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이하 조직위, 집행위원장 임동락)가 2월 15일 프랑스 파리의 시테 데자르에 부산 작가 2명 파견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국제교류 프로그램에 착수한다.

 

이번 파견으로, 조직위는 지난해 10월 2일 프랑스 시테 데자르와 체결한 ‘부산비엔날레 예술가 시테 데자르 파견 프로젝트’의 첫 단추를 꿰게 되었다. 조직위는 국내 작가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고자했던 부산비엔날레의 초심에 다시 불을 지피기 위하여 이번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중장기적 국제 교류방안을 모색 중이다. 이를 통해 단순한 예술행사 개최에 머무르지 않고 국내 작가를 양성하고 해외 유수의 예술기관들과의 협력 관계를 통해 문화적인 자산을 창출해나갈 계획이다.

artnews

 

부산지역 작가 2명을 시작으로 향후 본격적인 프로그램 시작

이번 프로젝트의 출발 주자로는 부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젊은 예술가 김종권, 최한진씨가 선정되었다. 두 작가는 조직위가 지난 1월 만 40세 미만 부산 지역의 작가들을 대상으로 자체 선정한 파일럿팀으로, 2월 15일부터 4월 3일까지 45일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시테 데자르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김종권 작가(1983년생, 동아대학교 조각과 졸업)는 집의 구조와 인간의 욕망에 대한 작업을, 최한진 작가(1981년생, 신라대학교 조소과 졸업)는 기술의 발달, 사이보그(cyborg)에 대한 작업을 하는 부산 지역의 전도유망한 작가들이다.

이들은 조직위로부터 왕복 항공비와 아뜰리에 관리비를 지원받고 프랑스 시데 데자르에 머무르게 된다. 또한, 레지던시 프로그램 참여뿐만 아니라 각국에서 온 예술가들과 활발한 교류를 맺으며 작가로서의 기반을 넓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직위는 파일럿팀이 제공한 결과와 의견을 수렴하여 본격적인 프로그램 시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조직위는 이번에 선정된 작가 2명을 포함하여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매년 6명(12개월 1명, 3개월 1명, 45일 4명)의 국내 작가를 시테 데자르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보낼 계획이다.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작가들은 중·단기 레지던시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주관하는 공동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세계무대에서 활동하는 기회를 부여받는다.

 

향후 진행될 시테 데자르 파견 프로젝트에 대한 공모를 비롯한 세부 진행 사항들은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www.busanbiennale.org)를 통해 지속적으로 공지될 예정이며, 학술정책팀(☎051-717-2608)으로 문의 가능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