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인도네시아 특별전 개최

오는 8월 6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는 국내 유일의 전시와 영화를 아우르는 탈장르 뉴미디어아트 영상축제인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 네마프 2015)에서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특별전’이 개최된다.

 

이번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특별전’에는 자카르타를 기반으로 하는 예술가 그룹 ‘루앙루파’가 참여했다. 루앙루파는 2000년 자카르타에서 예술인들이 결성한 현대 비주얼 아트 단체다. 비영리 조직으로서 도시를 바탕으로 한 시각 예술 사상의 진보를 추구하며, 여러 전시회와 축제, 비주얼아트랩, 워크숍, 연구 그리고 온라인 저널과 잡지, 책 출판을 통해 광범위한 문화 영역에 걸쳐 활동해왔다.

인도네시아에서 체제에 대한 저항이자 사회의 거울 역할을 해온 비디오아트의 최근 10년간의 흐름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선별했으며, 루앙루파의 분과인 OK비디오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특별전’에서는 다양한 12개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상영장소는 인디스페이스, 산울림소극장이다. 상영일정과 시간에 대한 상세정보는 네마프 홈페이지(www.nemaf.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OK. 비디오 소개

  1. 비디오는 대안 미술 그룹 루앙루파의 소속 분과로, 2년에 한 번씩 OK. 비디오-자카르타 국제비디오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워크숍을 비롯해, 제작, 수집, 배급 등의 작업을 하고 있다. 루앙루파는 2000년 자카르타에서 결성된 예술 집단으로, 전시, 축제, 아트랩, 워크숍, 연구, 출판 등의 활동을 통해 도시적이고 문화적인 맥락 속에서 예술 작업을 지원하는 비영리 기관이다. http://www.okvideofestival.org/

 

네마프 방한 게스트 소개

마할디카 유다(Mahardika Yudha, OK. 비디오 예술감독)

1981년 생. 자카르타에서 활동. OK. 비디오의 예술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미디어 교육 단체인 포럼 렌텡의 공동 설립자로 포럼 렌텡의 연구개발팀을 담당하고 있다. 그의 비디오아트 작업은 다수의 국제 영화제와 전시에 소개된 바 있다. 작품 <블랙 리버의 얼굴>로 2013년 싱가포르 비엔날레에 참석했다. NeMaf 2015 글로컬 구애전 본선 심사위원.

 

상영작 상세 소개

파편 Fragmen!

Experimental | 60′ | B&A | 2005 | Indonesia | 루앙루파 ruangrupa

artnews

<파편>은 2005년 대안예술집단 루앙루파의 작가들이 공동으로 연출한 예술 프로젝트이다. 루앙루파의 프로젝트에 자주 참여하는 비주얼 아티스트들과 음악가들, 여러 감독들이 참여한 협업의 결과물이다. <파편>은 영화에서의 극화의 구조가 구성되는 논리에 문제를 제기하고, 이를 유희의 대상으로 삼는다. 이 영화는 극화, 신체성과 퍼포먼스, 그리고 당대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는 인도네시아 영화 소고 폭력의 개념에 대한 비판이 되어간다. 이 작품은 이렇게 인도네시아의 미디어 문화에 대하 비판을 가한다.

 

무엇 What…

Experimental | 11′ | Color | 2001 | Indonesia | 레자 아피시나 Reza AFISINA

레자 아피시나는 1995년부터 1999년까지 자카르타 예술학교에서 공부했다.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구겐하임미술관을 비롯해 여러 국제적 행사에서 비디오, 설치 작품,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루앙루파에서의 작업 외에 밴드에서의 음악 활동도 병행하고 있으며 디스크자키이기도 하다.

Reza Afisina - What

<무엇>은 인도네시아 국내는 물론 전세계 비평가들로부터 주목을 받은 비디오 작품이다. 레자 아피시나는 자신의 이 첫 번째 퍼포먼스 비디오 작품에서 본인의 육체를 시각적 언어의 매체로서 활용하고 있다. 감독은 죄인으로 등장해 벽에 면도날이 꽂혀 있는 방 안에서 루카 복음서 12장 3절에서 11절의 구절을 낭독하고 있다. <무엇>은 지난 십 년간의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발전의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프레임, 시각, 사운드라는 비디오 기록의 논리를 본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퍼포먼스 안에서 비디오를 매체로 활용한 첫 번째 작품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주제적으로 보자면, 레자 아피시나는 성서 구절을 낭독하는 행위를 선택함으로써 신 앞에서 인간의 죄를 고백하고 그에 대한 벌을 받는 것에 대한 인식을 성공적으로 전도시키고 있다.

