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대구의 동요 – 5월 릴레이 문학토크’

(재)대구문화재단(대표 심재찬)에서 운영하는 대구문학관에서는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톡!톡!톡! 릴레이 문학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문학토크는 5월 25일(수) 15시부터 대구문학관 4층 세미나실에서 ‘일제강점기의 대구의 동요’라는 주제로 음악이론가 손태룡(대구문화재단 이사)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하여 시정과 음률이 함께 어우러지는 동요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aq

□ 이번 문학토크의 핵심인 ‘동요’는 아동가요의 줄임말로 어르신들은 동요를 듣고 지난날을 추억하기도 하고, 젊은이들은 동요를 부르며 성숙해가고, 어린이들은 동요를 부르고, 동화를 읽으며 성장해나간다. 또한 동요는 수 많은 음악인과 문학인, 그리고 교육자들의 애정과 노력으로 맥을 이어오며, 오랜세월 어린이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익혀 따라 부를 수 있는 음악 이다.

 

□ 시대의 흐름에 따라 동요의 역사도 민속동요-창가시대-개척시대-황금시대-암흑시대 순으로 나눠진다. 이번 문학토크에서는 개화기 후 예술동요로 자리잡던 황금시대를 비롯 일제강점기 암흑시대의 동요를 중심을 이야기한다.

대구지역과 관련된 동요작곡가는 박태준, 현제명, 권태호, 강신명을 들 수 있다. 아울러 동요 작사·작곡을 한 아동문학가 김성도와 윤복진을 빼놓을 수 없다. 또한 사진작가로 널리 알려진 구왕삼 역시 여러 동요을 작곡한 문화예술인 이라 할 수 있다.

 

□ 개화이후 예술동요로 자리잡아가던 강신명의 『동요 99곡집』(1932), 『아동가요곡선300곡집』(1938)등 좋은 동요문학인들과 탁월한 작곡가들이 많았던 황금시대를 지나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민족문화말살정책으로 우리말 우리 노래가 금지되었던 탓에 표현과 감정의 탄압이 계속 되던 시대의 모습을 배경으로 ‘일제강점기의 대구의 동요’를 추억하고자 한다.

□ 특히,『아동가요곡선300곡집』(1938) 에는 강신명이 지은 37곡을 비롯하여, 박태준 52곡, 권태호 13곡, 현제명 7곡, 신고송 4곡, 구왕삼4곡, 윤복진 1곡 등 대구출신이 작곡한 동요가 118곡이나 수록되어 있다.

artnews

□ (재)대구문화재단 심재찬 대표는 “지난날 주옥같은 동요를 지어 어린이들의 존경을 받아오던 대구지역 동요작가의 작품과 동요의 역사성을 함께 되짚어 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문학토크의 강연자 손태룡(대구문화재단 이사) 음악이론가는 “대구지역 동요작가의 작품과 명성, 역사성을 모든 사람들이 함께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동요비나 동요노래비가 곳곳에 세워지고 있다. 대구 역시 동요에 대한 관심을 활성화 하여 대구에도 동요비가 많이 세워져 동요를 통한 우리의 꿈이 키워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강연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 릴레이 문학토크 참석 및 대구문학관 입장료는 무료이며, 대구 지하철 1호선 이용 시 중앙로역 4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이와 관련하여 문의사항은 대구문학관(053-430-1231~4) 또는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