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의 조선왕조 한복 패션쇼 미국에서 인기

드라마 황진이 의상 제작, KBS 다큐멘터리 ‘의궤, 8일간의 축제’에서 의상 재현 등으로.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한복을 연구해온 한복 명장 김혜순씨가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 박물관에서 80여 점의 한복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artnews1

한국문화재단(Kcul Foundation, www.Kculfoundation.org)은 김혜순의 한복 패션쇼가 미국 필라델피아 미술관에서 3월 2일부터 5월 26일까지 조선의 국보와 보물을 전시하는 `조선미술대전`의 오프닝 행사로 지난 2일 성황리에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필라델피아를 비롯한 미국 동부지역에서 약 500여명의 인사들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날 패션쇼는 필라델피아 미술관 관장인 티모시 러브(Timothy F. Rub)를 비롯해 미술관 여성위원회 위원, 우현수 큐레이터 등 15명의 유명인사를 비롯해 미국 뉴욕, 뉴저지, 필라델피아에서 선발된 펜실베이니어대 와튼스쿨 학생, TheRock School 발레단원 등 65명의 아마추어 모델 등 모두 80명이 직접 한복을 입고 나서 주목을 끌었다.

한국에서 입양한 딸이 모델로 참가한 영국 투자회사 대표이면서 예술협회 대표인 잉그리디 울버맨은 “다양한 나라의 수많은 예술품과 공연 등을 봐 왔지만, 동방의 작은 나라 한국의 왕실과 옷이 이렇게 아름다운 문화를 갖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고, 보는 순간 내내 온몸에 전율을 느꼈다. 딸에게 단 한번도 한국 문화를 알려줄 기회가 없었는데, 딸이 이 쇼에 모델로 참여 한 것에 대해 매우 놀랐으며 영광으로 생각하고, 김혜순 디자이너에게 꼭 의상을 구입하여 딸에게 주고 싶다.”고 밝혔다.

패션쇼는 1부 조선의 왕의 향연, 2부 사계, 3부 샐리라는 주제로 펼쳐졌으며, 국립극장 무용단 조현주 단원의 화려한 전통 춤을 시작으로 많은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또한 3월 1일에는 드렉셀대학교와 필라델피아대학교 텍스타일 대학과 공동 주최로 한복 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에서 드렉셀 대학교 로버타 그루버를 비롯해 필라델피아 대학의 마샤 웨시스, 칸느, 오스카 스타일리스트 마이클 엔젤은 한복을 어떻게 미국 패션 시장에 알릴 것인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필라델피아 마샤 웨시스 교수와 이화여대 김현수 교수는 중앙아시아의 독특한 원단인 IKAT가 미국에서 주목을 끌면서 세계 유명 디자이너를 비롯한 인테리어 가구 제품까지 확대된 사례를 소개하면서 한복의 보급 방향을 제시해 주목 받았다.

한국문화재단 홈페이지: www.kculfoundation.org

artnews4

artnews2

artnews3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