 

충돌 Crash

Experimental | 1′ | Color | 2004 | Indonesia | 앙군 프리암보도 Anggun PRIAMBODO

Anggun Priambodo - Crash

앙군 프리암보도는 비주얼 아티스트이자 영화 감독, 뮤직비디오 감독이다. 앙군 프리암보도의 비디오 작업은 몸과 유머로 가득 차 있다. 그는 종종 비디오 매체의 논리 현실을 전도시킴으로써 매체 자체를 비판하곤 한다. <충돌>에서 그는 매체와 유희한다. 일 분이 채 못 되는 이 비디오 작업에서 앙군 프리암보도는 차에 치이는 피사체로 등장한다. 그는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관객들이 가지고 있는 광학을 전도시키기 위해 시각적 프레이밍의 힘을 창조한다. 비디오에 의해 그려지는 사고들은 두 개의 다른 현실들로, 거리를 달리는 자동차들이다. 비디오 논리에 내재한 눈속임의 방식을 통해, 앙굼 프리암보도는 거리 액션으로 관객들을 놀린다. 짧고 압축적인 비디오 퍼포먼스인 <충돌>은 매우 유쾌한 힘을 가지고 있는 작품이다.

 

선라이즈 자이브 Sunrise Jive

Experimental | 7′ | Color | 2005 | Indonesia | 마할디카 유다 Mahardika YUDHA

Mahardika Yudha - Sunrise Jive

1981년 생. 자카르타에서 활동. OK. 비디오의 예술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미디어 교육 단체인 포럼 렌텡의 공동 설립자로 포럼 렌텡의 연구개발팀을 담당하고 있다. 그의 비디오아트 작업은 다수의 국제 영화제와 전시에 소개된 바 있다. 작품 <블랙 리버의 얼굴>로 2013년 싱가포르 비엔날레에 참석했다. NeMaf 2015 글로컬 구애전 본선 심사위원.

 

1980년대의 세대, 또는 1980년대와 1990년대에 인도네시아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이들이라면, 국민체조 음악이 기억 속에 남아 있을 것이다. 수하르토 군사 정권은 매주 금요일 모든 학교에 정부기관에서 체조를 하도록 하는 정책을 펼쳤다. 당시 정부는 체조를 할 때 국민체조 음악을 틀도록 했는데, 이 음악은 지금까지도 여러 곳에서 들을 수 있다. 학교와 정부 기관에서는 매주 금요일마다 의무적으로 이 행군가 스타일의 음악에 맞춰 군대 스타일의 율동을 해야만 했다. 마할디카 유다는 신문방송학을 전공했지만, 공장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2003년 그는 일본계 자동차 회사에서 일하고 있었다. 마할디카 유다는 그가 일하던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선라이즈 자이브’ 체조를 하는 모습을 비디오로 찍게 되었다. 이 체조를 하는 것은 그 회사의 규율이었고, 이는 수 년간 이어졌다. 비디오 속의 음악과 노동자들의 율동은 인도네시아 신질서 체제 국민체조와 완전히 닮아 있다.

 

