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지브리 입체건축展 – 부분을 보면 전체가 보인다

스튜디오 지브리 입체건축展 – 부분을 보면 전체가 보인다!가 오는 9월 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총 86일간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총 450점의 원화와 다수의 입체모형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스튜디오 지브리 작품에 리얼리티를 불어넣어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인 건축물에 초점을 맞춘 전시다. 이미지보드, 미술설정, 미술보드, 배경화 등의 귀중한 원화와 입체모형이 함께 전시되어 스튜디오 지브리 영화에 등장하는 건축물의 설계 근원과 상징적 위치를 보다 자세히 알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본 전시는 2014년 7월부터 12월까지 도쿄에 위치한 ‘에도 도쿄 박물관’에서 지브리 입체건조물展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었다. <스튜디오 지브리 입체건축展>은 ‘에도 도쿄 박물관’에서의 전시보다 더욱 풍성하게 재기획되었으며, 관람객은 본 전시를 통해 지브리 영화의 제작 배경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지금껏 한 번도 해외에서 전시된 적이 없었던, ‘미타카의 숲 지브리 미술관기획전’을 위해 제작된 입체모형 다섯 점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다. <알프스 소녀 하이디>∙<천공의 성 라퓨타>의 디오라마(Diorama), 그리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모자 가게∙<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포장마차∙<귀를 기울이면>의 ‘지구상점’ 실측 세트가 바로 그것이다. 이 모형들은 일본 장인들의 손을 거쳐 섬세하게 제작된 작품으로 관람객에게 영화에 등장했던 건축물에 보다 사실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본 전시의 감수는 건축가이자 건축사가인 후지모리 데루노부에 의해 이루어졌다. 실제 건축을 평론하듯, 스튜디오 지브리 작품에 등장하는 건축물에 대해 논하는 신선한 방식을 도입했다. 애니메이션 팬 뿐만 아니라 건축이나 디자인을 좋아하는 관람객도 즐길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artnews

<스튜디오 지브리 입체건축展>은 총 8개의 섹션으로 이루어져 있다.

첫 번째 섹션 ‘두 감독’은 스튜디오 지브리의 명감독인 ‘다카하타 이사오’와 ‘미야자키 하야오’의 최근작인 <가구야 공주 이야기>, <바람이 분다>로 구성된다. 또 해외 수출을 통해 큰 호평을 받은바 있는 텔레비전 장편 시리즈 <알프스 소녀 하이디>의 주요 배경이 축소 입체 모형인 디오라마(Diorama)로 전시되어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두 번째 섹션 ‘뜻’은 스튜디오 지브리의 차세대 감독들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미야자키 고로’의 <코쿠리코 언덕에서>, <게드전기-어스시의 전설>과 ‘요네바야시 히로마사’의 <추억의 마니>, <마루 밑 아리에티> 그리고 지브리의 작고한 천재 감독 ‘곤도 요시후미’(1950~1998)의 <귀를 기울이면>의 각 작품의 원화와 세 점의 모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 번째 섹션 ‘프로듀서’에서는 ‘스즈키 도시오’ 프로듀서의 눈으로 본 스튜디오 지브리 작품 속 건축의 비밀을 엿볼 수 있으며, 지브리 미술관의 모형이 전시된다.

네 번째 섹션 ‘서양’은 유럽의 건축으로, 지브리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모자 가게 실측 세트, <마녀 배달부 키키>의 구초키 빵집 미니어처, <붉은 돼지>의 원화가 전시된다.

다섯 번째 섹션 ‘혼돈’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속의 서양과 동양의 건축양식이 혼합된 ‘목욕탕’ 모형이 성인 키를 훌쩍 넘는 압도적인 크기로 전시되어 있다. 또한 혼돈의 양식을 대표하는 간판건축을 볼 수 있는 기묘한 거리의 실측 세트가 전시된다.

