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S 프로젝트(서교동),김덕호의 첫 개인전시 ‘흔적(Vestige)’을 개최한다.

LVS 프로젝트(서교동)는 2016년 10월 14일부터 10월 26일 까지 도예작가 김덕호의 첫 개인전시 ‘흔적(Vestige)’을 개최한다.

본 전시를 통해 지난 몇 년간의 국내외 전시를 통해 선보여온 작품들의 결과물이라 총칭할 있는 ‘흔적(Vestige)’ 연작을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덕호작가는 물레 위에서 만들어지는 백토의 형태와 연리문鍊理文의 우연성, 면치기 기법을 통한 형상의 조화로움을 현대적인 미감으로 이끌어내고자, 자기磁器의 외형과 내부 깊숙이까지 작가의 의지를 부여하여 흔적화하는 작업을 꾸준히 연마하며 연구해왔다.

‘흔적(Vestige)’ 연작은 순백의 백토와 고화도 안료가 혼합된 색토에 물레성형을 이용하여 전통 도예기법 중 하나인 연리를 자연스럽게 생성해낸 뒤, 숙련된 면치기 기법을 통해 기器의 안팎에 연리의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낸다. 찰나의 순간에 자연스럽게 생겨난 고요한 흐름에 작가가 수많은 시간을 담아 단련해온 기법이 더해짐으로써 비로소 우연의 무늬를 넘어 작품의 마지막 한 획과 같은 역동적이고 조화로운 흔적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와 같은 요소들이 한 작품에 담김에 따라 백자 고유의 차분함과 은은한 힘이 수 많은 제작과정과 결합하여 새로운 의미를 낳고 이들이 모여 무수한 이야기를 자아내며 감동으로 승화되는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deo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