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뮌헨 바이에른 국립박물관에서 한국공예전 개최 [2. 20.~3. 28]

독일의 문화예술 3대 도시 중 하나인 뮌헨의 바이에른 국립박물관에서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알리는 전시가 처음으로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독일 바이에른 디자인과 국제포럼디자인(IF, International Forum Design)의 초청으로 오는 2월 20일(토)부터 3월 28일(월)까지 한국공예의 전통과 현재를 보여주는 ‘2016 뮌헨 한국공예디자인(KOREAN Craft & Design in Munich 2016)’ 전시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 이하 진흥원)과 함께 개최한다.

 

문체부는 2013년부터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와 2015년 한불 수교 130주년 계기 ‘프랑스 파리 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을 개최하는 등 해외에 한국공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전시는 독일 뮌헨의 창의비즈니스주간(MCBW: Munich Creative Business Week)을 주관하는 바이에른 디자인이 한국을 2017년 뮌헨 창의비즈니스주간 주요 동반자(파트너)로 초청하고,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F)이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면서 성사되었다.

해외전시를 통해 한국공예의 조화롭고 독창적인 미학적 가치 전파

 

‘독일 뮌헨 바이에른 국립박물관 한국공예전’은 현대 디자인의 핵심어(키워드)인 ‘개별성(Individuality)’과 ‘단순성(Simplicity)’을 중심으로 ‘담다(containing)’와 ‘입다(Wearing)’, ‘앉다(Seating)’, ‘읽다(Reading)’ 등 총 4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이번 공예전에는 한국의 전통․현대공예가와 디자이너 등 5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도자, 장신구, 옻칠, 가구 등 75종 506점의 작품과 영상, 한국공예 아카이브가 전시된다. 이를 통해 오랜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소재, 기법, 표현 등에서 다양한 시도를 전개해온 한국공예의 기능성과 독창적인 조형미, 수준 높은 미학적 가치 등을 유럽인들에게 보여줄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제21회 밀라노 트리엔날레 국제전람회(2016. 4. 2.~9. 12.)’ 참가, 재외한국문화원 연계 한국공예 전시 등을 계속 추진하여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등에서 한국공예에 대한 유럽인들의 관심을 한층 더 높여나갈 계획이다.

BNM_Besucherinfo_oeffnungszeiten

주요작가 소개

 

  1. 최병훈 CHOI Byung-hoon

 

한국의 아트 퍼니처를 대표하는 작가인 최병훈은 홍익대학교 및 동 대학원에서 가구디자인을 전공하였으며, 현재는 홍익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국제디자인아트페어와 비엔날레 및 파리, 뉴욕 등에서의 지속적인 전시를 통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세계적인 작가이다. 그는 조형적인 방법론을 통한 현대가구 디자인 및 제작에 힘쓰고 있는데, 최근에는 한국미의 전통과 본질적인 면모들을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한 아트 퍼니처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처음으로 소개하는<Afterimage 011-371>과 <Afterimage 011-372>는 그간 테이블, 의자, 벤치, 툴 등 아트 퍼니처를 중심으로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여온 그가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고요하고 평온하게 고여 있는 작은 연못을 연상시키는 이 작품은 한국의 자연 풍경이 칠기의 반짝이는 표면에 그대로 반사됨으로써 자연과 공간을 ‘담은(contain)’ 장식적면서도 철학적인 용기이다. 이 작품은 북가시나무에 천년 이상 지속되는 한국의 전통도료인 옻을 여러 번 칠해 연마하고 광택을 내어 제작한 용기로서 실내 공간에서의 예술적 가치를 구현함과 동시에 자기성찰과 명상을 이끌어내는 정신적인 도구로서의 역할을 하며, 숭고하면서도 간결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작가의 미적 감성이 잘 표현된 작품이다.

 

 

  1. 정구호 JUNG Ku-ho

 

패션 디자이너이자 한국의 대표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정구호는 아모레퍼시픽의 설화문화전 및 서울 패션위크의 총감독을 비롯하여 국립발레단과 무용단의 무용연출가, 영화 아트디렉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디자이너이다. 그는 2009년 설화문화전에서 처음 선보인 평양반닫이를 시작으로 최근의 개인전을 통해 전통가치의 재발견이라는 주제아래 이번 전시의 출품작인 <소국화문 평양반닫이>를 발표한 바 있다. 평양반닫이는 지금의 북한지역인 평양에서 전통적으로 제작되어온 나무로 만들어진 수납장으로, 특히, 전통가구의 표면장식과 손잡이 등 기능적 역할을 담당해온 중요한 전통공예기술인 ‘장석’을 새롭게 해석하여 백동으로 세밀하고 정교한 문양장식을 크고 화려하게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정구호는 이러한 전통방식을 차용하되, 이를 흰색의 인조대리석 위에 붙여 만든 반닫이를 제작함으로써 잊혔거나 미처 포착하지 못한 일상의 전통을 발견하는 재미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특히, 장석의 전통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무형문화재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전통장인과 디자이너의 협업으로 전통의 현대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다.

