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랩, 노다메 칸타빌레 편집자 ‘미카와 카오리’ 글로벌 프로듀서 영입

만화전문제작사 와이랩이 29일 한국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었던 작품인 ’노다메 칸타빌레’의 편집자 미카와 카오리를 글로벌 프로듀서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미카와 카오리는 만화 강국인 일본에서 20년 동안 만화 산업의 최전선에서 일한 베테랑 편집자다. 그녀는 유명 출판사 강담사의 잡지 ‘KISS’ 편집 업무를 맡았으며, ‘도쿄 앨리스’의 치야 토키로, ‘해피 메이크업’의 아이카와 모모코 등 쟁쟁한 작가들과 함께 작업한 바 있다. 2011년 4월부터는 교토세이카대학의 만화학과 교수로도 활동 중이다.

미카와가 와이랩에서 가장 먼저 하게 되는 일은 네이버 웹툰 ‘프린스의 왕자’, ‘바람의 색’, ‘카페 드 쇼콜라’ 등을 연재했던 ‘재아’ 작가의 신작 프로듀싱이다. 재아 작가의 작품은 특히 여성 독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으며, 그 중 ‘프린스의 왕자’-‘카페 드 쇼콜라’ 시리즈는 FT아일랜드, AOA 등 한류 스타 아이돌이 출연한 웹드라마와 게임으로도 만들어질 정도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번 신작 역시 그녀의 장기인 신선하고도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로, 와이랩 글로벌 프로젝트인 ‘슈퍼스트링’의 한 꼭지를 차지할 예정이다.

와이랩의 수석 프로듀서 윤인완은 “밝고 따뜻한 작품에 특화된 미카와 카오리 프로듀서와 여성 독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재아 작가가 좋은 케미스트리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에가미 히데키 글로벌 프로듀서의 담당 작품 ‘부활남’과 ‘테러맨’이 이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미카와 카오리 프로듀서와 와이랩의 시너지 효과로 또다른 글로벌 코믹이 제작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artnews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