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 순회전, 23일 중구에서 展 개막

 서울시립미술관(관장 김홍희)은 8월 23일(금)부터 중랑구 <SeMA Collection : 공간별곡>展을 2013년 소장작품 자치구 순회전의 일환으로 충무아트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공간별곡>展은 8월 23일(금)부터 9월 4일(수)까지 충무아트홀 1층 갤러리에서 열릴 예정으로 서울시립미술관 소장작품 중 한국화, 양화, 사진, 비디오 작품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릴 <공간별곡>展 연계 교육프로그램으로 서울시립미술관의 ‘찾아가는 미술감상교실’이 9월 4일(수) 오전 11시부터 12시 30분까지 충무아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주요 작품으로는 정연두의 <식스포인츠(Six Points)>(2010), 박준범의 <I Parking>(2002), 남경민의 <호크니의 방에서 고흐의 창을 바라보다>(2005), 이민호의 <스트레인지 사이트(Strange Site)>(2012) 등 한국화, 양화, 사진, 비디오 작품 총 12점이다.

서울시립미술관 소장작품 중 현실 속 공간을 재해석한 작품들을 중심으로 일상의 공간이 어떻게 변모될 수 있는지 생각해보고자 한다.

‘공간별곡’이란 제목에서 처럼 별곡이 오리지널에 대한 (즉흥적인) 변용을 의미하듯이, 일상에서 만나 볼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의 여러 모습을 발견 할 수 있다.

특히, 정연두의 <식스포인츠>(2010)는 미국에 있는 코리안 타운을 촬영한 것으로 한국, 중국, 인도, 러시아, 이탈리아, 멕시코 등 6개국에서 건너온 사람들의 모습과 거리 풍경을 담고 있다. 카메라는 천천히 그 공간 속 일상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보는 사람들에게 그 공간을 환기시킨다.

박준범의 <I Parking>(2002), 남경민의 <호크니의 방에서 고흐의 창을 바라보다>(2005), 이민호의 <Stange site>(2012) 사진 연작, 그리고 박현두의 <Goodbye Strangers #05>(2011) 등은 현실에 존재하는 공간을 해체, 타 요소와의 재결합, 또는 야간 촬영 등을 통해 낯설게 함으로써 기존 공간과 현실에 대한 작가의 재해석을 엿볼 수 있다.

<공간별곡> 전시는 별도의 휴관일이 없이 계속 전시되며, 충무아트홀 1층 갤러리에서 토요일부터 월요일은 11:00~18:00, 화요일부터 금요일은 12:00~20:00까지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출처: 서울특별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