알람: 슈하다 Alam: Syuhada

Experimental | 9′ | Color | 2005 | Indonesia | 하피즈 Hafiz

Hafiz - Alam Syuhada

자카르타 예술학교에서 미술과 디자인을 전공했다. 또한 루앙루파와 포럼 렌텡의 창단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 그는 아키펠 자카르타 국제 다큐멘터리 실험영화제 예술감독이며 2012년 이래로 자카르타 예술위원회의 수석 시각예술 위원으로 있다. 2013년에는 자카르타 비엔날레의 예술감독이었다. 시각 예술 부문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로서, 협업을 하거나 개인적으로 국제 예술제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이 영화는 흔하지 않은 시각 언어를 사용한다. 하피즈 감독은 능숙한 다큐멘터리적 기법으로 자카르타의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알람과 인터뷰를 행한다. 인터뷰가 진행되는 동안, 지나가는 차, 교통 정체, 집들, 거리의 사람들과 같은 도시의 변화무쌍한 풍광이 모두 비디오에 기록된다. 다른 층위에서 알람의 인터뷰는 그의 자카르타에서의 삶을 대변한다. 알람은 그의 과거, 사랑, 자신의 조직, 도박 문제, 종교, 군인이 되고자 하는 꿈 등을 말한다. 하피즈는 독특한 실험적 방식으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나간다. 알람이라는 인물은 의도적으로 자신의 삶에 대해 발언하지만 관객은 그가 말하는 모습을 볼 수 없다. 2005년, 이 작품은 인도네시아영화제에서 특별상을 수상했고, 2006년에는 오버하우젠단편영화제 경쟁작으로 초대받았다. 놀라운 시청각적 성취를 보여주는 이 작품은 지난 10년의 인도네시아 비디오아트 발전에 조망할 때 중요한 위치를 점한다.

 

빌랄 Bilal

Experimental | 9′ | Color | 2005 | Indonesia | 바가스워로 아리아닝티아스 Bagasworo ARYANINGTYAS

Bagasworo Aryaningtyas - Bilal

바가스워로 아리아닝티아스는 자카르타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공부해다. 그의 영화 <빌랄>은 2008년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2009년 오버하우젠 국제 단편 영화제에서 상영되었고 2010년 인도네시아 예술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2010년과 2011년에는 자카르타 예술위원회가 간행하는 연구서 발간에 참여하기도 했다.

 

빌랄은 이슬람 사원의 예배 시간을 알리는 ‘무에진’이다. 아침과 저녁에 흔히 볼 수 있는 무에진의 복장이 아닌, 다른 종류의 옷을 입고 예배 시간을 알린다. 감독인 바가스워로 아리아닝티아스는 모호크 머리로 펑크 스타일을 몸소 보여준다. 이 4분짜리 비디오는 하나의 쇼트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의도적으로 무에진의 복장과 관련한 전통적인 이슬람에 대한 이해를 전복한다. 이 비디오는 보는 이들에게 생활양식을 드러내는 이데올로기적 경계에 대한 질문을 남긴다. 무에진이 예배시간을 알리기 위해 외치는 ‘아잔’의 도입부로써 모스크의 정지화면이 보이고 전통 북이 울린다. 한 남자가 프레임 내로 들어와서, 텔레비전을 통해 방영된, 저녁 기도를 알리는 아잔의 소리 녹음을 립싱크한다. 이렇게 <빌랄>은 세계에서 이슬람 교도 인구가 가장 높은 나라인 인도네시아의 사회적 환경을 반영하는데 성공한다. 바가스워로의 감독과 배우로서 ‘수행성’은 한 프레임 속의 다른 두 개 이데올로기를 통한 정체성의 문제를 말하고 그리하여 시대의 성찰과 새 이미지 창출을 시도한다.

 

메마넨 마타하리 Memanen Matahari

Experimental | 1′ | Color | 2009 | Indonesia | 프릴라 타니아 Prilla TANIA

Prilla Tania - Memanen Matahari

프릴라 타니아는 2003년부터 인도네시아 예술계에서 활약해왔다. 그녀는 반둥기술대 미술학부에서 조소를 전공했다. 2013년 수나르요 아트 스페이스에서 “E”라는 이름으로 개인전을 열었다. 이듬해에는 그녀의 작품으로 아시아 태평양 브루어리 재단의 시그너쳐 예술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프릴라는 일상적 주제를 다양한 매체를 사용해 탐구한다.

 

프릴라 타니아는 2010년의 가장 빛나는 비디오 아티스트이다. 프릴라의 비디오 작품은 매우 단순하고 일상적 문제를 다룬다. 단 그녀는 ‘스탑 모션’이라는 독특한 기법으로 이를 포장한다. 그녀는 매일의 일을 촬영과 초크 드로잉으로 기록한다. 그리고 그녀 자신이 매일의 풍경 속 생활인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메마넨 마타하리(태양 수확하기)>는 스탑 모션을 활용한 연작 중 하나이다. 이 1분짜리 비디오는 햇빛 아래 빨래를 너는 한 여자를 보여준다. 태양도 없고, 세탁물도 없다. 그저 그 상황을 보여주는 정오의 프릴라만이 보인다. 빨랫감과 빨랫줄은 초크로 그려지며 살아난다. 이 비디오는 매우 간단하지만 시적이다. 프릴라는 커다란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애쓰지 않는다. 대신 아름다운 시청각을 단순한 사건의 재현 속에 구현해낸다.