여섯 번째 섹션 ‘보이지 않는 수작업’에서는 영화에는 나오지 않은 일본과 유럽의 건축 도구를 볼 수 있으며, 이어지는 일곱 번째 섹션 ‘일본’에는 일본의 건축 양식을 엿볼 수 있는 원화와 모형들이 등장한다. 이 섹션에는 ‘다카하타 이사오’의 <이웃집 야마다군>,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추억은 방울방울>의 원화와 ‘미야자키 하야오’의 <모노노케 히메>의 원화 그리고 <벼랑위의 포뇨>의 소스케의 집 모형이 전시된다. 그리고 일본 주거 양식의 특징인 다다미 방이 돋보이는 <이웃집 토토로>의 사쓰키와 메이의 집 모형도 전시된다. 여덟 번째 섹션 ‘공상과 예감’에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초기 작품인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와 <천공의 성 라퓨타> 그리고 뮤직비디오 <온 유어 마크>의 원화와 모형이 전시된다. 특히 <천공의 성 라퓨타>의 주인공 파즈가 일하는 탄광의 모형은 ‘미야자키 하야오’가 동경해온 산업혁명 시대의 특징이 잘 드러나있다.

마지막으로 ‘WORK SHOP’은 관람객이 자신의 이상의 집을 만들 수 있는 체험형 공간이다.

 

8개의 섹션을 따라 스튜디오 지브리의 영화 속 건축물의 탄생 과정을 살펴보면, 그 건축물들이 철저한 고증을 통해 완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미야자키 하야오가 그린 이미지 보드를 통해 그 세계관을 완성하는 컨셉을 볼 수 있는 귀중한 기회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전시인 만큼 부산∙경남 지역 주민의 문화에 대한 갈증 해소가 기대되며, 전시기간 중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2015.10.01~10)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2015년 가을 가장 기대되는 전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대 행사로 부산시립미술관 야외조각공원에서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 중 엄선된 세 편의 작품이 9월 5일, 10월 2일, 10월 9일에 상영된다. <스튜디오 지브리 입체건축展>은 KNN의 미디어 후원과 삼성카드의 문화후원으로 이루어지는 전시이다.

artnews1

  1. 기획의도 및 의의

 

 

부분을 보면 전체가 보인다

 

스튜디오 지브리는 1985년에 창립한 이후, 수많은 애니메이션 작품을 발표해 왔습니다. 작품에는 드라마의 무대로서 수많은 건축물이 등장합니다. 본 전시회에서는 출발점이 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서 최신작인 <추억의 마니>까지, 작품에 등장하는 건축물의 배경화와 미술보드, 미술설정 등의 제작 자료를 공개함과 동시에 대표적인 건축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설계의 근원을 알아봅니다.

건물의 매력은 과연 무엇일까요? 건물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매력 중의 하나는 건물과 인간과의 접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이 사는 건물은 인간의 생활에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최근의 건물은 본래의 매력에서 멀어지고, 인간과 건물 사이에 아득한 거리가 있는 것처럼 여겨집니다. 그것은 우리가 가장 가까이에 있으면서도 간과하는 것 중의 하나로, 자칫하면 잊어버리기 쉬운 것이기도 합니다.

한편 스튜디오 지브리에서는 지금까지 애니메이션이라는 가공의 세계 속에서 수많은 건축물을 만들어 왔습니다. 목욕탕을 비롯해 카르티에라탱, 하울의 움직이는 성, 만복사, 구초키 빵집, 사쓰키와 메이의 집, 라퓨타 성 등 매 작품마다 그 작품의 특징이 되는 개성적인 건축물을 디자인해 온 것입니다. 그들의 매력은 애니메이션 세계에만 머무르지 않고 사람들의 기억 속에 깊이 남아 있으며, 모두 어딘가에 실제로 존재할 것 같은 건축물들입니다.

