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소소에서는 김인겸, 김혜련, 박기원, 정승운 가 참여하는 소묘 素描 가 전시된다.

  1. 전시 개요
  • 참여작가 : 김인겸, 김혜련, 박기원, 정승운
  • 장 르 : 드로잉, 설치
  • 제 목 : 소묘 素描
  • 전시장소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헤이리마을 1652-569 갤러리 소소
  • 전시기간 : 2015. 4. 4 (토) _ 5. 17 (일) Opening reception 4. 4(토) 3pm
  • 담 당 자 : 배유경 E. soso@gallerysoso.com T. 031. 949. 8154

 

  1. 전시 서문 

전시제목 <소묘>는 단어 그대로 ‘素描’이다. <소묘>는 참여 작가 김인겸, 김혜련, 박기원, 정승운이 선택한 제목으로, 드로잉의 통상적 의미를 넘어 그리기(drawing)의 기본에 대한 탐구를 내포하고 있다. 네 명의 작가는 각기 다른 배경, 세대,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타일과 테크닉을 구사한다. 그러나 이들은 ‘공간’을 구성적 도구나 작업의 플랫폼 혹은 은유적 개념으로 사용하여 드로잉의 전통적인 개념을 뒤집고 심미적 가능성을 확장시키는 접근 방식을 공유한다.

 

빛으로 가득한 갤러리 한 모퉁이에는 두 줄의 실이 걸려 있다. 실을 감싼 굳은 물감층은 은은한 실루엣을 만들어 낸다. 정승운은 <Skyline>(2015)에서 공간의 구조를 가장 기본적인 형태로 환원시킨다. 갤러리는 여러 개의 선이 가로지르는 새하얀 캔버스로 거듭나고, 공간의 깊이감은 작품과 관람자 사이의 관계에 따라 변화한다.

 

<Skyline>을 드로잉으로 간주한다면, 전통적 형태의 드로잉에서는 어긋나 보인다. 정승운은 드로잉의 특징을 회화나 조각과 혼합한다. 작품의 형태는 단일한 구조로 재료가 구축되어 만들어 진다. 물감의 다양한 색들은 서로 섞여 들어, 거의 인상주의적인 방식으로 지나가는 빛의 효과 포착한다. 재료와 중력, 공간과 구조, 노동과 시간 사이의 상호작용으로 만들어지는 정승운의 작품은 ‘소묘’라는 전시제목의 함축적 의미를 폭넓게 확장시킨다.

 

정승운과 같이, 박기원 역시 장소 특정성을 통해 드로잉에 접근한다. <Desert>(2015)에서 박기원은 갤러리 2층에 위치한 시멘트 벽에 긴 자와 다양한 색의 분필로 가로, 세로, 사선의 선을 그었다. 작가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술한다.

 

적막한 “마음의 세계”를 또는 광야의 끝없는 “대지의 세계”를 생각하며, 긴 막대를 자로 사용해서 수직, 수평, 사선을 자유롭게 반복해서 연결했다. 제목에 관해 가끔, 사막 위를 걷고 있는, 아니면 사막위에 던져진 내 모습을 꿈꾼다. 사막의 모습을 기하학적인 구조의 선으로 접근하고 싶었었다. [중략] 예전에는 골목길 벽 위에 꼬마들의 낚서가 많이 있었다. 별다른 의도와 의미 없는 행위의 즐거운 “선의움직임”들이었다. 시멘트 벽 위에 분필[초크]은 그러한 단순한 의도에서 생각했다.

 

이 같은 작가의 감성적인 설명에도 불구하고, 사실 <Desert>의 대표적인 특징은 선이 만들어 내는 기하학적인 효과다. 박기원의 자아성찰적이고 수공적인 움직임은 그가 그려내는 정밀한 선으로 압축된다. 투박하게 그려지고 쉽게 지워지는 분필선은 작가가 선택한 육중한 캔버스 위에 반복적으로 그려지고, 이렇게 축적된 선들이 만들어 내는 깊이와 리듬감, 움직임은 곧 사라져버릴 광활한 지형을 암시하며 작품의 시적인 기원을 드러낸다. 여기서 드로잉은 건축과 공간의 일부가 되어 전시 디자인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었던 시멘트 벽에 부드러움을 가미한다. 작가의 감성적인 설명과 작품 속 선, 색, 질감의 정밀한 구성 사이의 괴리는 예술적 영감이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되기까지의 연금술을 뚜렷하게 보여준다.

 

정승운, 박기원과 달리 종이 위에 작업하는 김인겸, 김혜련 작가의 작품은 보다 드로잉의 통상적인 형태에 가깝다. 김인겸의 드로잉 연작 <Space-Less> 중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최근 작품에서 작가는 진한 청색의 잉크로 드로잉 잉크를 사용했는데, 이 작품들은 먹을 이용한 이전의 작품과 대비된다. 그가 전의 작품에서 검정의 먹선을 사용하여 이지적인 우아함을 전달했다면, 푸른 빛의 잉크를 사용하는 최근의 작업은 (한복 등의) 가볍고 섬세한 한국 고유의 텍스쳐나 바다의 헤아릴 수 없는 광활함 등 전혀 다른 느낌을 불러낸다.