 

아데간 우사이 후잔 Adegan Usai Hujan

Experimental | 4′ | Color | 2010 | Indonesia | 샤이풀 안와르 Syaiful ANWAR

Syaiful Anwar - Adegan Usai Hujan

샤이풀 안와르는 1983년 자카르타 출생으로 자카르타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그의 비디오 작품은 2010년 미디어아트대전에서 선발된 것을 시작으로, 2011년 멕시코, 캐나다 등지의 국제적 행사에서도 선보여졌다.

 

천둥이 치고 폭풍우가 몰아친다. 나무가 쓰러지고 길이 막혔다. 이를 둘러싼 상황이 샤이풀 안와르 감독에 의해 민감하게 포착된다. 그는 길을 막은 나무의 매일과 사회가 이에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기록했다. 이 작업에서 사회는 보통 사람들로 구성되는 대신 그 나무를 건너려 하는 플라스틱 복장을 착용한 이들로 묘사된다. 때때로 이 시도는 성공적이지만 실패하기도 한다. 이 우화적 비디오 퍼포먼스는 환경과 어떤 현상을 직면하는 집단에 대한 질문으로 직결된다.

 

비디오 모델 Video Model

Experimental | 5′ | color |2013 | Indonesia | 나스타샤 애비게일 Nastasha ABIGAIL

Nastasha Abigail - Video Model

나스타샤 애비게일은 펠리타 하라판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2007년부터는 라디오 아나운서로 일했다. 인디 락 밴드 판다이베시에서 보컬로도 활동했다. 퍼포먼스의 특성을 내세우는 작품을 선보여왔다. OK.비디오 페스티벌, 2015년 인도네시아 미디어 페스티벌에 초대되었다.

 

화면에 한 인물이 잡힌 사진이 나타난다. 다양한 배경과 의상, 포즈의 사진들이다. 그러나 이것은 실제 모델이 서 있던 공간도 아니며 그 모델이 취했던 포즈와도 다르다. 나스타샤 애비게일은 패션 사진의 비디오 기록물을 만들고 있던 게 아니다. 이 비디오는 잡지에 게재될 일종의 패션 지시물과도 같은 것으로 제작된 것이다. <비디오 모델>은 사진 모델이 재현되는 방식의 경직성을 비튼다. 이 작품은 카메라가 개발되기 시작한 시기 초반에 쓰인 초상 사진 기술-모델이 장시간 제자리에 있고 빛을 동판에 반사시켜 촬영하는 방식-부터 디지털 시대의 최첨단 비디오 카메라까지 활용하여 완성되었다.

 

E-루키야 E-Ruqyah

Experimental | 2′ | color |2013 | Indonesia | 아리아 수카푸라 푸트라 Arya Sukapura PUTRA

Arya Sukapura Putra - E Ruqyah

아리아 수카푸라 푸트라는 인도네시아 요그야카르타에서 거주하며 활동중이다. 그의 작품은 유럽, 미국, 호주, 아시아 등지의 미술관 및 영화제에서 선보여졌다. 2013년, 그는 작품 <E-루키야>로 OK. 비디오 페스티벌에서 수상했다.

 

<E-루키야>는 휴대전화를 매개로 한 주술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이슬람교에서 루키야는 부정적 에너지를 사로잡는 주술의식을 의미하며, 보통 코란 경전을 읽는 방식으로 행해진다. 이 작품에서 휴대 전화는 단순히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하는 기능 이상의 역할을 가지게 된다. 많은 이들은 합리적 가격대의 스마트폰을 구매해서는 음악을 듣거나 다른 기능들을 활용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활용하지만 이 비디오에서 아리아 수카푸라는 휴대전화의 음성 기능을 잠재성을 확대시킨다.

