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제3회 한글잔치 《윤고딕•윤명조 해부학》전시를 연다.

㈜윤디자인연구소는 10월 9일(목) 한글날을 맞아 2014년 10월 7일(화)~10월 30일(목)까지 마포구 서교동 윤디자인연구소 갤러리뚱에서 제3회 한글잔치 <윤고딕•윤명조 해부학> 전시를 연다. 지난 2012년 한글날에 열렸던 제1회 한글잔치를 시작으로 올해 3회를 맞는 한글잔치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글날 즈음에 시작한다.

명조_a2_인쇄 고딕_a2_인쇄

이번 행사는 윤디자인연구소의 타이포디자인센터 폰트 디자이너들이 모여 오랜 시간 준비하고 정성을 들여 기획한 전시이다. 윤 본문서체 히스토리 / 윤700 들여다보기 / 작업자의 방 / 윤25th 4개 챕터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윤’의 아이덴티티나 다름없는 윤본문용 서체를 자세히 분석하고 연구한 결과물이다. 또한, ‘왜 윤서체는 다른가’, ‘무엇이 과학적인가’ 등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을 확인해볼 기회이자, 매일같이 보지만 무심코 지나치는 우리 한글의 아름다움을 깊이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1994년 윤본문 100 시리즈부터 2014년 700 시리즈까지, 2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강산이 두 번 변하고, 한 아이가 성인이 되는 시간. 그 20년 동안 윤서체 시리즈 역시 변화와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1990년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윤고딕 100은 현재 스마트 시대에 발맞춰 인쇄 환경과 스크린 환경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과학적 설계로 전문성을 높였다. 또한, 2014년에 나온 윤명조700은 기존 명조체와는 다르게 세리프와 획의 삐침 부분을 도톰하고 힘 있는 형태로 디자인하여 디지털 스크린에서 날아가거나 왜곡이 없도록 했다. ‘디지털 환경에서의 본문체는 어떻게 보여야 하는가’라는 화두에 대한 명쾌한 답을 내놓은 것이다.

 

폰트 디자이너들의 고민과 열정의 시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윤서체 시리즈야말로 한글날을 기념하여 화두로 삼기에 딱 알맞은 주제이며, 한글을 넘어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새롭게 부여하는 또 하나의 의미가 된다. 전시장 섹션은 각각 그 자체로 하나의 이야기가 되고 관람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건네기 충분하다.

 

한편, 제3회 <한글잔치> 부대행사로 오프닝 세미나와 3일간의 디자인 축제 ‘TS오픈마켓’이 열린다. 먼저 <한글잔치> 전시 첫날인 10월 7일(화) 저녁 7시에 진행하는 오프닝 세미나에서는 윤700 시리즈에 대한 궁금한 모든 것, 그리고 트랜드를 이끌어가는 윤디자인연구소만의 디자인 노하우를 이야기 할 예정이다. 강연자로는 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 박윤정 총괄상무와 최은규 차창이 나서 폰트 디자인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또한 ‘TS오픈마켓’은 10월 9일(목), 10월 11일(토), 10월 12일(일) 3일간 윤디자인빌딩 주차장 일대에서 오후 12시~6시까지 진행한다. 디자인북, 노트폴리오, 스튜디오 바프 등 디자인 스튜디오 및 디자이너 12개 팀이 참가한 이번 행사에는 일반 서점에서는 쉽게 보지 못했던 디자인 관련 독립 출판물과 그래픽 포스터, 엽서와 봉투, 에코백, 액세서리, 노트 등 유니크한 디자인 소품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다.

 

<한글잔치> 전시장 섹션 구분 및 작품 소개

 

Part 1. 윤 본문서체 히스토리: 윤서체 본문 시리즈의 역사를 한눈에!

 

작품 1. 글자 구조 타이포그래피

‘윤고딕·윤명조 100~500’까지의 한글의 자소 형태와 명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타이포그래피로, 사전적 의미와 더불어 실제 적용 사례 이미지를 공간 구성으로 주목성 있게 표현한 작품.

 

작품 2. 윤본문 서체 인포그래피

‘윤고딕·윤명조 100~500’까지 윤본문의 개발 연대기, 시리즈별 특징을 지하철 맵 인포그래픽을 활용하여 한눈에 파악해볼 수 있도록 디자인한 작품.

