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은 잠들지 않는다, 90년대 16mm 한국독립영화, 인디포럼 포럼 기획전

19회 독립영화제 인디포럼2014에서  “필름은 잠들지 않는다. : 90년대 16mm 한국독립영화 ” 라는 포럼 기획전을 발표했다.

인디포럼 상임작가 의장 이송희일감독은 “필름이 종언을 고하는 시대이기 때문에 더욱 필름은 잠들지 않는다”고 말하며 “필름의 물성을 호명하여 영화란 우리에게 무엇인가 자문해 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또한 90년대 16mm로 제작된 독립영화들을 함께 공유함으로써 시대의 ‘질문’들과 당시의 미학적 성취들이 결을 흐르며 여전히 유효하다는 걸 재사유하기 위해” 이번 포럼기획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필름 상영에는 봉준호감독의 “백색인, 김태용, 민규동감독의 열일곱, 정지우감독의 생강, 박찬옥감독의 느린 여름” 등 현재 한국영화계에서 또렷하게 자신들만의 위치를 잡고 있는 중견 감독들의 초기작들과 한국 실험 영화의 선구자들인 김윤태감독의 《”다우징, 임창재감독의 오버미, 채기감독의  애절한 운동, 이난감독의 스윙 다이어리》까지 독립영화 미학의 중요한 맥박을 이뤘던 필견작들이 상영된다.

그리고 90년대 독립영화의 정신을 웅변했던 ‘파업전야’와 이지상 감독의 ‘둘 하나 섹스’는 ‘음란물 등급 보류’ 판정에 저항해 끝내 위헌 판정을 얻어내 검열로부터의 독립이라는 명제를 다시 한 번 재각인시켰던 역사적 작품이다.

이 필름 포럼기획전은 감독들과의 특별한 시네토크도 준비되어 있어 90년대 16mm 독립영화들의 고유한 힘을 온전히 느끼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인디포럼2014는 전했다.

한편, 인디포럼2014는 2014년 5월 29일부터 6월 5일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와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에서 8일간 일정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indieforum2014

 

인디포럼2014 필름 기획전 소개글 

필름은 잠들지 않는다. : 90년대 16mm 한국독립영화

의심의 여지 없이, 지금 여기는 디지털 시대입니다. 코닥이 파산선언을 한 지 오래되었고, 마지막 현상소도 문을 닫았습니다. 한국에서 실험영화 일부 작가들을 제외하고, 더 이상 어느 누구도 필름으로 영화를 제작하지 않습니다. 더 이상 셀룰로이드 필름이 생산되지 않는 시대, 필름 현상소가 마지막 셔터를 내린 시대, 필름 카메라와 영사기가 창고와 박물관에 박제되고 있는 시대. 그렇게 공공연히 필름의 종언이 고해지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인디포럼은 그렇기 때문에 필름영화를 상영합니다. 영화의 세계를 열었던 필름이야말로 결코 잠들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필름이 종언되는 시대에 오히려 필름의 물성을 호명함으로서 영화란 우리에게 무엇인가 자문해 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입니다. 또한 90년대 16mm로 제작된 독립영화들을 함께 공유함으로써 시대의 ‘질문’들과 당시의 미학적 성취들이 결을 흐르며 여전히 유효하다는 걸 재사유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입니다.

우선 봉준호, 김태용, 민규동, 정지우, 박찬옥 감독 등 현재 한국영화계에서 가장 또렷하게 자신들만의 궤적을 그리고 있는 중견 감독들의 16mm 초기작들이 상영됩니다. 지금의 성취를 윤곽 짓는 영화적 밑그림을 들여다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자, 한국 영화의 그 여리고 푸른 ‘들숨’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또한 그 이름도 쟁쟁한 김윤태, 임창재, 채기, 이난 등 한국의 실험영화들을 개척했던 선구자들의 16mm 단편들도 상영됩니다. 인디포럼 역사와 함께 숱하게 호명되며 독립영화 미학의 중요한 맥박을 이뤘던 필견작들입니다.

그리고 90년대 독립영화 상징 ‘파업전야’와 이지상 감독의 ‘둘 하나 섹스’ 가 상영됩니다.  상영을 하면 헬기가 뜨고 경찰들이 상영장에 난입했던 영화입니다. 시대적 질문에 가장 기민하게 반응하는 독립영화의 정신을 웅변했던 ‘파업전야’를 다시 한 번 호명합니다. 파업전야의 질문이 여전히 유효한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영등위로부터의 ‘음란물 등급 보류’ 판정에 저항해 끝내 위헌 판정을 얻어낸 ‘둘 하나 섹스’는 독립영화는 검열로부터의 독립이라는 명제를 다시 한 번 재각인시켰던 역사적 작품입니다. 그 강인한 숨결을 만끽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말 그대로, 90년대 독립영화의 전설들이 귀환합니다. 영화 상영뿐만 아니라, 감독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도 갖습니다. 이 영화들이 담고 있는 질문들과 미학적 고민들이 함께 곁들여져, 90년대 16mm 독립영화들의 고유한 힘을 온전히 느끼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필름은 잠들지 않습니다. 그것 자체가 영화의 기원인 탓입니다. 필름이라는 원본은 지속적으로 상기됨으로써 우리에게 영화가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자문하게 해주는 현자의 돌일 것입니다. 자, 16mm 영사기 돌돌 돌아가는 극장으로 오십시오. 영사 램프 불빛과 먼지와 은막의 세포들이 함께 상승하며 춤을 추는 극장이 열립니다.

인디포럼 작가회의 의장 이송희일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