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니어패션쇼 독일로 순회공연 나서

사회적기업 뉴시니어라이프가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과 재독 민간단체들의 초청을 받아 오는 10월 독일로 시니어패션쇼 순회공연에 나선다.한독수교 130주년을 맞아 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이 우리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보여주기 위해 현지인사, 지역상사, 동포대표 등 주요인사 400명을 모시고 10월 10일 프랑크푸르트대학 본관 연회장에서 여는 기념행사에 뉴시니어라이프가 초청을 받아 시니어패션쇼 공연을 한다.

이어서 파독광부·간호사 50주년 기념행사로 재독민간단체인 (사)문예원, (사)재독대한간호사협회, (사)독·한협회 등이 초청하는 3개 도시 순회공연에 나서 10월 13일 함부르크, 15일 슈발바흐, 18일 베를린에서 재독동포와 현지시민들을 위한 패션쇼를 진행한다.

순회공연에서는 단순히 보여주는 패션쇼가 아니라 70고령의 파독 근로자들과 2,3세대 자녀들이 모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특별순서가 마련되어 있어 동포사회의 소통과 단합에 기여하게 된다.

우리나라 최초로 시니어패션쇼 해외공연에 나서는 이번 공연팀은 50~80대 남녀 45명으로 구성되었고, 수개월의 훈련을 거쳐 오는 10월 8일 서울을 출발해 13일간의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뉴시니어라이프는 이번 공연에서 자신들이 제작한 원피스, 투피스, 드레스 등 100벌의 시니어패션 작품과 우리나라 궁중의상 등 다양한 전통복식 50벌을 패션의 본고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비영리민간단체인 뉴시니어라이프는 그동안 60회에 이르는 시니어패션쇼 공연을 비롯, 시니어모델교실과 바느질교실 운영, 장애인 화가 그림을 사용한 패션제조 등 시니어패션 분야에서 독창적 사업을 운영하는 고용노동부 인증 사회적기업이다.

뉴시니어라이프 관계자는 “지난 6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20차 세계노인학·노인의학대회에서 80여 나라 참가자들에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니어문화 프로그램으로 시니어패션쇼가 소개된 것을 계기로 이번 초청공연이 이뤄졌으며, 앞으로 더 많은 해외공연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뉴시니어라이프는 대규모 해외공연에 필요한 경비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뜻있는 기업과 단체의 지원을 희망한다는 뜻을 함께 밝혔다.

출처: 뉴시니어라이프
photonews1
photonews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