 

 

  1. 조기상 GIO Ki-sang

 

디자이너인 조기상은 국민대학교 공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IED 대학원에서 고급재료와 수공제작을 기반으로 하는 요트디자인 회사에서 일하며 전통공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다. 현재는 한국인의 식문화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한국의 전통식기 중 하나인 유기를 일상생활에서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의 디자인을 추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유기는 무겁고 관리가 어려워 조선시대에는 왕족이나 양반들이 사용하였고, 일상 식기보다는 가끔 사용하는 제기로 더 많이 쓰였다. 그러나 보온, 보냉 효과가 탁월하고 세균이 잘 배양되지 않는 장점을 지니고 있어서 현대에는 이러한 기능을 살린 제품의 개발이 활발하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존귀한 식탁>는 현대인의 생활 패턴에 맞춰 형태를 보완하고 유기가 가진 기능을 살리며, 다른 소재와의 결합을 통해 실용성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제안된 사발과 보울 등은 음식 자체는 물론이고 식사하는 사람들에 대한 존귀함을 예찬하는 것으로, 귀한 음식을 덮고(뚜껑), 받치는(고배)의 형태를 통해 한국인의 식사문화에 대한 깊은 성찰과 감사를 전제로 하는 작품이다.

 

 

  1. 박원민 PARK Won-min

 

네덜란드 아인트호벤 디자인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현재 프랑스 파리의 카펜터스 갤러리 전속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원민은 영국 디자인잡지 월 페이퍼의 디자인 어워드 2014에 이어 메종&오브제 아시아의 라이징 탤런트 등에 선정되며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머징 디자이너이다. 그는 가구의 재료로 잘 사용하지 않는 레진(resin)을 이용하여 독창적인 가구들을 제작하고 있는데, 전용 안료를 첨가하여 파스텔 톤 계열의 부드러운 색을 내는 레진을 틀에 넣어 굳히고 이를 접합하여 스튤, 의자, 선반, 테이블 같은 가구들을 만들어낸다. “희미한 연작 시리즈” 중 하나인 <희미한 스툴>은 순수하고 간결한 형태와 빛이 투과될 때 느껴지는 재료의 중첩적인 효과가 특징이다. 그의 가구는 한 폭의 뿌연 수묵담채화를 보는 듯 시각적, 촉각적 감성을 자극하며 먹의 농담을 연상시키는 듯한 화려한 색상의 그라데이션 효과와 간결한 형태, 긴장된 구조 등에서 그리 단순하지 만은 않은 단순미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1. 박종선 BAHK Jong-sun

 

20대 후반부터 가구 만드는 일을 시작하여 전통공예건축학교에서 조선 목가구 제작기법을 공부한 박종선은 한국의 대표적인 갤러리인 서미인터내셔널 소속 디자이너로 2014년 바젤아트페어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전통적인 조선 목가구를 현대적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는 박종선은 좋은 재료와 철저한 계산보다는 자연스러운 목재와 직관적인 스케치와 모델링을 바탕으로 가구를 제작한다. 최소한의 재료로 최적의 구조를 구현하는 그의 가구들은 조선 목가구의 미감과 현대적 감성을 조합하였으나, 그 안에 직선이 주는 긴장감과 함께 작가의 작은 위트들이 숨어있다. <Trans-14-006>은 한국의 전통 색인 오방색 중 파랑, 검정, 하얀색 실크를 배열하여 전통적인 느낌을 살린 현대적 벤치로 1인용 평상 8개로 구성된 <Trans-14>의 일부이다. 이 작품은 모아 놓으면 많은 사람들이 모여 앉을 수 있는 널찍한 평상이 되지만, 펼치면 다양한 모양의 벤치로 구성할 수 있다.

 

 

  1. 신혜림 SHIN Hae-lim

 

국민대학교 및 동 대학원 금속공예과를 졸업한 신혜림은 여덟 번의 개인전과 각종 단체전, 그리고 메종오브제를 비롯한 각종 아트페어에 참가하며 ‘집적’이라는 방식을 통해 형식상의 다양함과 장신구의 기능적 조건에도 불구하고 작품 안에 자신의 삶과 기억들을 투영하는 상징적인 장신구를 제작, 발표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시간의 비가 내린다> 시리즈와 <점으로 선을 그리다> 시리즈는 다양한 색의 작은 가죽 조각들을 꿰어 제작한 브로치로, 결혼, 출산, 육아 등 여성의 고유 역할로 인해 변화, 분리, 단절된 삶의 편린들을 바느질과 같은 시간을 들이는 반복적 노동 행위를 통해 스스로 치유하고 이를 다시 이어가고자 하는 작가의 의지가 담긴 작품이다.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