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부산비엔날레,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

busan-4

한중일 아방가르드 미술을 조망하는 2016 부산 비엔날레가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주제로 부산 시립 미술관과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에서 열린다.(9.3~11.30)

윤재갑(중국 하우아트뮤지엄 관장) 의 총촬 지휘 아래   1990년대 이전 한중일 아방가르드 미술을 알아보는 전시다.

 고려제강 옛 수영공장인 ‘F1963’의 3,500여 평 전체부지 와  부산 시립미술관 전관에  전세계 23개국 121팀의 316점 작품이 선보인다. 윤재갑 총감독은 2일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다양한 종교, 인종, 국적의 예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세계 인류의 과거, 현재, 미래를 토론하는 자리”라고 전시주제를 설명했다.

2016 부산 비엔날레는   3개의 프로젝트로 전시를 구성했다.  ‘프로젝트1’은 상대적으로 조명 받지 못했던 아시아 3국의 1960~80년대 실험 미술을 다루었다.

김찬동 경기문화재단 뮤지엄본부장, 구어샤오옌 베이징 민생현대미술관 부관장, J-team(사와라기 노이ㆍ다테하타 아키라ㆍ우에다 유조)이 각각 한국, 중국, 일본의 큐레이터를 맡았다. ‘프로젝트2’는 비엔날레 시스템 도입 후의 현대미술 전반을 살피고, ‘프로젝트3’은 학술프로그램과 세미나 등으로 구성됐다.

중국의 경우 1976년 문화대혁명이 끝난 후를 기점으로 1995년까지를 다루며,베이징의 봄, 천안문 사태 등 당시 일련의 저항과 갈등을 그려 내었다.

일본은 ‘그라운드 제로’라고 하는 히로시마 원폭이후부터 80년대 말까지의 전위예술, 구타이, 모노하,슈퍼플랫의 일부분을 그려내었다.

 한국관은 60~80년대에   단색화나 민중미술이라는 거대담론에 가려졌던 작품들에 초점을 뒀다. 김구림 김영진 이강소 최병소 등 23팀이 포함됐다.
각각의  작품에 대한 심도 있는 지면은 추후에 곧 다룰 예정이다.

 

 

busan-5

작품 설명하고 있는 중국 구어샤오옌 베이징 민생현대미술관 부관장

 

busan

ARTNEWS

2016 부산비엔날레는 가장 특징적인 점은 쓰지 않는 철강 공장을 활용하였다. 고려 제강의 수영공장은 도시의 주거 확장에 따른 환경문제에 직면하여 생산 공장이 시 외곽으로 모두 이전한 후 오랫동안 와이어 창고로 남아 있었다. 이번에  이 공장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였다.  리모델링을 맡은 조병수 건축가는 오래된 공장 외형은 그대로 유지하고 용도별로 내부를 개ㆍ보수하는 방식으로 폐산업시설을 효과적으로 이용했다.

 

busan-2

중국관의  일부

ARTNEWS

 

busan-3

일본관의 부분

busan-11

비엔날레 개막에 맞춰 부산시립미술관에서는 이우환 화백의 신작 개막식도 열렸다. 이 화백은 두 장의 스테인리스 판과 두 개의 돌을 서로 마주보게 한 신작 ‘관계항-안과 밖의 공간’에 대해 2일 한국일보에 “늘 조금씩 어긋나게 해 긴장감을 조성하는 게 내 작품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busan-9초대 받지못한 작가 채희석의 활동도 눈에 들어 왔다.

비엔날레의 무용론을 주장하고 , 관이 주도하는 미술에 대한  불합리에 강한 저항의식을 나타내며  이자리에 참석하였다.

busan-8

이동 디지탈 미술관,  작품 제목:옐로우

 

 

 

 

Tags: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