 

김인겸은 직접 만든 고무 재질의 스퀴지를 이용하여 종이 위에 작품을 ‘그린다(draw)’. 작가는 이 도구를 통해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인) 입체 조각을 2차원의 평면으로 옮기는데, 스퀴지의 넓은 면적은 작가가 의도하지 않은 우연적인 표현을 낳는다. 이 같은 김인겸의 작업 방식은 노력의 결과를 완벽하게 통제할 수 없는 인간의 본질적 한계를, 삶을 흥미진진한 것으로 만드는 우연적인 결과로 아름답게 승화시킨다. 한 획의 붓질로 이루어지는 그의 작품은 작가의 생각, 호흡, 움직임이 혼연일체를 이루었을 때 완성된다. 한 번의 유동적인 동작으로 그려지는 반투명한 색면은 서로 겹쳐져서 평면 위에 부피감, 깊이감,공간감을 구축하는 동시에 몸의 떨림과 불가사의하고 광활한 인간의 정신 세계를 드러낸다.

 

김인겸은 평생 작품을 통해 물리적인 공간과 의식적인 공간 사이를 탐구하는데 몰두해왔고, 이는 특히 <Space-Less>(2007-2010) 연작에서 두드러진다. 그의 입체 작품에서 ‘공간’은 주재료인 스테인리스 스틸 만큼이나 필수적인 요소다. 김인겸은 주로 스테인리스 스틸을 재료로 하여 중력을 거부하고 작품이 속한 공간 자체를 강조하는 조각을 구축한다. <소묘>전에서 선보이는 드로잉 작품에서 작가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대신하는 검정과 파랑의 색면으로 평면 위에 빈 공간을 조각하며, 드로잉이 김인겸의 조각 작품과 본질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하나의 독립적인 작품임을 드러낸다.

 

<Space-Less>가 ‘묵상적 공간’에 대한 김인겸의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면, 김혜련의 활력 넘치는 콜라주와 직물 설치작업은 그녀의 주변환경과의 깊은 정서적 교감을 묘사한다. 이번 전시에 소개된 그녀의 작품은 3년에 걸쳐 제작된 것으로, 제사에 사용되는 제기(祭器)에서부터 올리브 나무, 바다풍경, 그리고 프랑스에서 작가 레지던시 참여 기간 중 그녀의 상상력을 사로 잡은 노르망디의 전경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룬다.

 

<Olive 1>, <Olive 2>, <Olive 3>(2014)에서는 마치 그을린 오렌지나 감, 머스타드 색같은 생생한 빛깔의 색면 위에 어두운 색의 올리브 조각과 올리브 나뭇가지 형상이 올려져 있다. 이는 마치 이글거리는 태양을 바라보고 난 후 시야에서 떠다니는 점들처럼 보인다. 일견 재현적인 동시에 인상주의적인 작품들은 노르망디 지역의 자연미와 노르망디의 예술적 유산인 낭만주의와 인상주의 전통에 대한 경의를 담고 있다. 하지만 김혜련의 작품이 단순히 시각적 감각만을 포착하는 것은 아니다. 물리적인 공간 속에 남아 작가의 의식 속에 스며든 정서적인 인상 또한 전달한다. 찢어진 휴지조각이나 마분지 같이 망가지기 쉬운 바탕에 피빛의 붉은 색과 파란색, 빛 바랜 회색 등을 과격하게 물들인 <Collage>(2014)는 노르망디 상륙 전투(1944)가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그로 인해 폭력적 공격과 무수한 사상자를 야기하며 여전히 지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을 나타낸다.

 

<Quilt>(2013-2014)에서도 작가의 사적인 감성이 드러난다. 한국의 사회적 관습을 상징하는 제기(祭器)의 실루엣은 직물 설치 작품의 의도된 ‘옥의 티’다. 작가는 종이에 위에 먹으로 의도적으로 투박하게 그려낸 제기를 손으로 공들여서 천 위에 바느질하는데, 이 모순적인 과정을 통해 집단과 개인, 관습과 현대성, 가족의 의무와 개인적 갈망 사이의 부조화를 드러낸다.

 

철사, 나무, 모란, 포도, 독도, 임진강, 바로크 화가 디에고 벨라스케스(1599-1660)의 <시녀들>(1656)에 등장하는 ‘마르가리타 테레사’ 공주 등, 김혜련의 작품 소재는 다양하다. 나열된 소재들만 놓고 보자면 그녀의 작품은 다소 무작위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작품 속 소재들은 작가의 매우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인간의 복잡한 감정과 씨름하는 작가의 끊임없는 시도를 통해 젠더, 모성애, 지울 수 없는 전쟁의 기억 그리고 남북 분단 같은 정치사회적 이슈와도 미묘하게 연결된다.

