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렁크갤러리, 한 계 륜 展

 

​알트 프레이밍 | Alt Framing

한계륜|Han, Keryoon

​2015. 12. 3 – 12. 29 ​

Opening reception PM5:00

한계륜 포스터 윤곽선완료

“알트 프레이밍”으로 현실과 비현실의 새로운 관계를 들여다 보다.

1990년대 말부터 활동해 온 한국의 대표적 비디오 아티스트 한계륜이 “알트 프레이밍(Alt Framing)”이라는 개인전을 선보인다.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이번 전시는 영상 자체가 아닌 영상과 “프레이밍”의 대안적 관계에 주목한다. 형식적으로는 서사성이 강조되는 싱글채널 비디오 작품들과는 다른 일종의 비디오 조각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형식적 특징은 자신이 떠올린 파편적 이미지들이 배열되고 충돌되는 사이에서 관계가 형성되는 움직이는 회화이면서 동시에 조각적인 성향을 취하고 있었던 그의 기존 작품들과 일정 부분 연장선상에 있다. 초기 1회 개인전 “수상기로 보기”와 2회 개인전 “바람 자전거”에서의 수십 개의 모니터를 조각적으로 구성하는 설치 방식, 3회 개인전 “말하다”와 4회 개인전 “누드의 민망함에 대한 연구”에서의 화면 속 영상 안에서의 조각적 입체감 및 촉각성을 살리기 위한 어안렌즈 촬영, 화면 다분할 편집, 구멍·틈 사이로 보게 하는 설치 방식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번 6회 개인전에서는 보다 전격적으로 나무로 만들어진 “프레이밍”이라는 물질적 조각자체에 주목을 하면서 일부 작품에서는 비디오 영상을 아예 배제시키기도 한다. 이와 같은 적극적인 “프레이밍”은 실제 존재하는 가벽 뒤쪽 천장 공간에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깃발이라는 실제 오브제를 움직이게 하고 프레임만 설치해 관객들에게 마치 영상인 듯 보이지만 현실인 비현실적 풍경을 보여줬던 “깃발”이라는 최근 작품에서 시작되었으며, 이번 개인전을 통해 본격화되고 있다. 예를 들어, “네모난 틀을 벗어난다고 틀을 벗어나는 걸까”와 “의미 없는 사건을 여러 각도에서 살펴보다.”에서는 영상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프레이밍을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프레이밍 자체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영상을 고민하고 삽입한다. 또한 “세계단”에서는 세 개의 물리적 계단 형태의 프레이밍 바닥 면에 각각 창을 만들어, 계단별로 영상에 담긴 실제 오브제, 사운드, 그리고 영상을 잘 보이지 않도록 숨겨 둔다. “좌 우 가 만들어낸 네모”에서는 움직이는 이미지(영상)은 움직이는 조각적 프레임으로 대체되고 이 프레임이 좌우로 움직이며 영상이 아닌 사운드를 담는 그릇으로 활용된다. “정교수가 되어도”에서는 영상뿐만 아니라 움직임까지 완전히 배제되고 정사각형의 유리판 위에 삐딱하게 매달려 있는 정육면체 조각 안의 사운드만이 파동이라는 보이지 않는 움직임의 요소로 남아있다. 더 나아가, 거대한 프레임에 비해 상대적으로 아주 작은 화면에 담겨 있거나, 밑에 숨겨져 있거나, 아예 사라져 버린 영상들은 틀이 규정해 버렸거나 삼켜버린 무기력해진 현실에 대한 작가적 관조로 해석되기도 한다.

반면, 이번 전시의 많은 작품들이 그의 과거 작품들보다 가상의 영상이 아닌 실제 물질적 요소들을 많이 포함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사실 이 모든 작품들은 가상의 3D 시뮬레이션에서 시작되어 실제의 공간에 물질적 조각으로 현실화 되는 과정을 취한다. 그리고, 이 물질적 조각들에 다시 프로젝션 맵핑 기법으로 가상의 빛과 그림자가 입혀지며 관객들은 가상과 물질 세계의 경계가 허물어진 증폭된 새로운 공간에 초대된다. 또한, “세계단”에서는 관객들이 직접 프레임 속에 자전거 거울을 집어 넣어 작가가 만들어 놓은 영상, 사운드, 영상에 담긴 실제 오브제들을 각각 다시 비추어 보게 함으로써 가상의 가상, 가상과 실제의 추상, 실제의 가상을 단계별로 경험하며 그 어느 것도 가상도 실제도 아닌 새로운 현실을 마주하게 한다.

