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국제교류전 ‘북경 3000년, 수용과 포용의 여정’ 개막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강홍빈)은 11월 29일(금)부터 2014년 2월 9일까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북경 3000년, 수용과 포용의 여정’ 展을 개최한다.(오전 11시 기자간담회 개최)

이번 전시는 서울-북경 자매결연 20주년을 기념하여, 서주 시기부터 도성역사를 시작했던 북경의 역사문화를 다양한 출토유물, 생활사유물, 올림픽 유물을 통해 집중 조명했다.

특히, 전시에 소개되는 유물들은 1급 문화재(금은제가면, 옥호춘병)를 비롯한 유물 87점, 복제품 3점과 원나라 대도 궁전복원모형 등 91점이다.

서울역사박물관과 북경 수도박물관이 공동주최하는 이 전시는 향후 2015년 북경 수도박물관에서 서울의 역사문화를 북경시민들에게 소개하는 답방전시로 마무리 될 것이다.

전시는 ‘포용성’을 기반으로 발전한 북경의 문화가 다양한 민족, 지역, 문화를 흡수하여 오늘날 다원화된 문화체가 되었음을 설명하고 있다.

1981년 개관한 중국 수도박물관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수도 북경을 대표하는 문화기관으로서, 이번 북경-서울 교류전을 위해 소장유물 중 91점을 엄선하여 전시 기획·구성

본 전시는 북경 도시역사를 배경으로 도시문화의 다원성을 소개하고자 북경에서 최초로 도시가 출현했던 연계(燕薊)에서 시작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총 다섯 부분으로 나눴다. 제1단원은 북방에 웅거한 도읍(서주(西周)에서 수당(隨唐)), 제2단원은 거란과 여진의 수도, 제3단원은 13-14세기 세계의 수도, 제4단원은 명청 시대의 수도 모델, 제5단원은 다원화된 세계도시로 구성된다.

이제까지의 북경을 소개하던 틀에서 벗어나, 도시발전사와 문화사를 결합하여 문화사적인 성장을 통해 세계도시로 변천하는 과정을 소개하는 최초의 전시

도시발전사를 바탕으로 한 문화적 성장을 중심내용으로 삼았다.

유물에 대한 설명 역시 고고학적 해설에서 벗어나 미술사적, 민족학적 각도에서 해당 유물이 형성된 문화적 배경과 요소를 심층적으로 소개하였다.

전시 개막식은 11월 29일(금) 오후 3시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며, 개막식에는 주한중국대사관 및 문화원, 한중문화예술교류에 종사하고 있는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행사를 빛낼 것이다.

개막 행사로 북경에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변검’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출처: 서울특별시청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