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하천사진 공모전 개최

전주시는 관내 하천을 생태하천으로 유지관리하고자 민관 공동의 노력의 기울이고 있는 민관협력기구 전주생태하천협의회(상임의장 김익수 전북대 명예교수)와 함께 ‘2013 전주하천 사진공모전’을 이달 7일부터 9월 7일까지 진행한다.이번 사진전은 2000년부터 2002년까지 진행됬던 ‘전주천 자연형 하천조성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유명한 자연형 하천으로 탈바꿈을 시작하여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자연형 하천으로 유지 관리해오고 있는 전주의 하천을 시민과 함께 나누고 즐기고자 하는 취지로 진행된다.

2006년 큰 호응을 받았던 ‘장롱 속 전주 하천 사진찾기’에 이어 열리는 본 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소장하고 있는 전주의 하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의 모습, 추억을 담은 사진 등을 공모 및 수집하는 동시에 전주시의 생태하천에 대한 관심과 공감을 높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공모주제는 ‘2003년도부터 2013년 현재까지의 전주하천들의 아름다운 사진’으로 전주하천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은 물론, 가족, 친구, 연인 등 소중한 추억이 담긴 사진 등도 응모가능하다. 전주천 외 삼천, 아중천, 중복천 등 전주 내 존재하는 하천 사진이면 장소 제한이 없다.

특히 이번 사진전은 사진과 관련된 스토리를 함께 제출, 심사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뷰포인트와 자연형하천조성에 관련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중간촬영회도 예정되어 있어 전문 사진가가 아닌 시민들도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전주하천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이번 행사는 메일, 우편, 방문 접수 등이 가능하며 수상작에 대해서는 시상과 함께 전시회도 진행한다. 자세한 일정과 문의사항은 전주생태하천협의회 홈페이지(www.ecoriver21.com) 및 전화(063-284-2974)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전주천은 ‘쉬리가 사는 전국 유일의 도심하천’으로 1급수 지표종인 쉬리 외에 천연기념물인 수달, 원앙 등이 자연적으로 돌아오고 현재 멸종위기종을 포함한 어류, 조류가 30여 종 이상 서식하는 등 도심 속 자연형 하천으로서 명성이 높다. 또한 관리방식에 있어서도 전국 어느 지자체보다 실질적인 민관협력체제 운영으로 향후 민관협력의 대안 및 선진사례로 손꼽히는 좋은 평가를 받아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출처: 전주시청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