주제 면에서 보자면, 한계륜의 기존의 작업들은 정해진 사회적 프레임 안에서 혹은 그 프레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사소하면서도 나른한 일탈을 꿈꾸는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예를 들어, “누드의 민망함에 관한 연구-교수와 여대생”에서 ‘유교’적 사회가 강요하는 관계와 ‘연구’라는 학술적 프레임을 동시에 활용하여 일탈을 꿈꾸는 교수와 여학생의 관계를 증폭시킴과 동시에 안전장치로 삼았다. 그리고, 다수의 달을 소재로 한 예전 작업들에서는 “서정성”이라는 한국인의 보편적 정서라는 프레임 뒤에 인간의 성적 욕망을 은유적이며 몽환적으로 숨겨 두기도 하였다. 게다가 다소 저급하고 외설적일 수 있는 주제들을 예술이라는 거대한 프레임을 동원해 다른 차원의 경험인 듯 착각하도록 유도했다. 하지만, 이번 전시는 “나는 기존의 정해진 틀에 대해 한발 빠져 나와 그 프레임의 구조를 멀리서 바라 보는 방식에 대해 관심을 갖고 연구하고 있다.”는 작가의 말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어쩌면 현실이지만 더 비현실 같은 사건들이 쏟아지고 있는 동시대를 살고 있는 작가는 현실이 아니라고 믿고 싶을 만큼 비현실적인 지금의 현실이라는 프레임으로부터 거리를 둔다. 그리고, 작가가 만들어 놓은 현실과 비현실이 중첩되고 증폭되는 “알트 프레이밍”을 통해 관객들은 불편하지 않은 방식으로 경계 없는 현실들을 직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최두은(큐레이터)

“Alt Framing” looks into a new relationship between the real and unreal.

Keryoon Han, a representative video artist in Korea that has been creating moving images and installations since the late 1990s is having a solo exhibition called “Alt Framing.” As imaginable from the title, it is not about moving images but about the alternative relationship between moving images and “framing.” The pieces at “Alt Framing” can be regarded as video sculptures, different from “single channel” videos based on narratives or stories. These pieces are partially connected to his previous pieces that were composed by the relationships between moving images created from sequence and the discord of fragmented images and sculptural compositions inside and outside the screen. For example, his 1st and 2nd solo exhibitions, “Seeing through the Monitor ” and “Wind Bike” included installations of dozens of monitors. His 3rd and 4th solo exhibitions, “Pronounce” and “A Study on the Embarrassment of nudity – Professor and Female Student” experimented to enhance three dimensional effect and haptic imagery inside screens by shooting with fisheye lenses, editing into multiple screens, and installing to be seen through the holes and gaps of a sculptural installation.

His 6th solo exhibition, “Alt Framing,” closely examines the various angles of “framing” itself, made of wood as a sculpture in material. In some works, the moving images have even been excluded. The crucial role of “framing” started with the recent work, “Flag” and extended to “Alt Framing” intensively. In “Flag,” the artist installed a frame around a created window to reveal the existing pipelines of the celling of a historical building after adding flapping flags. Because of the unexpected scenery along with the red flags and the frame, many audiences were confused whether it was a moving image or real scenery. For example, in two pieces of the “Alt Framing” exhibition, “Is breaking out really breaking out?” and “Various Views about Meaningless Cases,” the frames were not designed to support the existing moving images. Instead, the frames were made first and the creation of the moving images followed. The moving images were then inserted into the frame to augment and emphasize the structure of the frame itself. In addition, in “Three Steps,” the moving image is hidden under the frame with the sound and objects for the moving images in each steps. Also, in “Square made out of Left and Right ,” the moving images were replaced by moving frames as a sculpture that moves to from right to left and left to right to make a squared frame at the middle. The moving images are excluded and the frames, by moving left and right are used not for the moving images but only to include the stereo sound. In “Even though I made a tenure,” not only moving images, but also movement itself was excluded. In terms of elements of movement, there is only invisible movement through sound waves inside of a cube tilted and hung in the middle of a fragile glass plate. Furthermore, the comparison of scaled up frames and tiny screens, hidden screens, and no screens at all seem like an artistic contemplation of our helpless lives as “overwhelmed or stuck in various forceful frames.”

Obviously, most of the pieces shown in “Alt Framing” are made very much of real materials compared to his previous works. Yet, most of the works were designed by computer at first and then created later in a physical sense as a sculpture. In addition, the physical and material objects and space is mapped by virtual and immaterial light and shadow, so the audiences are invited to an augmented space where there is no boundary between the real and virtual. In addition, the audiences will be asked to participate interactively to reflect the world inside of the steps with a bicycle mirror to create another mediated world through each step – the virtual of virtual, the abstract between the real and the virtual, the virtual of the real – in “Three Steps,.” After all, the audiences are facing a new reality in-between.

Keryoon Han’s previous pieces tend to play with or take advantage of existing social frames and try to break away from them in a very trivial and passive manner. For example, in “A Study on the Embarrassment of nudity – Professor and Female Student”, he used the Chinese philosophy ‘Confucianism,’ which was still influential in Korean culture as a frame in order to trigger the extreme taboo concerning relationships between male teachers and female students and another frames of ‘academic research’ in order to put this controversial relationship in a safe zone. Also, he used romantic and lyric feelings toward the moon in order to hide the sexual desire of the human in a metaphorical and dreamlike manner. Furthermore, vulgar and indecent subjects in social perception were transformed into the other levels of experience by the inevitable frame of art. However, in “Alt Framing,” he states, “I tried to step out of existing defined frames and to have deeper research on the structures of the frames to be viewed from a distance.” He seems to create a distance from existing social frames as if he is trying to come out of his real life in which he has experienced unpleasant and unreasonable events during recent years. “Alt Framing” overlaps the real and unreal with augmented reality through artistic imagination to give viewers various opportunities to confront boundless realities without a forcing manner.

DooEun Choi(Curator)

 

 

TRUNK GALLERY

66, Bukchon-ro 5-gil, Jongno-gu, Seoul, KOREA 03053

+82-2-3210-1233

trunkgallery@naver.com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