 

Part 2. 윤700 들여다보기: 미디어 환경에 최적화한 스마트 서체의 새로운 알림! 윤7:00 깨어나다

 

작품 1. 윤700 일과 들여다보기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AM 7:00, 그리고 윤7:00. 디지털에 최적화한 윤고딕·윤명조 700 시리즈 특유의 매력을 AM 7:00부터의 일상 이야기로 풀어냄으로써 우리 생활과 얼마나 밀접하게 관계 맺고 있는지 보여준다.

 

작품 2. 윤고딕•윤명조 700 특징 들여다보기

윤고딕·윤명조 700 시리즈의 탄탄한 구조와 최적의 자간. 미디어 환경에 최적화한 스마트 폰트가 깨어나다! 9단계의 섬세하고 미려한 굵기 변화로 이루어진 윤 700시리즈는 좋은 활자를 갈망하는 디자이너에게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며 기존 윤본문 서체와는 다른 특징을 가진다.

 

작품 3. 700 시리즈를 활용한 포스터 디자인

지금 우리가 가장 흔히 사용하는 LCD 스크린의 원리 가운데 ‘빛의 굴절’이라는 요소를 수많은 선으로 표현하여 그 선들이 모여 글자가 나타나도록 했다. 또한, 윤 700 시리즈는 무게 변화에 따라 글자 너비가 달라지는데, 이는 획 굵기에 따른 적절한 속공간의 분배를 고려한 결과다. 단어 안에 숨은 ‘00공간’과 ‘000여백’을 동시에 표현함으로써, 항상 같이 존재하는 두 단어의 관계를 보여주고자 했다.

 

Part 3. 작업자의 방(Designer’s studio): 전문가 폰트 집단의 비밀스러운 작업실 대공개!

 

한 벌의 폰트가 만들어지기까지, 그 과정에 깃든 디자이너들의 철저한 장인정신을 들여다볼 수 있는 공간. 폰트 디자이너들의 생생한 작업 모습, 서체 제작 및 레터링 작업 등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재현한 작품이다. ‘작업자의 방’에 마련된 체험 존에서 관람객들은 간단한 퀴즈 게임에 참여하고, 레터링 작업까지 손수 경험해 볼 수 있다.

 

Part 4. 윤25th: 노출 콘크리트 외벽에 멋진 그래픽 프린팅!

 

올해로 윤디자인연구소가 창립 25주년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노출 콘크리트로된 윤디자인빌딩 외벽에 윤고딕•윤명조의 특징을 해부하여 함축적이고 임팩트 있는 그래픽 프린팅을 선보인다.

 

 

전시 정보

 

– 전시명: 제3회 한글잔치 <윤고딕•윤명조 해부학>

– 전시기간: 2014년 10월 7일(화)~10월 30일(목)

–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지하 2층 갤러리뚱(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1-18)

– 관람시간: 평일 10:00~18:00, 주말 및 공휴일 11:00~17:00

– 관람료: 무료

– 오프닝 세미나: 2014년 10월 7일(화) 저녁 7시(윤디자인 빌딩 1층 세미나룸)

 

부대 행사 1 ‘오프닝 세미나’

 

– 일시: 2014년 10월 7일(화) 저녁 7시

–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빌딩 1층 세미나룸

– 주제: 차별화된 윤700 시리즈에 대한 궁금한 모든 것

트랜드를 이끌어가는 윤디자인만의 디자인 노하우

– 토크: 박윤정(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 총괄상무)

최은규(윤디자인연구소 타이포디자인센터 차장)

 

부대 행사 2 ‘TS오픈마켓’

 

– 일시: 10월 9일(목), 10월 11일(토), 10월 12일(일) 3일간 PM 12시~6시

– 장소: 윤디자인연구소 빌딩 주차장 일대

– 내용: 디자인 관련 독립 출판물과 그래픽 포스터, 엽서와 봉투, 에코백, 액세서리, 노트 등 유니크한 디자인 소품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행사

– 참여팀: 타이포그래피 서울, 노트폴리오, 디자인북, 스튜디오 바프, 스튜디오 타불라라사, 스튜디오 플래네틸, 커스텀 브레이슬릿 브랜드 ‘봉봉’, 서울여대 그래픽 소학회 R.GP, 그래픽 디자이너 채병록, 일러스트레이터 ROMAN, 폰트 디자이너 김태룡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