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3rd Creative Orange Art Pair 2016, COAF 2016

아시아의 관문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 5층에서 제3회 크리에이티브 오렌지 아트 페어 2016(Creatve Orange Art Fair 2016, 이하 COAF 2016)가 7월 15일 VIP&Press 프리뷰를 시작으로 7월 16일부터 8월 14일까지 한 달간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일간 리더스경제신문과 COAF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주)아츠앤컴퍼니케이에서 주관하는 COAF 2016에서는 중국 현대미술 작가 왕이강, 아이징, 왕옌, 쟝쯔지엔 등14명과 국내 대표작가인 강종열, 허종하. 신철, 소원섭, 이졸립, 도합 207명의 회화, 조각, 사진, 설치미술 등의 작품 3천점을 전시, 판매한다.

 

또한 바다에 美치다 展 Art-holics’ Rolling Sea 이라는 주제와 Amazing Colour Busan!! 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하는 만큼 미술 전시 외에 미국 LA 샌버나디노의 깃발전과 대형 조형물 야외설치, 전시 등 야외 부대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미술의 대중화와 신진 작가의 발굴, 현대미술 발전의 활로모색 차원에서 이 페어가 기획되었으며, 2014년 1회 페어를 시작으로 이번 제3회 COAF는 기존의 전시관 형태를 벗어나 누구나 손쉽게 미술, 음악, 퍼포먼스를 통해 미술에 대한 시대적, 문화적 요구를 이해하고 그 거리를 좁힐 것” 이라며 송영명(COAF조직위원장) 은 전한다. 또한 “COAF는 단순히 그림을 보고 사는 아트페어가 아니라 참여와 공감의 의미를 부여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페어 최초로 중국 현대미술 작가들이 대거 출품, 방문하는 이번 행사는 특별전시로 국민화가 박수근의 서민적인 풍경의 목판화 전시와 그의 차남 박성남(서양화) 2代 특별전도 운영된다. 또한 21세기 빛의 화가인 강종렬 화백의 30미터 대작도 특별 전시된다.

 

COAF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제3회 COAF 2016은 부산시민은 물론 부산을 찾는 모든 관광객이 한여름 미술의 향기에 취하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며, 특히 부산지역 미대생들에게는 학생증을 지참하면 무료입장이라는 특전도 주어진다.”라고 밝혔다.

 

페어 기간 중 다양한 관람기회와 공감의 폭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시와 만나는 미술”에서는 함민복, 이윤학 시인의 초청으로 시와 미술의 만남이라는 복합토크 시간을 준비했고 “영화 속 미술”이라는 주제로 갤러리 영화를 표방하는 “펑정지에는 펑정지에다” 영화상영과 더불어 민병훈 감독과 주인공 서장원이 직접 관람객들과 만나는 “미술관 속 영화”도 마련된다.

artnews

박수근

artnews1

왕이강 Wang Yigang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