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코리아 S/S 2014, 성황리 개최

한국의 패션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컨셉코리아 S/S 2014’가 9월 9일 오후 3시(미국 현지 시간) 뉴욕 링컨센터 더 스테이지(The Stage)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main_visual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이 대구광역시, 한국패션산업연구원과 함께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고태용, 박윤수, 이석태, 최복호 등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총 4명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는 뉴욕 패션위크 창시자 펀 말리스(Fern Mallis), 해외 유명 블로그 셀렉티즘의 편집장 제프 카르발노로(Jeff Carvaloho), 국내에 잘 알려진 월드워Z(World War Z)의 출연으로 잘 알려진 배우 에릭 웨스트(Eric West) 등 패션계 유력인사들을 포함해 총 8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WWD(Women’s Wear Daily), 하퍼스바자(Haper’s Bazaar), 보그(Vogue), 엘르(ELLE), 지큐(GQ),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 징크(Z!NK)와 같은 영향력 있는 패션지와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 BBC, CNN, FOX News, 로이터(Reuters) 등 전 세계 각국의 유력 미디어들이 열띤 취재 경쟁을 펼쳐 패션 한류의 열풍을 실감하게 했다.

‘4cus on MA DANG’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모든 이의 즐거움을 공유하는 마당을 일러스트로 표현한 개막영상을 시작으로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지난 시즌에 이어 런웨이 패션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디자이너 브랜드의 개성을 반영한 영상과 실험적인 작품으로 세련되고 환상적인 쇼라는 호평을 받았다.

행사를 관람한 티 더 뉴욕타임스 매거진(T: The New York Times Magazine) 편집국장 브루스 파스크(Bruce Pask)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한국패션은 뉴욕 상륙을 넘어 신진 디자이너를 중심으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라며, “케이 팝(K-pop)의 성공을 뛰어 넘을 앞으로의 패션 한류가 더욱 기대된다.”라고 언급했다. 더 매뉴얼(The Manual)의 편집국장 카터 스파크(Cator Sparks)는 “한국의 디자이너 브랜드는 대중적인 디자인과 함께 실험적인 작품도 담고 있어 앞으로 뉴욕을 시작으로 전 세계 패션에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하며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의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공식행사가 끝난 후 유니온스퀘어 인근의 반주(BARN JOO)에서 진행된 컨셉코리아 ‘애프터파티’에는 바이어, 파워블로거, 언론 매체 등이 참석하여 상호 교류를 이어갔다. 컨셉코리아에 참가한 디자이너 박윤수는 “앞으로 컨셉코리아를 기점으로 뉴욕 및 미국 시장의 비즈니스를 확대해 갈 계획이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한국패션을 소개하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가한 모든 디자이너 브랜드에는 안정적인 현지 정착을 위한 편집매장 입점을 지원한다. 해당 편집매장은 디자이너 브랜드의 비즈매칭과 컨설팅을 지원하며, 현재 9월 내 입점을 목표로 유력 편집매장들과 협상을 진행 중이다. 편집매장 입점은 2014년 3월까지 지원된다.

컨셉코리아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는 공식 사이트(www.concept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홈페이지: http://www.mct.go.kr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