영화, 그 중에서도 특히 애니메이션은 화면에 보이는 모든 세계를 그려내야 합니다. 바꿔 말하면 이것은 이상(理想)을 비추는 장치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이 중에는 공상으로 만들어낸 건축물이 있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공상과는 다릅니다. 현실 세계를 주의 깊게 관찰해서 등장인물의 생활과 시대를 떠올린 후에 충분히 검증해서 디자인한 건축물로, 무엇보다 등장인물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 것이 건축물의 매력을 한층 높여줍니다.

우리가 사는 현실세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은 모두 수많은 문화와 수많은 환경에 맞춰서 지은 건물 안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본 전시회에 전시된 작품을 계기로, 인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건물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스튜디오 지브리

 

 

 

 

 

 

 

공상적이며 현실적인 건물

 

지브리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건물은 보통 건물과는 다른 특징이 있는데, 그것은 현실적임과 동시에 공상적이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목욕탕도 그렇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성도 그렇고, 형태는 매우 공상적이지만 방의 배치나 구조, 재료, 세세한 만듦새를 보면 용도나 역할에 대해 지식이 풍부한 사람이 상상력을 발휘해서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돈과 시간이 만나면 제대로 만들 수 있다……보는 사람이 이렇게 생각하도록 만드는 재주가 있는 것입니다.

 

또 한 가지 특징은 <이웃집 토토로>에 나오는 사쓰키와 메이의 집이 서양식과 일본식 주택의 두 가지로 이루어졌다는 것입니다. 조금 어려울지도 모르지만 인간의 내부에는 의식과 무의식의 두 가지 영역이 있는데, 이 집의 경우 메이지시대(1868~1912) 유럽에서 새로 들어온 화려한 서양식 건물은 의식의 영역을, 전통과 함께 오래 살아온 일본식 건물은 무의식의 영역을 각각 담는 그릇이 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의 눈에만 보이는 숯 검댕이가 이 집에 살았다가 이윽고 토토로가 사는 곳으로 옮겨갑니다.

어른과 아이, 의식과 무의식, 인공물과 자연, 지브리의 건물은 그런 특별함을 생각하면서 볼 수도 있습니다.

후지모리 데루노부

건축사가/건축가

 

  1. 미야자키 하야오의 어록 발췌

 

집이라는 것은 그곳에 사는 사람이 어떤 마음으로 사느냐에 따라서 좋은 집인지 아닌지, 분위기가 정해지는 것 같습니다. 친구 중에 오래된 집에 사는 사람이 많았는데, 집에 들어간 순간 그 집 특유의 냄새가 나지요. 무슨 냄새인지는 잘 모르지만요. 그 집에 있는 배 모형의 기억과 냄새가 달라붙어서 몸 속에 남아 있기도 합니다. 냄새의 기억은 쉽게 잊히지 않지요”

 

“나는 건물보다 건물 안에 있는 사람에게 관심이 있는 편입니다. 물 안에 사는 사람의 행동… 예를 들어 어느 도로 주변에 오래전에 문을 닫은 듯한 상점이 있고, 그 간판건축의 건물에 페인트가 벗겨진 싸구려 간판이 달려 있다고 합시다. 지금은 이렇게 낡고 초라해진 가게라도, 처음 시작했을 때 주인은 얼마나 가슴 두근거리며 손님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을까 라든지, 그때 개업기념으로 손님 들에게 무엇을 나누어 주었을까 라든지, 이런저런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손님의 발길이 점점 뜸해지고, 그러는 사이에 주인이 병에 걸려서 가게 문을 닫는 모습이라든지…. 그런 생각을 하다 보면 대단한 건물이 아니더라도 흥미진진하게 건물을 볼 수 있지요. 내 멋대로 망상에 잠겨 있을 뿐이지만요.”

 

  1. 스튜디오 지브리 소개

 

1) 스튜디오 지브리

스튜디오 지브리는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다카하타 이사오와 미야자키 하야오를 중심으로 1985년 설립된 애니메이션 제작회사로, 일본을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이다.