 

투아 다리 티무르 Tuah untuk Timur (Wisdom for the East)

Experimental | 6′ | color | 2014 | Indonesia | 할라만 파푸아 Halaman PAPUA

 

<투아 다리 티무르는> 파푸아의 보건 실태와 관련한 지역 기반 미디어 개발 프로그램인 ‘건강한 파푸아를 위한 미디어 프로그램’ 일환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이 비디오는 줌인 줌아웃을 은유로서 활용하는 방식으로, 프레임 내 요소로 실험을 행하고 있다.

현재 파푸아에서 에이즈는 비단 보건 관련 문제일 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 문제가 되었다. 이 병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전염되고 병을 발발시키며 죽음에 이르게 하는가가 굉장히 민감한 문제이다. 에이즈에 대한 토착민들, 이주민들, 외국인들의 상이한 반응이, 수하르토 집권 하의 신체제 이래로부터 여기서 일해온 한 사제에 의해 재현된다.

파푸아 오지 와메나의 강에 놓인 다리를 건너고 있는 사제. 그는 정적인 카메라 샷 속에서도 햇빛을 반사하는 옷을 입은 채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파푸아와 와메나 지역 사회의 사회 문화적 조건에 대한 인터뷰 녹취 음성이 들려오는 가운데 이 작품은 동부 인도네시아를 안전하게 지켜온 체제의 영향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레인 애프터 The Rain After

Experimental | 12′ | color | 2014 | Indonesia | 모하마드 파우지 Mohammad Fauzi

Mohammad Fauzi - The Rain After

전 대통령 수하르토가 집권하고 있던 1980년대 초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 있는 농구장. 여기서 카메라의 존재를 알아챈 한 무리의 아이들이 다가와 자신들을 촬영해달라고 요구한다. 카메라가 작동되어 농구장을 촬영하고 있는 줄 몰랐던 그들은 20여분간 카메라로 촬영되었는데, 촬영자인 우리가 ‘이제 됐으니 가봐’ 하고 말해주길 기다리고 있었다. 카메라가 이 아이들과 같이 사람들의 행동을 늦추기도 하고, 조정의 대상이 된다는 점이 사뭇 흥미롭게 다가왔다. 이렇게 촬영된 푸티지들을 거듭 보면서 편집점을 합의했고 필름의 미학을 살리기 위해 12분으로 압축시켰다.

 

 

상영작 리스트

인도네시아 비디오 아트 특별전: 파편(60분)

  • 파편 Fragmen! | Experimental | 60′ | 2005 | Indonesia | 루앙루파 ruangrupa

인도네시아 비디오 아트 특별전: 단편(62분)

  • 레인 애프터 The Rain After | Experimental | 12′ | 2014 | Indonesia | 모하마드 파우지 Mohammad Fauzi
  • 메마넨 마타하리 Memanen Matahari | erimental | 1′ | 2009 | Indonesia | 프릴라 타니아 Prilla Tania
  • 무엇 What | Experimental | 11′ | 2001 | Indonesia | 레자 아피시나 Reza Afisina
  • 비디오 모델 Video Model | Experimental | 5′ | 2013 | Indonesia | 나스타샤 애비게일 Nastasha Abigail
  • 빌랄 Bilal | Experimental | 4′ | 2006 | Indonesia | 바가스워로 아리아닝티아스 Bagasworo Aryaningtyas
  • 선라이즈 자이브 Sunrise Jive | Experimental | 7′ | 2005 | Indonesia | 마할디카 유다 Mahardika Yudha
  • 아데간 우사이 후잔 Adegan Usai Hujan | Experimental | 4′ | 2010 | Indonesia | 샤이풀 안와르 Syaiful Anwar
  • 알람: 슈하다 Alam: Syuhada | Experimental | 9′ | 2005 | Indonesia | 하피즈 Hafiz
  • 충돌 Crash | Experimental | 1′ | 2004 | Indonesia | 앙군 프리암보도 Anggun Priambodo
  • 투아 다리 티무르 Tuah dari Timur | Experimental | 6′ | 2014 | Indonesia | 할라만 파푸아 Halaman Papua
  • E-루키야 E-Ruqyah | Experimental | 2′ | 2013 | Indonesia | 아리아 수카푸라 푸트라 Arya Sukapura Putra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