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김태용감독 16mm 필름으로 인디포럼 관객과 만나다

인디포럼2014 영화제가 준비한 포럼기획전 <필름은 잠들지 않는다 : 90년대 16mm 한국독립영화>에 봉준호•김태용감독 등 한국영화계의 중견감독들이 찾아올 예정이다.

 

이번 포럼기획전에서는 봉준호감독의 데뷔작 <백색인>, 김태용 민규동 박은경감독의 <열일곱>, 박찬옥감독의 <느린 여름>등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인 감독들의 작품들과 한국 실험 영화의 선구자들인 김윤태감독의 <다우징>, 임창재감독의 <오버미>, 채기감독의 <애절한 운동> 이난감독의 <스윙 다이어리>까지 독립영화의 역사에 중요한 작품들을 16mm 필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90년대 독립영화 정신을 웅변했던 ‘파업전야’와 이지상 감독의 ‘둘 하나 섹스’가 독립영화 관객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artnews

 

인디포럼2014 포럼 기획전 시네토크에 봉준호감독과 김태용감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인디포럼 관계자는 봉준호, 김태용, 민규동 감독 등 포럼기획 상영작 감독들이 이 포럼기획전에 참여할 예정이며, 90년대를 넘어 현재까지 이어지는 필름영화의 저력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19회 인디포럼2014는 5월 29일부터 6월 5일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와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에서 8일간 일정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