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스막,서주연 개인전

서울시립미술관(SeMA)은 2008년부터 발전 가능성이 있는 작가들을 선발하여 개인전을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는 난지창작스튜디오와 함께 서울시립미술관이 진행하는 대표 연례 작가 지원 프로그램으로서 미술계의 발전을 위한 안정적인 발판이 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운영되었다.

올 해로 9회를 맞이하는 본 프로그램은, 작가들뿐 아니라 기획자들의 큐레이팅 활동을 지원하는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으로 확장되었으며, 작가들이나 기획자들의 활동이 열매를 거둘 수 있도록 전시 소요경비를 비롯하여 큐레이션 컨설팅, 워크숍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지난 2월, 높은 경쟁률 속에서 심사를 통해 아래와 같이 작가 14명(팀), 기획자 2명의 전시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들 전시는 올해 서울 시내의 각기 다른 공간에서 연중 개최될 예정이다. 그 첫 번째 전시로 서주연의 개인전이 플레이스막과 막사에서 4월 1일부터 4월 16일까지 열린다.

전시내용

작가가 지속적으로 추구해왔던 타자성에 관한 질문에서 시작된 전시로, 상징의 재난이 차지한 전시공간에서 새로이 형성되는 집단에 주목하고자 한다. 전시의 제목 또한 작품에서 찾을 수 있는 기호화된 상징으로 두었는데, 이는 현대인의 감정적 혼란 상태를 비정형의 도형으로 압축한 것이다. 전시와 작품을 규정하는 텍스트는 어디에도 없으며 작가는 상황과 관객만을 공간에 남긴다.

artnews

작가소개

서주연 작가는 2014년 Chelsea College of Arts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Assembly>(런던, Triangle space)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고, 2015년에는 개인전 <산 속의 늙은 노인>(공간 사일삼)을 개최한 바 있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