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사랑채 기념품점, 전통과 현대 아우르는 공예디자인상품으로 “새단장”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 이하 KCDF)이 청와대 사랑채 내 기념품점을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공예디자인 문화 상품을 위한 공간으로 단장하여, 새롭게 오픈한다고 8월 27일 밝혔다.

 

KCDF가 새롭게 선보이는 청와대 사랑채 기념품점에는 한국의 전통 및 의식주 문화를 알릴 수 있는 공예디자인 문화상품과 특화상품, 청와대 로고를 입힌 로고상품 등 총 133개의 업체에서 제작한 총 1,000여 점의 상품이 판매된다.

 

특히 공예디자인 문화상품 쪽은 KCDF가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공예상품 DB 및 축척된 상품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명실 공히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장인, 작가들의 수준 높은 공예디자인 상품들로 엄선되었다.

 

이에 따라 한국적인 정서를 품고 현대적인 감각으로 탄생한 고품격 공예디자인 상품 및 전통문화의 세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우수 문화 상품들이 다양하게 개발, 연출되어 국내 및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 공예디자인의 높은 수준을 알리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 공간으로서 청와대 사랑채가 가진 품격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캐릭터를 기반으로 한 청와대 상징물과 스토리를 활용한 특화상품 및 로고상품, 지역특성을 반영한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선정 상품 등도 더하여, 국가브랜드 및 청와대 사랑채 브랜드의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청와대 사랑채는 일일 평균 약 2,000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며, 이 중 외국인 관광객의 비중이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특히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필수 방문 코스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공예디자인의 산업화와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KCDF는 청와대 사랑채를 찾은 방문객들이 상품 구매 뿐 아니라, 한국 전통 문화를 체험하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 또한 함께 전개할 예정이다.

 

기존에 청와대 사랑채가 제공하고 있는 한식 체험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한국의 차문화, 한식 디저트 체험, 기념품점 내 전통공예 상품과 연계된 한지 공예 체험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고 있으며, 한국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KCDF 관계자는“청와대 사랑채 기념품점의 우수한 공예 상품들과 각종 체험 프로그램에서의 고객 경험을 통해, 방문객들이 우리 공예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인식하고 이를 세계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ARTNEWS

ARTNEWS3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