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013 서울건축문화제의 시민참여 행사 중 하나로 건축가와 시민이 함께 하는 건축문화투어를 10월 5일(토), 12일(토), 26일(토), 27일(일) 총 4회 개최한다고 밝혔다.

10월 5일(토)에는 현대건축의 트렌드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제3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수상작 투어로,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서울시립대학교 선벽원, 진관사 템플스테이 역사관, 성수문화복지회관을 설계한 건축가와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10월 12일(토), 26일(토), 27일(일)에는 서울시에서 발간하는 ‘서울건축문화지도’ 코스 중 3코스를 먼저 만나볼 수 있는 기회로, 600년 역사의 서울을 고스란히 볼 수 있는 ‘한양도성’ 코스와 도심 속 근대 역사를 만날 수 있는 ‘정동과 덕수궁’ 코스, 숭례문에서 광화문까지 서울의 사회문화 중심지인 ‘세종대로’ 코스 속의 숨겨진 건축물의 이야기를 듣고 건축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건축문화투어는 서울과 건축문화에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 희망자는 오는 9월 27일(금) 오전 11시부터 2013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2013.or.kr)를 통해 참가 신청을 하면 된다.

* 참가신청방법 : 서울건축문화제 홈페이지(http://www.saf2013.or.kr) 건축문화투어 메뉴 선택 후 신청

투어 1회당 참가인원은 30명으로 선착순 접수이며, 신청자를 포함하여 3인까지 신청 가능하고, 1명이 참가할 수 있는 투어는 2회로 제한된다.

2013 서울건축문화제는 10.21(월)~10.27(일) 7일간, 서울시청 1층 로비, 서울광장,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등에서 전시와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건축문화투어 외에도 서울시 건축상 시상 및 수상작 전시, 다양한 건축 관련 전시와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이 진행될 예정이며, 올해에는 대한민국건축문화제와 통합 개최, 운영하여 시민들이 좀 더 폭 넓은 건축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건기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건축문화투어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의 의미 있는 건축물을 찾아 그 이야기를 들어봄으로써 600년 역사도시 서울의 건축문화를 보다 쉽고 즐겁게 향유하고, 나아가 좋은 건축, 좋은 도시에 대해 함께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출처: 서울특별시청
홈페이지: http://www.seoul.g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