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개항, 전쟁 그리고 한국근대건축’전 개최

서울역사박물관은 6월 10일부터 7월 21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항, 전쟁 그리고 한국근대건축>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막식은 6.10 오후 5시 30분에 진행된다.이번 전시는 한국의 근대건축가들을 세계에 소개하고, 한국근대건축의 가치를 새롭게 평가하고자 서울역사박물관과 ‘도코모모(Docomomo) 코리아’(한국근대건축 보존회)가 공동으로 기획했다.1부는 개항, 일제강점기, 해방, 한국 전쟁 등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한국근대건축의 세계사적 위상과 한국근대건축의 독특한 정체성을 작품과 어록을 중심으로 대비시켰다.

일제강점기나 특정 건축가에 집중되었던 한국근대건축 서술의 시각에서 벗어나 최초로 조승원, 장기인, 김한섭, 박학재 등의 육필 원고와 건축가 나상진, 김희춘, 이해성 등의 건축작품을 통해 한국근대건축의 기반을 구축하였던 이들의 실천과 생각들을 살펴봄과 동시에 건축 아카이브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기회를 제공한다.

2부의 ‘건축사료의 탐색’에서는 독학으로 건축에 입문한 대목수이자, 저술가였던 조승원의 “나의 일생기-생업”과 건축도구 및 한옥구성원리 도면, 새롭게 한국건축용어를 정립했던 장기인의 육필 원고, 제주도와 광주 등 지방건축 발전에 크게 기여한 김한섭의 건축도면 등의 사료들이 건축계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또한 방대한 서양건축의 사료를 집대성하여 한국건축교육계에 이바지한 박학재의 <서양건축사정론> 원고, 해방 이후 한국건축의 발전을 모색한 <조선건축기술단>, <대한건축학회> 등 각종 단체의 준비 모임 서류와 창립발기문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들이 전시된다.

또한 <조선건축>, <건축>, <공간> 등 각종 잡지를 통해 발표된 글 또한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한 한국건축가들의 생각을 담은 유물로서 보아 한국근대건축 역사의 흐름 속에서 조명하고자 하였다.

이번 전시는 한국근대건축이 단순히 서양건축역사의 흐름을 그대로 추종해 온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의 근대건축은 오히려 전통의 자산을 통해 근대건축 이념에 부합하는 재료의 사용, 기술의 활용, 건축형태, 공간구성에 새로운 기여를 하였다. 또한 개항과 일제강점기, 해방, 한국전쟁 등 시대적 상황을 반영하기도 하였고 또 조건을 극복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새롭게 정립해가는 과정이었다.

출처: 서울역사박물관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