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라져가는 전통문화사업 지원

서울시는 현대생활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 전통문화·예술을 계승 보존하기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통문화·예술을 꾸준히 지켜오는 분들을 선정하여 총 1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사라져가는 전통문화의 명맥을 잇고, 나아가 발굴·육성하기 위하여 사라져가는 전통문화 지원사업 공모계획을 1월 16일(목) 공고하고 2.3(월)부터 2.14(금)까지 사업을 신청받아 10개 내외 사업을 선정해 총 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자격은 보존·계승할 가치를 지녔으나 명맥 유지가 어려운 서울시 소재 전통문화예술 단체 또는 개인이면 가능하다.

단, 무형문화재, 명장 등으로 지정돼 이미 지원을 받고 있거나,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 등의 보조금 지원사업, 이벤트성 행사, 영리목적사업, 단순 경상적 경비지원 사업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접수된 사업에 대해서는 관계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전통계승, 전수의지, 전문적 역량, 사업실적 등을 종합, 고려해 3월중 지원대상 사업을 선정, 발표할 계획이다.

사업이 선정되면 지원금액을 결정하고 3월 말 선정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며, 10월경 지원사업 성과품 전시회를 예정이다.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지원신청서를 다운로드 후 시청 역사문화재과로 방문 또는 등기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서 양식은 서울시홈페이지 시정소식/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http://spp.seoul.go.kr/main/news/news_notice.jsp)

참고로 서울시는 1996년부터 ‘사라져가는 전통문화 지원사업’을 실시해 18년간 총 268개 사업을 선정하여 약 26억원을 지원하였으며, 2013년도에는 공예, 복식, 서화, 예술분야 등 총 17개 사업을 지원하였다.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