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호선 2단계 구간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서울시가 9호선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구간, 총 5개 정거장에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한다. 

지하철을 기다리는 상·하행 승강장에 각각 길이 5m, 폭 2m의 안전구역(존)을 1개씩 만들어 CCTV, 비상전화, 비상벨과 대형거울, 모니터를 설치해 실제 범죄가 일어날 경우 신속대응하고, 범죄 심리도 사전에 억제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이는 시가 마포구 염리동을 시작으로 싱글여성·외국인 밀집지역, 재래시장, 공원 등에 확대 적용해 실제 효과를 낸 범죄예방디자인을 지하철은 물론 대중교통에는 처음으로 적용하는 것이다. 

인적이 드문 늦은 밤이나 신새벽에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범죄피해에 대한 심리적 안정을 주고 범죄예방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는 ‘09년부터 ‘12년까지 3년간 지하철 1~8호선 290여개 정거장의 범죄현황을 분석→범죄율이 높은 정거장과 낮은 정거장에 대한 차이를 현장 조사→정거장 공간과의 연관성을 서울시 공무원이 직접 조사 분석하고 전문가 자문을 통해 도출, 실효성을 높이고자 했다. 

시는 이뿐만 아니라 교통약자 이용편의를 위해 동선에 점자표지판 및 점자블록을 설치, 지체·시각장애인 모두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내부계단하부에 ‘00방향 내려가는 곳+0층 대합실’을 상세하게 표기해 자신이 가고자 하는 방향을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했다. 

성인지 관점도 적용해 남녀 화장실 비율은 1:1.5, 기저귀 교환대는 남자화장실에도 설치하고, 정거장 내부 곳곳엔 미술장식품, 문화 공간 등도 설치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현재 90%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총 5개 정거장의 시민 안전과 이용편의를 강화한다고 23일(월) 밝혔다. 

지하철·대중교통 처음으로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지하철 범죄 사전 차단 

먼저 시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지하철에서의 성범죄, 절도, 폭력 등 범죄가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이용시민의 불안감을 증가시키고 있어 범죄기회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인 셉티드(CPTED·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를 적용하게 됐다. 

이번에 조성하는 승강장 안전구역은 ‘지하철정거장 범죄예방 가이드라인’으로 만들어 향후 지하철 9호선 3단계 및 경전철 기존 정거장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지체·시각장애인 엘리베이터 유도 점자블록 설치 등 교통약자 편의시설 개선 

이와 함께 장애인·어르신·임산부 등 교통약자 이용편의를 위해 편의시설 개선계획도 수립, 반영한다. 

특히 실질적인 개선을 위해 기존 역사 운영기관의 의견 청취 및 기존 시설물 점검,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등 관련협회 자문을 거쳐 마련했다. 

▴지체·시각장애인 모두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도록 점자표지판 및 점자블록 설치·유도 ▴점자표지판 알루미늄 재질사용 ▴점자 15°위치 부착 ▴내부계단하부(상향)에 표기내용을 ‘계단진행방향 + 0층대합실’로 상세화 등이 주요 골자다. 

점자표지판은 기존 플라스틱 재질을 사용한 시설을 점검한 결과 깨지거나 마모가 쉽게 되는 단점을 보완하고자 했으며, 점자 15°위치 부착은 시각장애인들이 손바닥이 아닌 손가락 끝으로 점자를 읽는다는 점에 착안해 바로 점자를 읽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것이다. 

벽면 각종 기능함 벽면매립(Built-in), 안내사인 4개 국어 표기 및 규격화 

또, 소화기전과 같이 정거장 내부 벽면에 설치되는 모든 기능함은 벽면에 매립(Built-in)한다. 이는 기존에 기능함이 벽면에서 다소 돌출돼 있어 이동 중 옷이 걸리거나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안내사인은 외국인 관광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4개 다국어(한글, 영어, 중국어, 일어)로 표기하고 종합안내판은 문자, 화살표와 같은 픽토그램을 모듈화·규격화해 간결하고 명확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한다. 

남녀 화장실 변기 비율 1:1.5, 기저귀 교환대 남자 화장실에도 설치 

남녀 화장실은 현실을 고려해 변기 비율이 1: 1.5 이상이 되도록 증설하고, 기존 여자 화장실에만 있었던 기저귀 교환대는 남자 화장실에도 동일하게 설치된다. 

생태조경과 미술장식품, 문화공간 설치 확대, 출입구 등 공공디자인 적용 

또, 생태조경과 미술장식품, 문화 공간 등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미술장식품은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김경민 작가의 ‘첫만남’, 김세동 작가의 ‘두개의 공간’, 김병규 작가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사랑합니다.’, 윤영수 작가의 ‘낯선 사람들’, 권치규 작가의 ‘새천년의 미래’가 설치된다. 

정거장 출입구, 환기구, 엘리베이터, 자전거 보관대 등 정거장 시설물이 도시경관 및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표준화, 단순화 하는 등 수준 높은 공공디자인을 적용한다. 

또, 정거장 내부 시설 및 설치물은 시각적 피로가 적은 색상인 따뜻한 회색(Warm Gray)을 적용해 이용객 누구에게나 안정감과 균형감을 주고, 지하공간의 폐쇄감을 해소하고 개방감을 극대화한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현재 9호선 2단계가 개통되면 하루 평균 약 23만명(환승객 포함)의 시민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제 효과가 입증된 범죄예방디자인을 적용해 시민안전을 챙기고, 교통약자는 물론 일반 시민들의 이용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