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ok gallery, A Slightly Odd Day _ 임자혁 개인전

전시명 :   조금 이상한 날 A Slightly Odd Day _ 임자혁 개인전

전시장소 : nook gallery 누크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5나길 86, 삼청동 35- 192)

전시기간 : 2015. 06. 25. – 2015. 07. 23.

관람시간 : 화~토 11:00am~6:00pm 일 1:00pm~6:00pm *월 휴관

전시문의 : 02-732-7241 nookgallery1@gmail.com

 

조금 이상한 날  A Slightly Odd Day

021
임자혁_주홍색 드로잉 시리즈_종이에 잉크, 스티커, 50장_각각34.6X24.9cm_2015

조정란, 누크갤러리 디렉터

누크갤러리는 일상의 느낌을 밝고 신선한 드로잉작업으로 보여주는 임자혁의 개인전 ‘조금 이상한 날’을 기획 전시한다.

임자혁은 스쳐 지나가는 것에 주목하며, 흔하게 볼 수 있는 주변의 사물에서 이미지를 발견하여 흔치 않은 드로잉을 시작한다. 그의 손을 거치면 일상의 사물은 일상적이지 않게 되고, 그림의 프레임 안에 들어온 이미지들은 사뭇 엉뚱해 보이거나 위트 있게 보이기 시작한다. 작가는 세상을 클로즈업하듯 작은 부분에 주목하는데, 작은 이미지를 반복하기도, 주인공이 되는 이미지를 단순화하고 나머지를 생략하거나 색을 통해 변형, 과장해 보기도 한다. 이는 단순한 요소를 증폭하게 만드는 효과를 주고 대상을 자세히 관찰해 보는 계기가 되며, 그리는 과정에서 재미있는 일거리가 되기도 한다.

 

작가가 펼쳐 놓는 화면 안에는 봄에 꽃잎이 화초 위를 덮는 모습이나, 나무가 집의 창문을 다 가릴 만큼 커진 풍경, 소화기가 모두 밖으로 나와 모여있는 모습, 균일하게 서 있는 가늘고 긴 자작나무들 가운데 쓰러진 나무 등이 보인다. 쓰러진 나무의 파격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에 대한 메세지처럼 보인다. 임자혁은 이렇게 우연히 만나는 장면을 포착하여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더해 빠르게 해석하는데, 관람자는 그림을 보면서 미처 생각지 못했던 부분을 천천히 알아채고, 흥미를 느끼며 자신의 생각을 더해 또 다른 해석을 낳기도 한다. 이렇듯 임자혁의 드로잉은 달리 보면 신기하게 여겨지기도 하고 재미있게 보이기 시작하는 어떤 ‘조금 이상한 날’의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듯하다.

 

이번 전시에서 갤러리의 1층에는 이렇게 그려진 작은 드로잉이 줄지어 보여진다. 각기 다른 곳, 각기 다른 계절과 시간에 작가가 주목하는 풍경을 엿볼 수 있다. 2층에는 아래 층에서 본 그림의 부분이 크게 확대, 프린트되어 보여진다. 세상의 구석은 그림으로 들어오고, 다시 ‘그림의 구석’을 또 다른 그림으로 끌고 오는 듯 하다. 작은 그림으로부터 더 좁고, 더 작은 부분을 들여다 보여주는 것이다. 아래에 이런 것이 있었다고 알려주듯, 돋보기로 본 그림의 부분을 위에서 보여주고 있다.

 

임자혁은 대학시절부터 손에 익은 테크닉에서 벗어나고자 작고 다양한 작업들을 힘주지 않고 계속해서 그렸다고 한다. 그리다 보니 드로잉 북이 늘어나고 부담 없이 그리고 싶은 것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그러다가 상상 이상의 큰 작업을 하고 싶어지면 벽 드로잉을 하기도 한다. 자신을 표현하고 발산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는 것이다. 그림에 대한 작가의 자유로운 사고는 새로운 가능성을 더해가고, 가보지 않은 세계를 경험하게 하는 묘한 힘을 가지고 있다.

 

작가와 그림과 세상과의 관계에 주목하는 임자혁은 구석진 부분에서 세상의 ‘질서’를 찾으려고 하며 그림 안에서 또 다른 ‘그림의 질서’를 만들어 가는 일을 그림을 통해 이어가고 있다.

작가 약력

임자혁 Yim Ja-hyuk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서양화과에서 회화를, 대학원에서 판화를 전공하고, 이후 미국 Cranbrook Academy of Art에서 회화를 공부했다. 2001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그동안 금산갤러리, 브레인팩토리, 금호미술관, 갤러리신라, 조현화랑, 이화익갤러리에서 일곱 차례 개인전을 가졌고, ‘오피치나 아시아(이탈리아 볼로냐시립미술관)’,‘아트스펙트럼(삼성미술관)’, ‘드로잉에너지(아르코미술관)’ 등 국내외 여러 기획전에 참가해왔다. 현재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에 재직하고 있다.

042

048p

050p

019p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