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풋루스, ‘2013 파리 루브르 한국 디자인전’ 참가

지난 해 영국 런던의 해로즈(Harrods) 백화점 전시를 통해 유럽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던 만도풋루스가 이번엔 예술의 도시 파리를 찾아간다.
artnews
한라그룹의 유통·서비스 전문기업 한라마이스터(대표 박준열)는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리는 ‘2013 파리 루브르 한국 디자인전’에 참가해 전기자전거 ‘만도풋루스(Mando Footloose)’를 전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KOTRA)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AT&D(Advanced Technology & Design) Korea 로드쇼 시리즈’의 일환으로, 한국의 뛰어난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을 가진 제품들을 세계에 알리고 유럽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해 런던과 싱가포르 전시를 성황리에 마친 이 행사는 올해 세계적 랜드마크 파리 루브르 박물관과 연결돼 있는 카루젤 뒤 루브르(Carrousel Du Louvre) 전시장에서 열린다. 한라마이스터를 비롯해 전시에 참가하는 국내 30여 개 기업들은 제품 전시는 물론 B2B 비즈니스 상담, 기술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만도풋루스의 경우 지난해 런던 해로즈 백화점에서 열린 한국브랜드 특별전에 전기자전거 브랜드 최초로 참가해 해외 바이어들 사이에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으며, 혁신적인 기술력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2년 연속 참가 브랜드에 선정됐다.

한라마이스터 관계자는 “만도 풋루스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가운데 아이에프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에서 수상하며 이미 해외에서는 우수한 디자인을 인정받았다”며 “지난해 런던 해로즈 백화점에 이어 올해 파리 루브르 전시를 통해 유럽 내 브랜드 인지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그동안 축적한 내부역량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과 현지화를 위한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만도풋루스’는 자동차 부품 기업 만도의 연구개발을 통해 탄생한 신개념 개인 이동수단으로, 전기 에너지를 동력으로 하여 사용자는 별도의 힘을 들이지 않아도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노면의 경사도를 감지해 가속 정도를 조절해 주기 때문에 차를 운전하듯이 오르막길도 평지와 같은 페달링으로 편안하게 달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시리즈 하이브리드 시스템(Series Hybrid System)으로 페달과 바퀴를 연결시켜 주는 체인 없이도 주행이 가능토록 했으며, 페달 주행시 자가발전을 통해 주행과 동시에 충전도 가능하다.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