연상시킬 것이다. 최근 후지필름에서 주최한 ‘X시리즈 사진 꿀팁 공모전’과 ‘벽화 아트 콜라보’를 진행하였고, 여행 일러스트들을 사용하여 독립출판을 진행중이다.

여행사진작가 요조는 각국의 오지를 여행하며 삶의 이야기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특히 인도에서 받은 사람의 정과 온기를 이번 전시를 통해 나누고자 한다. 현재 개인전을 위해 ‘블루와 고양이’를 소재로 3년에 걸친 장기프로젝트 및 출판작업을 진행중이다.

한편 최근 싱글앨범 발매로 활발히 활동 중인 어쿠스틱밴드 ‘따뜻한 말 한마디’는 두 아티스트들과 함께 여행을 주제로 복합문화공간 제비꽃다방 홀에서 토크콘서트를 펼치며 전시의 피날레를 장식할 계획이다.

전시를 기획한 큐레이션컴퍼니(주)미코앤디 변지영 대표는 “누구나 여행을 꿈꾸고, 그 꿈을 실현하기 위해 여러 곳으로 떠난다. 진정한 여행이란 어느 곳에 있던 주어진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의 시선이며, 이번 전시를 통해 그 여정 속에서 찰나와 모든 것들을 기억하고 기록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제비꽃다방갤러리는 최근 평창문화포럼에서 주최, 주관하는 자문밖문화축제의 오픈갤러리로 참여했다.

artnews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