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요일 오후 상암동 DMC단지가 음악·뮤지컬·퍼포먼스 등 흥미로운 공연의 장으로 바뀐다.

매주 토요일 오후 상암동 DMC단지가 음악·뮤지컬·퍼포먼스 등 흥미로운 공연의 장으로 바뀐다.

서울시는 DMC단지 입주민과 주변 거주시민, 관광객을 위한 ‘열린예술극장’을 오는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4시, DMC홍보관 앞 가설무대에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술가 재능기부로 공연 마련, 8일(토)에는 퍼포먼스 그룹 오의 무대 마련>

‘열린 예술극장’ 공연은 재능나눔봉사단의 공연으로 구성되는데 오는 8일(토)에는 뮤지컬형식의 극공연과 노래, 춤 등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퍼포먼스 그룹 오’가 흥겨운 무대를 마련한다.

15일(토)에는 혼성2인조 밴드 ‘FREE’가 7080·올드팝·대중가요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아코디언의 아름다운 선율로 연주하며, 22일(토)에는 관객과 음악으로 함께 소통하며 아기자기한 공연을 만들어 가는 ‘비버의 숙제’공연이, 29일(토)에는 풍선아트·마임으로 피에로의 생존투쟁기를 그린 ‘극단 마음같이’의 공연이 이어진다.

<미술전시회도 DMC홍보관에서 연말까지 개최, 개인전·졸업작품전시회 등 이어져>

DMC홍보관 3층에서는 미술전시회도 연중 열린다.

이 미술전시회에는 각종 개인전, 단체전 등 매주 새로운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데, 7일~13일에는 조각가 신유자 개인전과 한·중현대회화교류전이 열리고, 14일~21일에는 영상설치작가 설휘 개인전과 서양화 작가 신용덕 개인전이 개최된다.

이외에도 지난해 MBC앞 DMS(디지털 미디어 스트리트)에서 열리던 ‘DMC 도시樂 콘서트’도 6월 13일(목)을 시작으로 격주 목요일 점심시간에 개최될 계획이다.

이 도시락 콘서트는 마포구에서 활동중인 인디밴드들이 참여해 수준 높은 공연을 진행한다.

김정호 서울시 투자유치 과장은 “입주민은 물론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공연을 통해 최첨단 디지털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DMC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미래도시체험은 물론 문화공연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문화가 흐르른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말했다.