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서울공예박람회 첫 개최

서울시가 공예문화활성화를 통해 600년 전통도시의 면모를 더욱 강화하며 이를 통해 시민들이 삶의 도구인 양질의 공예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하여 문화적 만족도를 높이고, 공예인들에게는 공예품 판로 확대를 지원코자 대규모 박람회를 연다.

서울시는 1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DDP 알림2관에서 ‘2015 서울공예박람회’를 디자인위크2015 행사와 연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공예를 주제로 박람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개 전시관에 10명, 마켓에 150명 등 총 160명 작가(업체)가 참여

박람회장은 총 2개 전시관, 1개의 서울시 공예정책 알림관 그리고 마켓으로 구성되어 160여명 작가(업체)가 참여한다

전시관은 주제전시관과 특별전시관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주제전시관은 2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는 금속공예와 목공예를 중심으로 한국공예를 맥락화하여 살펴보는 ‘온고지신’ (Learn from the old and make it anew)이고, 다른 하나는 한국전통예술학교 학생들이 전통에 기반하여 개발한 생활용품을 전시하는 ‘미래공작소’이다.

주요 전시품으로는 고려시대 화로, 조선시대 제기 등이 있으며, 특히 ‘이왕직 미술품제작소’에서 제작한 은제품들과 화양풍(서구와 우리전통을 절충한 양식) 가구들은 최초로 공개 전시되는 것들이다.

특별전시관은 ‘숟가락, 먹고살기 위한 도구’(Spoon as a tool for survival)라는 주제로 다양한 시대의 숟가락을 통해 일상 도구로서의 공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꾸며졌다.

마켓은 공예백화(Craft Fair)라는 명칭을 사용하며, 150개의 공방, 1인·공예스타트업·청년·학생 기업들이 참여하는 페어 형식의 전시장으로, 제품을 전시·홍보하며, 판매도 가능하다.

여러 작가와 업체들의 작품을 모아서 편집 매장 형식으로 구성·전시 및 판매한다.

생활 속에서 그 사용처와 존재의 의미를 분명하게 드러낼 수 있도록 아파트 모델하우스 형태의 생활공간을 조성하여 안방과 서재, 식당과 부엌, 거실 등으로 구분하여 그 용도를 분명하게 알려준다. 즉, 공예품의 기능성에 초점을 둔 전시 디스플레이 방식을 채택했다.

서울시 공예정책 알림관은 지난 10월 26일 발표한 ‘공예문화산업 활성화 3개년 계획’ 등 ‘공예도시 서울’의 종합계획 안내관이다.

서울시가 왜 ‘공예도시 서울’을 표방하게 되었는지 배경과, 이를 위해 공예문화산업을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지 ‘공예문화산업 활성화 3개년 계획을 홍보한다.

공예문화산업 활성화 3개년 계획은 4대 추진전략, 15개 핵심과제로 되어 있다. 4대 추진전략은 ① 공방중심의 생산성 향상 ② 서울공예 유통 혁신 ③ 일상 및 관광에서 소비 확대 ④ 공예활성화 위한 기반조성이며, 핵심과제는 2018년 현 풍문여고(종로구 소재)부지에 개관하는 ‘서울공예문화박물관’ 건립사업 등이다.

아울러 공예문화상품 개발, 초등학교 등 공예교육, 공예상 공모전 등 지금까지 서울시가 추진해온 공예문화정책의 결과물들이 전시되며, 미래의 ‘공예도시 서울’의 모습을 비디오아트로 제작한 영상물이 상영된다.

부대행사로는 ‘나는 이런 공예품이 필요해요’라는 주제로 시민들이 원하는 공예품, 서울시에 원하는 공예정책을 제안하는 시민 온라인청책토론을 전시기간동안 개최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실시간으로 홈페이지(홈페이지 주소)와 SNS(주소)를 통해 의견을 공유하고 함께 토론할 수 있는 온라인 청책토크를 진행한다. 홈페이지에서 자유롭게 작성하여 올리면 실시간 공유 가능하다.

시민체험행사로 ‘도자 장식품 만들기’ 코너를 운영한다. 유약을 바르지 않은 기성품 도자에 도예용 마커로 무늬를 그려 자신만의 유일한 도자 장식품을 만들고 집에 가서 건조 후 가정용 오븐에 구워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으로 소정의 재료비가 필요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예는 잘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판로확보 및 유통도 중요하다. 판매를 통해 공예인들에게 실질적으로 혜택이 돌아가고, 시민들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쉽게 접할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박람회를 통하여 공예산업이 한층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 박람회 뿐만 아니라 프리마켓, 야시장 등 서울곳곳에 다양한 판매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서울공예박람회는 홈페이지(www.seoulcraftsfair.kr, www.seouldesignweek.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