일본에서는 대부분의 스튜디오 지브리 작품들이 개봉 연도의 최고 흥행작으로 손꼽힌다. 특히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은 일본에서 개봉된 역대 영화 사상 최고 흥행 수입인 304억엔(관객수 약 3,500만명)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모노노케 히메>(1997), <하울의 움직이는 성>(2004)이 일본 영화 역대 흥행 수입 상위 5개 작품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 제 52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그랑프리인 황금곰상을 수상하고, 제7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하는 등의 수상 이력에서 볼 수 있듯, 스튜디오 지브리의 작품이 지닌 높은 완성도와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은 일본을 넘어 전세계 비평가 및 애니메이션 전문가들에게 인정 받고 있다.

 

2) 다카하타 이사오 (1935년 출생 /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1935년 미에 현 이세 시 출생.

1959년 도쿄대학 불문과를 졸업한 후에 도에이동화에 입사. TV 애니메이션 <늑대소년 켄>으로 첫 연출. 극장용 애니메이션 <태양의 왕자 호루스의 대모험>(1968)으로 첫 감독. 그 이후 <알프스 소녀 하이디>(1974), <엄마 찾아 삼만리>(1976), <빨강머리 앤>(1979)(이상 TV 연출), <첼리스트 고슈>(1982), <꼬마숙녀 치에>(1981), <반딧불의 묘>(1988), <추억은 방울방울>(1991),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1994), <이웃집 야마다군>(1999)을 발표. 2013년에 대망의 최신작 <가구야공주 이야기>를 내놓으면서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애니메이션 영화상, 로스앤젤리스 영화비평가협회상(애니메이션 영화부문) 등을 수상하고, 2015년에는 제87회 미국 아카데미상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부문상에 노미네이트되었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 <천공의 성 라퓨타>(1986)의 프로듀서. 그밖에 스튜디오 지브리의 외화 애니메이션 제공 작품으로 <키리쿠와 마녀>(미셸 오슬로 감독)의 일본어판 번역 연출(2003), <왕과 새>(폴 그리모 감독, 자크 프레베르 벨 각본)의 일본어 자막 번역(2006), 미타카의 숲 지브리 미술관 라이브러리 제공 작품 <아즈루와 아스마르(미셸 오슬로 감독)>의 일본어판 번역 연출(2007)도 맡음.

저작에는 <영화를 만들면서 생각한 것> <12세기의 애니메이션> <자크 프레베르 말들> <자크 프레베르 새에게 하는 인사> <한 장의 그림에서/일본편> <한 장의 그림에서/해외편> 등이 있다. <애니메이션, 그 시간에 서서>가 있다.

1998년 자수훈장, 2009년에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명예표상 수상. 2010년에는 아니메어워드 공로상, 2012년에 미국 로드 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ISD) 명예박사, 2014년에는 도쿄 아니메어워드 페스티벌 2014 특별상 아니메돌, 2015년 4월에는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오피셰를 수상했다.

 

3) 미야자키 하야오 (1941년 1월 출생 /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애니메이션 영화감독, 1994년 도쿄 출생.

1963년 가쿠슈인대학 정치경제학부를 졸업한 후, 도에이영화(현 도에이 애니메이션)에 입사. 1985년에 스튜디오 지브리 설립에 참여. 대표작은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 <천공의 성 라퓨타>(1986), <이웃집 토토로>(1988), <모노노케 히메>(1997),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 <하울의 움직이는 성>(2004), <벼랑 위의 포뇨>(2008) 등. 2013년에 <바람이 분다>가 개봉되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으로 제52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금곰상, 제75회 아카데미상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부문상을 수상하고, 제62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서는 영예 금사자상을 수상. 2012년에는 문화공로자로 선출되었다.

2014년 11월,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에서 아카데미 명예상을 수상했다.

또한 2001년에 개관한 미타카의 숲 지브리 미술관에서는 기획원안과 프로듀스를 담당하고, 관주를 역임하고 있다.

