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추상미술 1세대 이종학 화백이 향년89세를 일기로 소천하셨다.
빈소는 고대 안산병원 111호실 (Tel. 031-411-4441)
이종학 화백은 당진 출신으로 서울대 미술대학 서양학과를 졸업, 청마 유치환 추천으로 시인으로 데뷔 우리화단에 후배 오광수(미술평론가)를 통해 미술평론을 도입, 시인과 화가를 겸한 작가이다.
인천대 예체능대학 교수 및 학장을 역임했다. 한국 현대미술 발전의 1세대 작가로 불리는 이 화백은 대전중학교, 대전여자고등학교 등에서 미술교사를 역임했으며, 제8회 이동훈 미술상수상, 국립현대미술관, 서울대학교 박물관, 대전 시립미술관 등에 다수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유족으로는 아들 석현(비갠들㈜ 대표)·석조(하바놀이어학원 대표)씨와 사위 안형준(동부화재 감사) 씨 등이 있다.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발인은 28일 오전 8시. ☎031-411-4441.

artnew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