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OSAN Gallery New York] CHANG jia’s solo exhibition, ‘Cruel and beautiful’

DOOSAN Gallery New York is pleased to announce “Cruel and beautiful…,” a solo exhibition of Chang jia, one of the recipients of the third DOOSAN Artist Award, which will be on view from March 6th through April 3rd. This exhibition will comprise of around ten representative works from the artist’s oeuvre.

 artnews

CHANG jia is an artist who creates works that directly challenge uncritically accepted social conventions, rules, and taboos of contemporary life.

This exhibition’s major work Sitting Young Girl (2009) depicts a young girl sitting on top of a glass jar containing eels, which appears as if the girl is being cruelly punished, but by showing the beautiful backside of a nude female figure, the artist reveals the male-driven gaze of how society views the female form. Like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is work attempts to portray the apparently cruel scene of the young girl being tortured from a beautiful, aesthetically appealing perspective.

Standing Up Peeing (2006), which captures the scene of a female nude urinating while standing up, conveys the essence of social structures as being an entity which hides and excludes in order to maintain its own validity.

To Survive the Death (2013), a large cow hide that contains text iron-seared with instructions on surviving the world as well as human beings’ various activities of everyday life, is a piece that negotiates both the commonplace and the grotesqueness of life itself.

In addition, there will be works from Chang’s 2013 solo exhibition “The Reason Is You”- bricks, small figurines, as well as toy like models, all made with cow blood. Presented along with a video of the production process, it will evoke the essence of blood by showing the process of its objectification.

CHANG jia has been creating works that question and challenge sexuality, taboos, and social norms, and therefore have been the subject of controversy due to the experimental nature of her works. This exhibition at DOOSAN Gallery New York will provide a good opportunity for the works to go beyond the constraints of the national Korean art scene, for objective response and observation within a wider, global terrain.

CHANG jia (b. 1973) received her B.F.A from Chugye University for the Arts, and M.F.A. and B.F.A. fro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he has had solo exhibitions at Gaain Gallery (2013, Seoul, Korea), Gallery Jungmiso (2011, Seoul, Korea), Walsh gallery (2008, Chicago, IL, U.S.A), and Alternative Space Loop (2007, Seoul, Korea). Her works have also been included in group exhibitions at Hotel Amadeus (2013, Venice, Italy), ZKM Center for Art and Media (2013, Karlsruhe, Germany), Palais de Glace (2012, Buenos Aires, Argentina), Seoul Museum of Art (2009, Seoul, Korea), British Museum (2005, London, U.K), Gwangju Biennale (2004, Gwangju, Korea), and Kunstmuseum Basel (2001, Basel, Switzerland).

두산갤러리 뉴욕은 2014년 3월 6일부터 4월 3일까지 제3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작가 중 한 명인 장지아의 개인전 ‘잔혹하고 아름다운…’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발표한 작품들 중 약 열 점의 대표작을 선별하여 전시할 예정이다.

장지아는 사회적 통념이나 규율, 금기를 아무런 비판의식 없이 받아들이는 현대인과 세상의 시각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작업을 하는 작가이다.

이번 전시의 대표작 <앉아있는 어린 소녀(Sitting Young Girl)>(2009)는 장어를 넣은 유리 항아리 위에 어린 소녀가 앉아 ‘잔인하게’ 고문을 당하는 듯 보이지만, 벗은 여인의 ‘아름다운’ 뒷모습을 보여주므로써 여성의 ‘신체’를 바라보는 (남성화된) 사회의 이중적 시선(Gaze)을 드러내고 있다. 이 작품은 전시 제목과 같이 잔혹하게 고문 받고있는 대상의  상태를 시각적으로 아름답게 표현하고자 하였다.

또한 전라의 여성이 서서 소변을 보는 장면을 촬영한 사진 <서서 오줌누는 여자(Standing Up Peeing)>(2006)를 통해서는 ‘사회 구조가 스스로를 유지하기 위해 감추고 배제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드러낸다.

커다란 소가죽에 인두로 세상에서 살아남는 방법에 관한 텍스트와 인간 군상의 다양한 일상을 새긴 <죽지않고 살아남기(To Survive the Death)>(2013)는 일상과 그로테스크함이 함께 존재하는 삶의 모습을 담았다.

그 외에도 2013년의 개인전 ‘이유는 바로 너 (The Reason Is You)’에서 선보인 소의 피로 만든 벽돌, 작은 도형 그리고 장난감과 같은 모형들과 이를 제작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영상은 생명의 원천인 ‘피’가 사물화되는 과정을 통하여 그 본질을 이야기하고 있다.

장지아는 그동안 ‘성’의 문제나 ‘금기’ 등 사회의 통념에 도전하는 작업들을 선보인 바 있는데 특히 실험적인 작품 소재로 논란이 되기도 하였다. 이번 두산갤러리 뉴욕의 전시는 국내 무대에서 벗어나 국제 미술계의 지형도에서 작품을 객관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장지아(b. 1973)는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예술사 및 전문사를 졸업했다. 가인갤러리(2013, 서울, 한국), 갤러리 정미소(2011, 서울, 한국), 월시갤러리(2008, 시카고, 일리노이, 미국), 대안공간 루프(2007, 서울 한국)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아마데우스 호텔(2013, 베니스, 이탈리아), ZKM 미디어 갤러리(2013, 칼스루헤, 독일), 팔라스 데 글라세 국립미술관(2012, 부에노스 아이레스, 아르헨티나), 서울시립미술관(2009, 서울, 한국), 대영박물관(2005, 런던, 영국), 광주비엔날레(2004, 광주, 한국), 바젤현대미술관(2001, 바젤, 스위스)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