 

4) 스즈키 도시오 (1948년 8월 출생 / 영화제작프로듀서)

1948년, 나고야 시 출생. 1972년 게이오기주쿠대학 문학부를 졸업한 후, 도쿠마쇼텐에 입사. <주간 아사히 예능>을 거쳐 1978년 애니메이션 잡지인 <아니메주>의 창간에 참여. 부편집장, 편집장을 역임하는 한편,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년), <반딧불의 묘>(1988년) <이웃집 토토로>(1988) 등 다카하타 이사오,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 제작에 관여. 1985년에 스튜디오 지브리 설립에 참여하고 1989년부터는 스튜디오 지브리에만 전념. 그 이후 <추억은 방울방울>(1991년),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1994년), <모노노케 히메>(1997년),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년), <벼랑 위의 포뇨>(2008년)를 비롯해 <바람이 분다>(2013년)까지 모든 극장용 작품 및 미타카의 숲 지브리 미술관(2001년 개관)의 프로듀스를 전담. <가구야공주 이야기>(2013년)에서는 기획을 담당하고, 스튜디오 지브리 최신작인 <추억의 마니>(2014년)에서는 제작을 역임.

또한 2007년부터는 TOKYO FM <스즈키 도시오의 지브리 땀투성이>를 진행. 저서는 <영화도락> <일도락/신판 스튜디오 지브리의 현장>, 2011년 <지브리의 철학/바뀌는 것과 바뀌지 않는 것>, 2013년 <바람을 맞으며>, <스즈키 도시오의 지브리 땀투성이1> <동 2> <동 3> <동 4> 등이 있다.

지금까지 후지모토 상, 야마지 후미코 문화상, 엘랑도르 상 프로듀서 상, 와타나베 신 상, 영화의 날 특별공로장, 예술선장 문부과학대신상, 전 일본광고연맹 일본선전상 정력상, ADM 어워드/20주년 기념 특별상 등을 수상. 또한 2012년에 미국 로드 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ISD)에서 명예박사를 취득.

현재 주식회사 스튜디오 지브리 대표이사 프로듀서.

 

  1. 전시구성 및 작품정보
No 작품제목 감독 / 제작년도
ZONE 1_ 두 감독 Two Directors
1 <가구야공주 이야기> 다카하타 이사오 / 2013
2 <바람이 분다> 미야자키 하야오 / 2013
3 <알프스 소녀 하이디> 다카하타 이사오 / 1974
ZONE 2 _ 뜻 The Gift
4 <추억의 마니> 요네바야시 히로마사 / 2014
5 <마루 밑 아리에티> 요네바야시 히로마사 / 2010
6 <코쿠리코 언덕에서> 미야자키 고로 / 2011
7 <게드전기-어스시의 전설> 미야자키 고로 / 2006
8 <귀를 기울이면> 곤도 요시후미 / 1995
ZONE 3 _ 프로듀서 Producer
ZONE 4 _ 서양 The West
9 <하울의 움직이는 성> 미야자키 하야오 / 2004
10 <마녀 배달부 키키> 미야자키 하야오 / 1989
11 <붉은 돼지> 미야자키 하야오 / 1992
ZONE 5 _ 혼돈 Chaotic Mix
12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미야자키 하야오 / 2001
ZONE 6 _ 보이지 않는 수작업 Tacit Handcraft
ZONE 7 _ 일본 Belongings
13 <벼랑 위의 포뇨> 미야자키 하야오 / 2008
14 이웃집 야마다군 다카하타 이사오 / 1999
15 <모노노케 히메> 미야자키 하야오 / 1997
16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다카하타 이사오 / 1994
17 <추억은 방울방울> 다카하타 이사오 / 1991
18 <이웃집 토토로> 미야자키 하야오 / 1988
ZONE8 _ 공상과 예감 Imagination and Premonition
19 <온 유어 마크> 미야자키 하야오 / 1995
20 <천공의 성 라퓨타> 미야자키 하야오 / 1986
21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미야자키 하야오 / 1984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