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와이, 타이포그래피 시리즈 단행본 『Typography Seoul: 디자이너라면 이들처럼』 발간

㈜그룹와이(구 윤디자인연구소, 대표 편석훈)는 8월 15일 단행본 <Typography Seoul: 디자이너라면 이들처럼>을 출간했다. 이 책은 그룹와이가 지난 2011년부터 공을 들여 데일리 업데이트로 운영해왔던 웹진 <타이포그래피 서울>의 기사 중, 디자이너 27인의 도전과 설렘이라는 시작, 좌절과 실패라는 시행착오, 그에 따른 각자의 노하우, 지금에 이를 수 있었던 과정 등을 담은 인터뷰&작품집이다.

 

이 책의 주인공은 윤호섭, 이나미, 이기섭, 이재민, 프로파간다 등 경력 디자이너부터 플랏, 워크스, 김가든, 맛테리얼 등 시작한 지 얼마 안된 스튜디오까지 폭 넓은 층을 형성하고 있다. 또한, 클라이언트 작업을 하는 디자이너와 인하우스 디자이너, 해외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등 오늘을 살아가는 디자이너들에게 무턱대고 희망을 주려는 이야기가 아닌, 현실을 똑바로 보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따뜻한 조언을 담았다.

Typography Seoul

■■ 목차

 

기起 – 시작하는 디자이너에게

‘스텝 바이 스텝’ 디자이너의 설렘이란 이름의 시작 / 플랏

나의 시각적 성격은 무엇인가 / 김의래

거짓을 거부하는 디자인 / 일상의 실천

가드너? 디자이너? 정체성 굳히기 / 김강인

다섯 작가의 월화수목금, ‘따로 또 같이’ / 돼지우리

침이 고인다 ‘김떡순’, 거리 음식 캐릭터 탄생기 / 맛테리얼

‘창작과 판매’ 두 마리 토끼 잡기 / 워크스

 

승承 – 디자이너의 마인드 컨트롤

행복하게, 자기 삶의 주인답게! / 이기섭

자연스럽게, 그저 자연스럽게! / 윤호섭

정답 같지 않은 정답 / 이장섭

생각의 환기가 필요한 순간, 마음을 정화시키는 일 / 이기준

‘디자인’ 그 근본에 대한 끊임 없는 물음 / 이나미

디자이너의 용기 /   김동환

 

전轉 – 나만의 숨은 노하우

디자인이 아니어도 괜찮아 /   정진열

단순하게, 그렇지만 충실하게 / 김병조

빨갛지만 투명한/ 그건 해봐야 한다 / 조경규

하다 보면 답이 보일걸? / 프로파간다

뻔한 테마에서 벗어나기 / 이재민

좋은 디자인은 협업이다 / 김다희

해외에서 디자이너로 산다는 것 / 조규형

세계적 기업에 어떻게 취업했냐고? / 김은지

 

디자인 – 디자이너 생존법

스타일을 가진 사람만이 살아남는다 /   이지원

실패는 빨리 하는 것이 좋다    / 왕춘호

나만의 생존 비법? 꾸준함에 있다 / 문장현

디테일에 주목하다 / 딩동

순간순간의 기록 남기기 / 버라이어티 숨

인하우스 디자이너가 사는 법 / 송호성

 

■■ 지은이

 

㈜그룹와이

구 윤디자인연구소의 새로운 사명이다. 디자인의 기반이라고 할 수 있는 타이포 아이덴티티를 기반으로 브랜딩, 광고, 영상, 제품, SNS 마케팅까지 토탈 디자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각 분야 최고의 기획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그래픽 디자이너, 브랜딩 전문가, 아티스트, 뮤지션, 포토그래퍼, 영상 디자이너, 폰트 디자이너 등으로 구성된 그룹와이는 ‘Smart Group, Smart Creative’를 가치로 삼아 인큐베이팅 브랜드에서부터 메이저 브랜드까지 기존보다 효과적인 크리에이티브 해결책을 제시하며 2015년 7월, ‘종합 디자인 회사’로의 발돋움을 시작했다.

 

타이포그래피 서울

그룹와이가 2011년부터 운영해온 타이포그래피&디자인 전문 웹진이다. 한글 폰트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타이포그래피 디자인이 문화적 가치를 지닐 수 있도록, 그리고 더욱 많은 사람이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발행 목적이다. 웹진 <타이포그래피 서울>에서는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과 다양한 소식을 접할 수 있고, 타이포그래피&디자인을 넘어 문화예술, 사회 현상 전반에 걸친 내용을 다룸으로써 생각의 확장을 꾀하고, 여러 분야에서 영감을 받을 수 있도록 기획되고 있다. 또한, 오프라인 행사로 정기 세미나 <더티&강쇼>, 기획 전시, 오픈마켓 등 디자인 관련 콘텐츠를 현장에서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

 

 

■■ 책 속으로

 

서점은 정말 필요한 공간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너무 갈증이 커서 시작한 것도 있지만, 다행히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고요. 또 이런 공간이 있으니까 가볍게 오가다가 문화적인 자극을 받는 게 도움이 된다고 하세요. 동네에 사랑방 역할을 하는 서점 하나가 있다는 게 지역 문화를 위해서도 중요한 것 같아요.

– 90쪽, 땡스북스 대표 이기섭 인터뷰 중

 

생각해보면 누구나 그린 디자이너잖아요. 저보다 더 근검하고 성실하게 사는 시민이 많은데 이런 거 조금 한다고 어디에 나고 이런 게 안 좋아요. 시각적으로도 윤리적으로도 너무 유난스럽지 않고 해치지 않는 게 좋아요. 그냥 소박하게 살면 소박한 거 자체가 다 디자인이거든요.

– 100쪽, 윤호섭, 디자이너, 국민대학교 명예교수

 

돌아보면 저는 매번 새로운 일, 이전에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을 많이 해왔던 것 같아요. 저는 그것을 ‘맨땅에 헤딩하기’라고 말하죠. 저는 뭐든 축적한 걸 응용하는 것을 굉장히 싫어해요. 재미가 없으니까. 매번 처음 하는 일처럼 모든 걸 맨땅에 헤딩하기.

– 136쪽, 스튜디오 바프 대표 이나미 인터뷰 중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죽어도 끝까지 하세요. <시네마 천국>에서 알프레도가 토토에게 그러잖아요. 무슨 일을 해도 네가 좋아서 해라. 회사 처음 차릴 때도 괜히 잘 다니는 회사 그만두고 일 못 하게 되면 어떡하지, 고민했는데 그래도 일단 시작하면 되더라고요. 3년이 고비인 것 같아요. 어떤 일이든 3년만 견디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 184쪽, 디자인 스튜디오 프로파간다 인터뷰 중

 

글쎄요. ‘이재민 스타일’이라는 것을 제가 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매번 조금씩은 다른 부분을 시도해보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늘 유지하려고 신경 쓰는 부분도 있습니다. 작업에 강한 개성을 불어넣으려고 일부러 시도하지는 않습니다.

– 194쪽, 그래픽 디자이너 이재민 인터뷰 중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