 

얼핏 보기에 연관성이 부족한 네 명의 작가들이 공통적으로 지닌 패기와 열정은 전통과 실험, 절제와 자유분방함, 형식과 상상의 경계를 가로지른다. 네 작가가 본 전시에 함께 참여하게 된 이유도 이 때문일 것이다. 이들의 예술적 고찰은 ‘드로잉’의 현대적인 개념을 확장시키지만, 이들이 작업의 기본 틀로 ‘소묘’를 택한 것은 작품의 밑거름이 되는 조형의 근본적인 요소들에 대한 믿음을 드러낸다.

 

– 최자윤, 도두바(Dodooba) 대표, Art Asia Pacific 한국지부편집장

 

 

 

 

  1. 전시 작품

  1

2

김인겸,  space less

3

김혜련, 콜라주 Collage, 35×37 cm, 2014

4
 김혜련, 드로잉 조각보 Drawing Quilt, Ink on paper (sewing), 225×360cm, 2013-14

7 

 

정승운 , 공제선 

  5

 

 박기원 ,사막

 

  1. 작가 소개

 

김 인 겸 Kim In Kyum

  1. 1945

 

1985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육대학원 졸업

1973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주요 개인전

2011 스페이스리스, 가나아트센터, 서울

2010 스페이스리스, 타이파 국립뮤지움, 마카오

2009 스페이스리스, 표갤러리, 서울

2005 빈공간, 시공갤러리, 대구

2001 빈 공간, 싸이트 오데옹5, 파리

빈 공간, 갤러리 모니떼르, 파리

1999 묵시공간-공, 가나아트센터, 서울

1997 드로잉조각, 프랑스문화원, 서울

뽕피두센터스튜디오, 파리

1996 묵시공간-존재, 표 화랑, 서울

1995 베니스비엔날레,한국관, 베니스

1992 프로젝트-사고의 벽, 문예진흥원 미술회관, 서울

1991 묵시공간, 가나화랑강남, 서울

1988 묵시공간, 가나화랑, 서울

 

 

김 혜 련 Heryun Kim

  1. 1964

 

1998 베를린 공과대학교 예술학과 철학박사 학위 취득 (Ph. D.)

1994 클라우스 푸쓰만 교수의 마이스터쉴러

1993 베를린 종합예술대학 회화과 졸업

1990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원 서양화과 미술이론 졸업

1988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어독문학과 졸업

 

주요 개인전

2015 황금눈물, 베를린 한국문화원, 베를린

2014 완전한 그릇, 313 아트 프로젝트, 서울

2011 그림에 새긴 글자, 소마 미술관, 서울

2008 달의 정원, 드레스덴 쿤스트할레, 드레스덴

2007 가을사과, 마이클 슐츠 갤러리 서울, 서울

2005 예술을 위한 신발, 뮤지움 에프라임-팔레, 베를린

2000 바다로 가는 길, 학고재 갤러리, 서울

집중과 확산, 갤러리 네투쉴, 다름슈타트

1998 김혜련 유화와 드로잉, 쿨투어암트 노이뮌스터, 노이뮌스터

1994 김혜련, 갤러리 암 자비니플랏츠, 베를린and Art Center, Seoul

 

 

박 기 원 Kiwon Park

  1. 1964

 

1989 충북대학교 사범대학 미술교육과 졸업(서양화전공)

 

주요 개인전

2010 올해의 작가-누가미술관을 두려워하랴, 국립현대미술관,과천

2009 부유, 미키윅킴 컨텀포러리 아트, 취리히

2008 마찰, 공간화랑, 서울

2006 가벼운 무게, 레이나소피아 국립미술관, 마드리드

파멸, 아르코미술관, 서울

2004 보온, 시공갤러리, 대구

2002 수평, 가람화랑, 서울

1997 센스, 컨템포러리 포토그래피 센터, 멜버른

 

 

정 승 운 Seung Un Chung

  1. 1963

 

1999 쿤스트 아카데미 뒤셀도르프(Prof.J.Kounellis)

1996 마이스터쉴러(Prof. J. Kounellis)

1994 조형예술 아카데미 뉘른베르그(Prof.s.c.Coditz)

1989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주요 개인전

2014 트로프 프로젝트4: 공제선_청산, 독일문화원, 서울

2012 2×4 24개의 각재와 여행가방: 공제선-다도해, LIG아트홀 부산

공제선_주마간산, 갤러리 소소, 헤이리

2009 공제선, 공간화랑, 서울

2007 근경_집꿈숲, 눈 갤러리,서울

원경_집꿈숲, 갤러리 소소, 헤이리

2003 집숲꿈, 갤러리 피쉬, 서울

2000 HORIZON, Project Space 사루비아다방, 서울

1997 정승운, STEPHAINIENSTRSSE 16, 뒤셀도르프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