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배경도 3D로 만든다

웹툰 작가는 캐릭터 디자인에만 신경을 쓰고, 캐릭터에 맞는 3D 배경은 외부에 의뢰해 웹툰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카카스튜디오(대표 김철진)는 공간을 3D화 하여 다양한 연출방식을 사용, 웹툰과 만화 등의 배경에 적합한 이미지를 3D맥스로 표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카카스튜디오가 개발한 3D 배경 제작 기술은 작가의 캐릭터 톤에 맞추어 2가지 타입으로 컬러 배합방식을 조절할 수 있고, 작가와 회의를 하면서 선의 두께나 색감에 변화를 줘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공간을 3D화 하여 다양한 각도에서 본 배경 뷰를 만들어낼 수 있고, 건물 외관, 실내, 단지 구성, 자연물, 소품의 디테일 등 다양한 장소 카테고리까지 구축했다.

카카스튜디오 김철진 대표는 “최근 웹툰은 급속도로 인기가 늘어나고 있다. 웹툰은 풀 컬러로 연재되기 때문에 다양한 톤과 디테일이 요구된다. 웹툰 제작자들은 캐릭터를 만드는데 치중하지 배경을 만드는 데는 신경을 쓰지 못한다. 지금까지는 작가 혹은 어시스턴트가 직접 배경의 밑 그림을 그리거나 3D 기술의 일부만 사용하여 간단한 모양새만 표현 하였으며, 화질, 색상 톤, 선 두께 등은 제대로 조절하여 표현하기 어려웠다.

또한 “카카스튜디오는 건축 디자인이나 애니메이션 영화 제작에 쓰이는 3D맥스 프로그램을 응용해 캐릭터에 맞는 다양한 스타일과 톤의 배경을 제작해 준다”며 “카카스튜디오에 배경 제작을 의뢰하면 웹 툰 작가는 배경은 신경 쓰지 않고 캐릭터를 만드는데 더 치중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스튜디오는 3D 프로그램으로 기본(투톤), 그라데이션, 유화, 색연필, 마카 등 다양한 배경 타입을 개발했으며, 배경 이미지를 웹툰 작가들이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카카스튜디오는 다양한 장소를 카테고리로 분류하여, 컬러톤과 형태의 단순화부터 상세화까지 type별로 컨텐츠를 구분하여 클라이언트가 직접 배경을 골라 쓸 수 있는 웹사이트 구축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스튜디오는 1:1 배경 제작 의뢰로 3D공간을 만들어내고 있다. 3D로 만들어진 배경은, 클라이언트의 요구에 맞게 다양한 각도로 공간을 촬영하여 연출효과를 극대화 시키게 된다.

카카스튜디오는 메디컬일러스트레이터 홍비치라 대표의 만화 ‘류민희 원장의 주름성형이야기’ 와 ‘퍼시스 웹툰 일할 맛 난다’ 에 배경을 납품하고 있다. 주름성형이야기에서는 그라데이션 톤이 들어간 실사 배경을 구사했다. 일할 맛 난다에서는 톤의 단순화를 통해 캐릭터가 더 부각 될 수 있도록 타입을 나누었다.

카카스튜디오는 김철진 대표 등 인덕대학교 출신 졸업생 2명이 올해 5월에 창업한 회사이다. 서울경제TV 라이프매거진은 창업사관학교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사업성을 인정해 45개업체 중 카카스튜디오를 소개해 단독인터뷰를 진행했다.

카카스튜디오 창업자들은 중소기업청 창업선도대학을 통한 창업지원사업에 2,115 명에서 4:1의 지원률을 뚫고 587명 안에 선발되어, 인덕대학 창업사관학교에 입교했다.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사업가 마인드, 마케팅, 전문적인 기술 등 잘 짜여진 커리큘럼으로 전문가 교육을 받고, 꾸준한 R&D를 통해 카테고리별 배경을 점차 구축하고 있다.

배경 외 건축 3D 실사 포트폴리오 등의 자세한 내용은 카카스튜디오 홈페이지(http://www.kakaa.co.kr)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rtnews1

artnews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